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물조물 냠냠

한나 2008. 9. 22. 22:28

 


 

                                                             갈   비   찜   

 

 

 

 한우갈비. 가격이 만만찮으니 어떤 명분이 있는 날에나 덤벼보는 메뉴가 되어 버렸다.

아버님 생전에 즐겨 드시던 메뉴이다.

어머님은 음식을 드시다가 " 이건 늬 아버지가 참 즐겨 드셨는데.." 라고 자주 말씀하신다.

 

      900g짜리 네 팩이니 3.6kg 6 근이다. 

갈비를 찬물에 1시간 정도 담구어 물을 갈아 가면서 핏물을 빼낸다.

끓는 물에 생강 두어 쪽 넣고  생갈비를 넣어 튀겨 내듯이 겉면만 익을 정도로

소르르 삶아 채반에 건져 낸다.

칼집을 가로 세로로 넣어 손질하고 기름 부분은 떼낸다.

(양념 소스) 갈비 3.6킬로 기준-->진간장1컵, 매실청1컵, 배 1, 사과 1,양파 1개,맛술(정종 또는 미림)1 컵

다진 마늘 3스푼, 설탕 2스푼. 후추1스푼,참기름 2스푼.

사과, 배, 양파를 껍질 벗겨 브랜더에 간 후 진간장, 매실청,다진 마늘, 후추, 설탕, 참기름을 넣고

고루 저어 달콤하고 부드러운 갈비 양념 소스를 만든다.

고기 자체에 간이 있으므로 슴슴하게 양념소스를 준비한다.

양념이 다 졸아지고 나면 짜지기 십상이니 주의.

손질 해 둔 갈비에 양념 소스 2/3를 고루 버무려 냉장고에 하룻밤 숙성시킨다. 

밤. 대추, 표고 버섯 준비 (은행도 있으면,,당근이나 무를 밤처럼 깎아 넣기도)

물을 두 컵 정도 붓고 갈비를 뭉근하게 졸이다가 거의 다 졸여졌다 싶을 때

남은 양념을 마저 붓고 밤 대추 표고버섯을 넣고 윤기나게 졸인다.

밤을 너무 일찍 넣으면 부서져 버리니 가장 나중에 넣도록.

웅숭 깊은 그릇에 갈비찜 담고 노란 지단을 부쳐 얇게 채썰고 고명을 얹는다.

 

 

 

 

 

 

 

 

이전 댓글 더보기
요즘 살림하는 재미에 빠저 있습니다. 꼭 해봐야지요....
맛있는갈비찜요리 자알 보구갑니당..<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0.gif" value="^0^" />
친정엄마 살아계실 적에 잔칫날에 해주시던 갈비찜입니다. 왜 살아계실 때에 못배웠나 후회하던 중에 한나님께서 친절히 가르쳐주시니 감사합니다. 꼭 해먹어볼랍니다. 엄마 생각이 부쩍 나네요.
맛있게 잘 하셨네요~ ^^* 잘 보고 갑니다...^^*
담아갑니다. 일일분만 해보려구요 ^^
갈비찜너무많있겠다 오늘저녁해먹어야지 히히,,,,,,,,,,,,,,,,,,,,,,,

지금 따라하고 있어요. 고기 양념해두어 냉장고에 넣어두고 흐믓하게 다시 들여다봅니다.
고맙게 쓰겠습니다
저도 해보고싶어 스크랩 해 갑니다~^^ 좋은정보 감사해요^^
잘보고갑니다~~~
음~ 정말 해봐야겟네요!!
오늘 당장해보려구 담아가요~^^
담아갑니다~~^^
언젠가...해보고싶네요~^^ 담아갑니다~
담아 갈께요.^^*
밥한공기 뚝딱 ~ ^0^ 꼬로로록....
언니 퍼 가요
맛있겠어요 ~ 내일 해 보려구요
담아갈께요
감사한 마음으로 담아갑니다
담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