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2022년 05월

10

문학이야기/명시 물의 뺨을 쳤다 / 정일근​​

그림 / 진옥 ​ ​ 물의 뺨을 쳤다 / 정일근 ​ ​ 산사서 자다 일어나 물 한 잔 떠먹었다 산에서 흘러 돌확에 고이는 맑은 물이었다 물 마시고 무심코 바가지 툭, 던졌는데 찰싹, 물의 뺨치는 소리 요란하게 울렸다 돌확에 함께 고인 밤하늘의 정법과 수많은 별이 제자리를 지키던 율이 사라졌다 죄였다, 큰 죄였다 법당에서 백여덟 번 절 마치고 돌아올 때까지 물의 뺨은 퉁퉁 부어 식지 않았다 ​ ​ ​ 정일근 시집 / 소금 성자 ​ ​ *경남 진해 출생 *1985년 신춘문예 당선 *시집 *소금 성자는 열두 번째 시집이다 *경남대학 문과대학 문화콘텐즈학과 교수 ​ ​ ​ 동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