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 2022년 01월

13

문학이야기/명시 등에 관하여 푼다 / 박 순

그림 / 최 종 태 ​ ​ ​ ​ ​ 등에 관하여 푼다 / 박 순 ​ ​ ​ ​ 꺾인 허리 반쯤 펴고 들어 올린 들통 엿질금을 물에 담가 불리고 팍팍 문질러 꼬두밥 넣고 불앞에서 밤을 지새운 엄마 밥알이 껍질만 남긴 채 쏙 빠져나오듯 세상에서 젤루 어려운 것이 넘의 맴 얻는 거라며 투닥대지 말고 비위 맞춰 살라고 맴 단단히 붙들고 강단지게 살라고 했다 어여 가거라, 와이퍼처럼 손을 흔들던 겨울비 우산 속 키 작은 엄마는 어둠속으로 묻혀갔다 어매, 어쩌다가 꼬두밥이 되야 불었소 ​ ​ ​ ​ 시집 / 시작 : 시시한 일상이 작품이 될 거야 (출저 : 도봉문화원)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