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 홍 해 리

댓글 26

문학이야기/명시

2021. 4. 24.

그림 : 강 레 아

 

 

꽃 / 홍 해 리

 

 

 

좋아한다 눈짓 한번 준 적 없는데

나 혼자 반해서 난리를 치다니

 

사랑한다 한마디 말도 없는데

나 혼자만 미쳐서 안달하다니

 

가까이서 보라고?

멀리서 바라보라고?

적당한 거리를 두라고?

 

한겨울 밤이 깊어 막막해지면

이제 별꽃이나 따자, 이별꽃

마음 없는 말이라도 한마디 할까, 아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