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일상에 지친 친구들 쉬어 가는 곳, 시와 그림이 있는 곳 푸른 언덕에 누워보세요. 파란 하늘같이 쳐다봐요.

15 2021년 11월

15

문학이야기/명시 엄마의 꽃밭 / 김 광 희( 2021 신춘문예 조선일보 / 동시 )

그림 / 김 광 해​ ​ ​ ​ 엄마의 꽃밭 / 김 광 희 ( 2021 신춘문예 조선일보 / 동시 ) 종일 튀김솥 앞에 서서 오징어 감자 튀기는 엄마 밤늦게 팔에다 생감자 발라요. 그거 왜 발라? 예뻐지려고 웃으며 돌아앉아요. 얼마나 예뻐졌을까 곤히 잠든 엄마 팔 걷어 봐요. 양팔에 피어 있는 크고 작은 꽃들 튀김기름 튄 자리마다 맨드라미, 봉숭아, 채송화. 동생과 나를 키운 엄마의 꽃밭 팔뚝에 가만히 얼굴을 묻으면 아릿한 꽃향기에 눈이 촉촉해져요. ​ ​ ​ * 1957년 경주 출생 한국 방송 통신대 국어국문과 졸업 * 2006 신춘문예 시 당선 * 2016 신춘문예 시조 당선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