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마티고려문화원

'알마티고려문화원'이 전하는 동포소식, 현지뉴스, 여행정보(고려인역사문화기행, 천산 트래킹, 카자흐,키르기즈, 우즈벡, 파미르고원 여행 등) 를 공유하기 위해 만든 블로그이다. 알마티고려문화원은 동포한글신문인 한인일보가 공간과 내부 집기를 제공해서 만들어진 '고려사랑방'이 동포들의 성원으로 발전해서 꾸며진 복합문화공간이다.

카자흐스탄 거주 항일독립운동가 후손 한국 방문

댓글 0

유라시아 고려인 이야기

2022. 8. 25.



  (알마티=한인일보) 최재형 기자 =  카자흐스탄에 거주하는 항일독립운동가의 후소들이 지난 8월 12일  6박 7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이번에 방한하는 후손들 중에는 1907년 군대해산으로 의병항쟁을 한 뒤, 19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 국무총리로 활동한 이동휘 선생(1995년, 대통령장)의 증손 강 이고르(KAN Igor, 카자흐스탄) 씨와 베케노바 아이게림(BEKENOVA Aigerim, 카자흐스탄) 씨가 있다. 
  또한, 안중근 의사의 하얼빈 의거를 지원한 최재형 선생(1962년, 독립장)의 증손 박 타티아나(PAK Tatyana, 카자흐스탄) 씨와 한 보리스(KHAN Boris, 카자흐스탄) 씨, 미국에서 독립운동과 여성 교육에 헌신한 김노디 지사(2021년, 애국장)의 외손녀 노디 남바 하다르(미국) 씨와 앤 유리 남바(미국) 씨도 초청됐다. 
  박 타티아나씨는 카자흐스탄에서 성공한 고려인 중의 한명으로 현재 독립유공자후손회  '자손' 재단의 회장을 맡고 있다.
  이번 행사는 국가보훈처의 ‘국외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초청행사’이고, 광복 50주년인 1995년에 시작되어 코로나 확산 직전까지인 2019년까지 20개국 894명이 참가했다. 
   방한 기간 중 후손들은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독립기념관 방문, 비무장지대(DMZ) 안보체험 등 선조의 독립운동 발자취를 따라가며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고 세계 속 한류 문화를 체험하는 등 다양한 일정에 참여했다.
  특히, 이들은 국립한글박물관을 찾아 한복을 입고 훈민정음 등 국립한글박물관의 한글 전시를 관람했다.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가 전통한복을 엄선하고, 고름 매는 법을 가르쳐 주는 등, 후손들이 한복을 바르게 입을 수 있도록 지원했다.
  한편 문체부와 보훈처는 지난해 전통문화 홍보와 국제보훈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유엔군 참전의 날' 당시 방한한 유엔 참전 용사에게도 한복을 선물, 희생과 공헌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