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 2022년 01월

28

문학이야기/명시 바다를 본다 / 이생진

그림 / 안호범 ​ ​ ​ ​ 바다를 본다 / 이생진 ​ ​ ​ 성산포에서는 교장도 바다를 보고 지서장도 바다를 본다 부엌으로 들어온 바다가 아내랑 나갔는데 냉큼 돌아오지 않는다 다락문을 열고 먹을 것을 찾다가도 손이 풍덩 바다에 빠진다 성산포에서는 한 마리의 소도 빼놓지 않고 바다를 본다 한 마리의 들쥐가 구멍을 빠져나와 다시 구멍으로 들어가기 전에 잠깐 바다를 본다 평생 보고만 사는 내 주제를 성산포에서는 바다가 나를 더 많이 본다 ​ ​ ​ 이생진 시집 / 그리운 바다 성산포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