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2022년 01월

29

문학이야기/명시 아침 이슬 / 문정희

그림 / 구본준 ​ ​ ​ ​ ​ 아침 이슬 / 문정희 ​ ​ ​ 지난밤 무슨 생각을 굴리고 굴려 아침 풀잎 위에 이렇듯 영롱한 한 방울의 은유로 태어났을까 고뇌였을까, 별빛 같은 슬픔의 살이며 뼈인 생명 한 알 누가 이리도 둥근 것을 낳았을까 고통은 원래 부드럽고 차가운 것은 아닐까 사랑은 짧은 절정, 숨소리 하나 스미지 못하는 순간의 보석 밤새 홀로 걸어와 무슨 말을 전하려고 아침 풀잎 위에 이렇듯 맑고 위태한 시간을 머금고 있는가 ​ ​ ​ ​ ​ 문정희 시집 / 나는 문이다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