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문 앞에 / 이 효

댓글 26

문학이야기/자작시

2021. 3. 14.

그림 : 김 정 수

 

창문 앞에 / 이 효

 

텅 빈 마음이 싫어

창문 앞에 꽃을 내어 놓는다

창문 앞에 꽃을 내어 놓는 것은

나의 마음을 여는 것

세상이 온통 흑백 사진 같을 때

나는 매일 아침

창문 앞에 꽃을 내어 놓는다

세상 사람들 미소가 하늘에

맑은 구름처럼 걸릴 때까지

이제껏

사는 게 너무 바빠서 창문 앞에

꽃 한 송이 변변히 내어 놓지 못했다

창문 앞에 꽃을 내어 놓는다는 것은

세상을 향해 손을 흔드는 일

창문 앞에 꽃을 내어 놓는 일은

마음에 별을 하늘에 거는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