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 2022년 01월

09

문학이야기/명시 재활 병원 / 정경화(2022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조부문 당선작)​

작품 / 고 민 숙 ​ ​ ​ ​ ​ 재활 병원 / 정경화 (2022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조부문 당선작) ​ ​ ​ ​ 바장이던 시간들이 마침내 몸 부린다 한 평 남짓 시계방에 분해되는 작은 우주 ​ ​ 숨 가삐 걸어온 길이 하나 둘씩 드러난다 ​ ​ 시작과 끝 어디인지 알 수 없는 하늘처럼 종종걸음 맞물리는 톱니바퀴 세월 따라 ​ ​ 녹슬고 닳아진 관절 그 앙금을 닦는다 ​ ​ 조이고 또 기름 치면 녹슨 날도 빛이 날까 눈금 위 도돌이표 삐걱거리는 시간 위로 ​ ​ 목 붉은 초침소리를 째깍째깍 토해낸다 ​ ​ ​ ​ ​ *1963년 전남 담양 출생 *호남대 대학원 한국어교육학과 졸업 *호남대 언어 교육원 강사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