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로의 낙서장/주저리 주저리

한글로 2006. 2. 17. 01:48

가끔씩 저에게 전화가 옵니다.

 

뭐, 어제처럼 대사관이 불통일때는 더 그렇지요. ^^

 

그런데, 특히 인도 영화를 다룰때는.. 재밌는 공통점이 있어요.

오늘 이야기는 아니고.. 여태까지를 종합해보면..

 

이미 정답을 다 정해놓고.. (그게 정답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저에게 동의를 해달라고 강요 아닌 강요를 하지요. ^^

 

뭐, 그러면 저는 제 성격대로,

가장 극단적으로 엇나가는 예를 들어주곤 하는데...

그러면 뭐 탐탁치 않다는 듯이 상대방이 반응을 하곤,

나머지 제가 이야기 할때는 별로 듣는척도 안하지요. ^^

 

그리고서 나오는 대부분의 방송은 이렇습니다...

 

1. 인도 영화는 끝을 다 알 수 있을 정도로 뻔한 이야기며 해피엔딩이다.

2. 신분의 격차가 중심이 되는 삼각 관계다

3. 춤과 노래가 나온다

4. 그래도 많이 찍는다...

5. 인도 사람들은 영화를 참 좋아한다...

 

대부분의 주제가 이렇지요. ^^

뭐, 맞는 부분도 있지만, 이미 3-4년 혹은 5-6년 전의 이야기인 것이 많겠지요.

 

한국 영화로 찾아보면 어떨까요?

그러면 과연 제대로 된 분석이 나올지...

 

하긴, 한 나라의 영화 경향을 몇마디 말로 정의하는게 벌써 틀린 일일지도.. ^^

 

뭐, 다음부턴 고분고분 대답하고 싶네요.

 

마치 미국의 변호사들이 가장 먼저 하는 질문이라고 알려진 질문으로 말이죠.

 

"제가 뭐라고 말하길 원하세요?"

 

ㅋㅋ

 

한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