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2022년 01월

12

문학이야기/명시 천관 (天冠) / 이대흠

그림 / 신미현 ​ ​ ​ 천관 (天冠) / 이대흠 ​ ​ ​ 강으로 간 새들이 강을 물고 돌아오는 저물녘에 차를 마신다 ​ ​ 막 돋아난 개밥바라기를 보며 별의 뒤편 그늘을 생각하는 동안 ​ ​ 노을은 바위에 들고 바위는 노을을 새긴다 ​ ​ 오랜만에 바위와 놀빛처럼 마주 앉은 그대와 나는 말이 없고 ​ ​ 먼 데 갔다 온 새들이 어둠에 덧칠된다 ​ ​ 참 멀리 갔구나 싶어도 거기 있고 ​ ​ 참 멀리 왔구나 싶어도 여기 있다 ​ ​ ​ ​ ​ *전라남도 장흥에 천관산이 있다. 봉우리와 기암 괴석이 솟아오른 모양이 "면류관"과도 같다고 해서 천관산이라는 이름이 생겼다. ​ ​ ​ 문태준 시집 / 시가 너에게 해답을 가져다 줄 것이다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