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마티고려문화원

'알마티고려문화원'이 전하는 동포소식, 현지뉴스, 여행정보(고려인역사문화기행, 천산 트래킹, 카자흐,키르기즈, 우즈벡, 파미르고원 여행 등) 를 공유하기 위해 만든 블로그이다. 알마티고려문화원은 동포한글신문인 한인일보가 공간과 내부 집기를 제공해서 만들어진 '고려사랑방'이 동포들의 성원으로 발전해서 꾸며진 복합문화공간이다.

러시아 정교회 수장, 카자흐 종교대회 불참…교황과 회동 무산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2. 8. 25.



(알마티=연합뉴스) 김상욱 통신원 =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에서 내달 13일 개막하는 세계 전통종교지도자대회를 계기로 점쳐졌던 교황과 러시아 정교회 총대주교의 대면이 무산됐다.
카자흐스탄 일간 자콘 등 현지 언론은 25일 러시아 정교회 대외 업무를 총괄하는 안토니 대주교를 인용해 "키릴 총대주교가 카자흐스탄을 방문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키릴 총대주교의 핵심 측근인 안토니 대주교는 또 양측의 회동은 카자흐스탄 세계종교지도자대회가 아니라 별도로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안토니 대주교는 그러면서 "바티칸이 교황과 키릴 총대주교의 만남을 위한 새로운 시간과 장소에 대해 러시아 정교회 측에 공식적으로 제안한 바도 없다"고 덧붙였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그동안 인터뷰 등을 통해 카자흐스탄에서 키릴 총대주교와 만날 수 있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키릴 총대주교 역시 이 행사에 초대받았고 참석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즉위 이래 종교 간 화합을 줄곧 추구해온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6년 쿠바에서 키릴 총대주교와 마주했다. 이는 기독교가 로마 가톨릭교회와 동방 정교회로 갈라진 1054년 대분열 이후 첫 만남으로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교황은 올해 상반기 중 키릴 총대주교와의 두 번째 만남을 추진해왔으나 지난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무기한 연기됐다.
세계·전통 종교지도자대회는 2001년 9·11 테러 이후 종교 간 화합을 통해 국가·민족 간 평화·화해를 모색하자는 나자르바예프 누르술탄 당시 카자흐스탄 초대 대통령의 제안으로 시작된 이후 세계 주요 종교 지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3년마다 열리고 있다.
올해 대회 주제는 '감염병의 세계적 확산 이후 인류의 사회적·영적 발전을 위한 세계 지도자 및 전통 종교 지도자의 역할'이다.
카자흐스탄은 인구 1천920만 명 가운데 70%가 무슬림, 30%가 기독교인이다. 기독교인 중에서도 20% 이상은 정교회 신자이며, 가톨릭 신자는 1%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almatykim67@yna.co.kr

#카자흐스탄  #알마티  #고려인  #중앙아시아 여행  #천산  #김상욱의 중앙아시아 이야기 #고려문화원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