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일상에 지친 친구들 쉬어 가는 곳, 시와 그림이 있는 곳 푸른 언덕에 누워보세요. 파란 하늘같이 쳐다봐요.

07 2021년 10월

07

문학이야기/명시 울음이 타는 가을 강 / 박 재 삼

그림 / 김 진 숙 ​ ​ ​ 울음이 타는 가을 강 / 박 재 삼 ​ ​ 마음도 한 자리 못 앉아 있는 마음일 때 친구의 서러운 사랑 이야기를 가을 햇볕으로나 동무 삼아 따라가면 어느새 등성이에 이르러 눈물나고나 ​ 제삿날 큰집에 모이는 불빛도 불빛이지만 해질녘 울음이 타는 가을강을 보것네 ​ 저것 봐, 저것 봐 네보담도 내보담도 그 기쁜 첫사랑 산골 물소리 사라지고 그 다음 사랑 끝에 생긴 울음까지 녹아나고 이제는 미칠 일 하나로 바다에 다 와 가는 소리 죽은 가을강을 처음 보것네. ​ ​ 시집 : 사랑을 잃고 나는 쓰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