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문화원이 전하는 중앙아시아 소식

실크로드와 고려인 소식, 현지뉴스, 고려인역사기행, 텐샨, 파미르 트래킹 정보

30 2021년 01월

30

중앙아시아 현지 뉴스 [알마티, 누르 술탄, 동카자흐스탄주 등, 30일자로 COVID-19 레드 존 탈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재확산 추세에 있는 가운데 카자흐스탄의 일부 지역이 확산세가 진정되어 COVID-19 레드존에서 옐로우 존으로 진입하였다고 현지 매체 '누르'가 전했다. 최대 도시 알마티와 수도 누르 술탄 그리고 동카자흐스탄 지역이 30일자로, 코로나 19 확산세가 다소 진정되어 '엘로우 존'으로 편입되었다. 카자흐스탄은 30일 기준으로 1천 37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고, 누적 확진자는 18만 5천369명이고 사망자는 2천 476명이다. (한인일보)

30 2021년 01월

30

중앙아시아 현지 뉴스 [쟌다르벡 벡신 알마티시 보건국장, "알마티 주변 도시 외곽 검문소 설치와 대중교통 제한설은 사실 아냐" ]

최근 신규 확진자수 증가로 레드존으로 분류된 알마티에 2월 1일부터 강화된 제한조치 도입된다. '자콘'이 쟌다르벡 벡신 알마티시 보건국장의 말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2월 1일 부터 시내 영화관과 실내공연장 등의 문화공간이 폐쇄되고, 쇼핑몰과 레스토랑 및 시장 영업시간에 제한조치가 도입된다. 그러나, 그는 "알마티 시 외곽에 검문소가 설치되고 대중교통 운행에 제한을 두는 등의 조치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존의 제한 조치만으로도 감염 확산을 방지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알마티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환자는 무조건 입원해야 하는 법률안이 발효됨에 따라 오는 1일 부터 실행에 들어간다. (한인일보)

30 2021년 01월

30

중앙아시아 현지 뉴스 [수도 누르 술탄에서 택시 기사가 승객 휴대폰 강탈]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 술탄에서 택시기사가 승객의 휴대폰을 강탈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 매체 '누르'의 보도에 따르면, 35세의 누르 술탄 거주자가 용의자로 체포되었다. 피해자는 여성으로써 길에서 택시를 잡아 타고 목적지를 향해가고 있었다. 그러나 도중에 택시는 경로를 바꿔 한적한 곳에 차를 세웠다. 겁에 질린 여성 승객은 차에서 도망쳤지만 택시기사에게 전화기를 빼았겼고 그 기사를 차를 몰고 달아났다. 이 과정에서 피해여성은 7만 2천 텡게를 도난당했다. 용의자는 피해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체포되었고 범행일체를 자백하였다. 그 남자는 이전에도 강도사건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인으로 부터 휴대 전화를 압수해 주인에게 돌려 주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한인일보)

30 2021년 01월

30

25 2021년 01월

25

22 2021년 01월

22

중앙아시아 현지 뉴스 [카자흐스탄, 사회세 9.5% --> 11% 인상]

카자흐스탄의 사회세가 신년부터 11%로 인상된다. 기존의 세율인 9.5%에서 2025년까지 점차적으로 인상할 계획을 가지고 있던 카자흐스탄 정부는 올해 초 부터 11%로 인상하는 조치를 내렸다. 기업이 부담하는 사회세는 정부가 징수하는 기본 세금들 중의 하나로써 학교 및 유치원의 유지나 연금지불 등에 사용된다. 한편 카자흐스탄은 모든 법인 및 사업주가 사회세를 납부하도록 되어 있지만, 농장이나 특허를 기반으로 운영되는 회사, 장애인들이 일하는 단체 등에 예외를 인정하고 있다. (한인일보)

21 2021년 01월

21

카테고리 없음 [카자흐스탄, 운전 면허증 및 차량등록증 미소지해도 운전 가능]

카자흐스탄 상원은 카자흐스탄 운전자가 운전 면허증과 차량등록증(Technical Passport)을 소지하지 않고도 운전을 할 수 있는 법안을 채택했다. 텡그리뉴스가 21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제부터는 카자흐스탄 운전자가 집에 운전면허증이나 차량등록증을 두고 운전을 했을 경우 범칙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경찰은 차량 운전자의 면허증 취득 여부는 신분증으로 확인을 하게 된다. 다만, 외국 번호판의 자동차 운전자 또는 해외에서 운전 면허증을 받은 사람은 여전히 기존 방식대로 차량 관련 서류를 소지해야 한다. 이 법안은 상원 본회의를 통과한 후 대통령의 서명을 받으면 시행하게 된다. (한인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