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일상에 지친 친구들 쉬어 가는 곳, 시와 그림이 있는 곳 푸른 언덕에 누워보세요. 파란 하늘같이 쳐다봐요.

입술 / 이 성 복

댓글 27

문학이야기/명시

2021. 6. 13.

그림 / 석운

 

입술 / 이 성 복

 

우리가 헤어진 지 오랜 후에도

내 입술은 당신의 입술을

잊지 않겠지요

오랜 세월 귀먹고 눈멀어도

내 입술은 당신의

입술을 알아보겠지요

입술은 그리워하기에 벌어져 있습니다

그리움이 끝날때까지 닫히지 않습니다

내 그리움이 크면 당신의 입술이 열리고

당신의 그리움이 크면 내 입술이

열립니다

우리의 입술은 동시에 피고 지는 두 개의

꽃나무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