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 또는 수집

개울물 2018. 3. 3. 09:45

 

2017년 대단했던 욜로(yolo)의 열기는

2018년 '소소하고 확실한 행복‘ 소확행으로 이어지고 있다.

갓 구워낸 빵을 손으로 찢어서 먹는 것’ 처럼

거창한 목표 대신 찰나의 순간에 집중하며 일상 속에서 작은 행복감을 느낀다는 것이다.

매일 행복하진 않지만 행복한 일은 매일매일 있다.


당신은 행복한가?


자기만의 기준으로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으며 사는 사람들을 만나러 간다.







434소확행 하신가요



2행복을 짓는 중입니다 - 부여 한옥 카페 합송리 994 방영

방송일시 : 2018년 3월 6()  PM 09:30(본방)







한옥이라서 추운 게 아니고 겨울은 원래 추워요


누구나 꿈꾸지만 아무나 가질 수 없는 한옥.

조훈(53) 김수진(48) 부부는 그저 운이 좋아’ 60년이 넘는 한옥에 산다.


서울에서 직장생활을 할 때부터 귀촌을 꿈꿨다는 이들은

연애할 때도 민속촌 데이트를 할 만큼 한옥을 좋아했다는데.

그래서 전혀 연고가 없는 충남 부여에 한옥만 보고 정착했다.





20개월에 걸쳐 직접 집을 보수하고 수리한 부부.

하지만 집수리는 지금도 진행형이다.

편리하게 바꾸기보다 원래의 가치를 살려 복원하는 게 목표.

한옥은 불편한 게 멋이라고.





매일 아침 끼익’ 소리가 나는 대문을 열고 대문 앞과 마당을 쓸 때가

하루 중 가장 행복하다는 남편.


오랫동안 품고 있던 로망이 있는데,

바로 입춘 날, ‘입춘대길 건양다경’ 입춘방을 대문에 붙이는 것.

어린 시절 우연히 TV에서 한 할아버지가 붙이는 모습을 보고

훗날 멋진 대문을 갖게 되면 꼭 붙여보리라 했었단다.

드디어 그의 꿈이 이뤄진다!




한옥의 불편함을 감수하고

그들이 택한 소소한 행복들을 만나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