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일상에 지친 친구들 쉬어 가는 곳, 시와 그림이 있는 곳 푸른 언덕에 누워보세요. 파란 하늘같이 쳐다봐요.

10 2021년 11월

10

문학이야기/명시 내가 나의 감옥이다 / 유 안 진​

그림 / 현 춘 자 ​ ​ ​ ​ ​ 내가 나의 감옥이다 / 유 안 진 ​ ​ ​ 한눈팔고 사는 줄을 진즉 알았지만 두 눈 다 팔고 살아온 줄은 까맣게 몰랐다 ​ 언제 어디에서 한눈을 팔았는지 무엇에다 두 눈 다 팔아먹었는지 나는 못 보고 타인들만 보였지 내 안은 안보이고 내 바깥만 보였지 ​ 눈 없는 나를 바라보는 남의 눈을 피하느라 나를 내 속으로 가두곤 했지 ​ 가시껍데기로 가두고도 떫은 속껍질에 또 갇힌 밤송이 마음이 바라면 피곤체질이 거절하고 몸이 갈망하면 바늘편견이 시쿵둥해져 겹겹으로 가두어져 여기까지 왔어라. ​ ​ ​ ​ 유안진 시집 / 다보탑을 줍다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