부치지 않은 편지 / 정 호 승

댓글 32

문학이야기/명시

2021. 1. 6.

김 민 정 <작 품>

 

부치지 않은 편지 / 정 호 승

풀잎은 쓰러져도 하늘을 보고

꽃 피기는 쉬워도 아름답긴 어려워라

시대의 새벽길 홀로 걷다가

사랑과 죽음의 자유를 만나

언 강바람 속으로 무덤도 없이

세찬 눈보라 속으로 노래도 없이

꽃잎처럼 흘러흘러 그대 잘 가거라

그대 눈물 이제 곧 강물 되리니

그대 사랑 이제 곧 노래 되리니

산을 입에 물고 나는

눈물의 작은 새여

뒤돌아 보지 말고 그대 잘 가라

정호승 시집 : 내가 사랑하는 사람 <열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