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일상에 지친 친구들 쉬어 가는 곳, 시와 그림이 있는 곳 푸른 언덕에 누워보세요. 파란 하늘같이 쳐다봐요.

11 2021년 06월

11

문학이야기/명시 섬 / 이 생 진

그림 / 배 매 순 ​ ​ ​ 섬 / 이 생 진 ​ ​ 저 섬에서 한 달만 살자 ​ 저 섬에서 한 달만 뜬눈으로 살자 ​ 저 섬에서 한 달만 그리운 것이 없어질 때까지 뜬눈으로 살자 ​ ​ ​ ​ 섬 / 정 현 종 ​ ​ 사람들 사이에 섬이 있다 그 섬에 가고 싶다 ​ ​ ​ ​ 섬 / 문 태 준 ​ 조용하여라 저 가슴 꽃 그림자는 물속에 내렸다 누구도 캐내지 않는 바위처럼 두 손을 한가운데에 누구든 외로워라 매양 사랑을 묵상하는 저 섬을 ​ ​ ​ ​ 섬 / 이 효 ​ 울고 싶어 섬에 왔다 울 수가 없었다 나보다 먼저 와서 울고 있는 저 노을이 붉다 어깨 흐느끼는 물결 서로가 서로에게 어떤 말도 할 수가 없었다 뜨거운 밤을 잔물결로 떨었다 눈썹에서 작은 섬 하나 떨어져 나갔다 ​ ​ 남해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