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일상에 지친 친구들 쉬어 가는 곳, 시와 그림이 있는 곳 푸른 언덕에 누워보세요. 파란 하늘같이 쳐다봐요.

08 2021년 11월

08

문학이야기/명시 붉디붉은 그 꽃을 / 나 희 덕

그림 / 정 화 숙 ​ 나희덕 시집 / 사라진 손바닥 ​ ​ 붉디붉은 그 꽃을 / 나 희 덕 ​ ​ ​ 산그늘에 눈이 아리도록 피어 있던 꽃을 어느새 나는 잊었습니다 검게 타들어가며 쓰러지던 꽃대도, 꽃대도 받아 삼키던 흙빛도 기억나지 않습니다 바위에 남겨진 총탄자국도, 꽃 속에 들리던 총성도, 더는 내 마음에 남아 있지 않습니다 다, 다, 잊었습니다, 잊지 않고는 그의 잎으로 피어날 수 없어 상상화인지 꽃무릇인지 이름조차 잊었습니다 꽃과 잎이 서로의 죽음을 볼 수 없어야 비로서 피어날 수 있다기에 붉디붉은 그 꽃을 아주 잊기로 했습니다 ​ ​ ​ 나희덕 시집 / 사라진 손바닥 ​ ​ 사진 / 정 관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