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2022년 01월

02

문학이야기/명시 그래서 / 김 소 연

그림 / 최 종 대 ​ ​ ​ ​ ​ 그래서 / 김 소 연 ​ ​ ​ ​ 잘 지내요. 그래서 슬픔이 말라가요 ​ ​ 내가 하는 말을 나 혼자 듣고 지냅니다 아 좋다, 같은 말을 내가 하고 나 혼자 듣습니다 ​ ​ 내일이 문 바깥에 도착한지 오래되었어요 그늘에 앉아 긴 혀를 빼물고 하루를 보내는 개처럼 내일의 냄새를 모르는 척합니다 ​ ​ 잘 지내는 걸까 궁금한 사람 하나 없이 내일의 날씨를 염려한 적도 없이 ​ ​ 오후 내내 쌓아둔 모래성이 파도에 서서히 붕괴되는 걸 바라보았고 허리가 굽은 노인이 아코디언을 켜는 걸 한참 들었어요 ​ ​ 죽음을 기다리며 풀밭에 앉아 있는 나비에게 빠삐용,이라고 혼잣말을 하는 남자애를 보았어요 ​ ​ 꿈속에선 자꾸 어린 내가 죄를 짓는답니다 잠에서 깨어난 아침마다 검은 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