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한나 2009. 7. 28. 11:37

               닭띠 엄마는 행복해     by 닭띠 엄마                                  

 

 

나는 닭띠다.

여자의 나이와 체중은 영~원한 비밀이라고들 하지만

나는 본디 내숭이나 신비주의와는 거리가 먼 여자이니

까짓 거, 나이는 감출 필요가 없다고 주장하는 아줌마이다.

그러니깐두루,,,1957년생 닭띠라고 만천하에 이리 큰 소리로 소문내도 아무렇지 않다는 거다. ^0^

(그렇다고 체중까지 공표하라고 하면  한 달간 쯤 굶은 후에 발표하겠다.

그럼 4* 킬로그램 대로 내려갈 수 있을까? 풉, 정신이 나갔군.)

오잉?

무슨 결혼을 그리 일찍 하셨어요?

하고 궁금해 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하하, 난 또 어쩔 수 없이 눈물을 머금고

여러분들이 지겨워 하실 그 넘의 자랑질부터 시작해야 한다.

여섯 살에 학교 들어간 '신동' 비스무레했던 아이였던지라

내 동창들은 작게는 한 살부터 무려 네 살까지 차이가 난다.

(그렇다고 그 신동 기운이 오~래 갔을 거라 오해를 하신다면 그저 감사 드릴 따름이다,ㅋㅋ)

그러니까  남들 보다는 조금 일찍 졸업한 터라

 아버지의 지나친 딸 염려 덕분(?)에 직장 생활 한번 못 해 보고

아버지 영업장(? 몇 십평의 약국)에 갇혀 도우미 노릇  하다가

그게 지겨워서 스물 네 살 되던 해.

첫 선을 본 남자에게 한 눈에 반해(?) ...또는...반한 척(?)

석 달 보름만에 결혼을 해 버린 탓이다.

,"얼마나 미남이기에?"

이리 물어 보시면...

감추는 거 하나 없이 우리 집 숟가락까지 내 보이는 성미에

남편 사진이라고는 초딩 입학식 날 찍은 사진 한 장,

달랑 올려 놓은 걸 보면서 추측해 보라고 말씀 드리겠다.

 

추측 하나. 너~무 잘 생겨서 불안한 마음에 감췄나?

추측 두울, 너~무 대강 생겨서 부끄러워 감추나?

 

둘 다 땡!입니다.

(오모나? 다 쓰고 보니 여기부터 경어체로 바뀌었군요,,하하, 이게 옳지요. 그대로 패스)

이유는 단 한 가지.

마누라 눈에는 너무 멋진 남자인데

자기는 도무지 공개 할 만한 얼굴이 아니라며

자기 얼굴을 블로그에 공개하면

수도원에 들어가서 수도사가 되어 버리겠다고

으름짱을 놓는 남편 때문입니다.

 그러고 보니 이 남자야 말로 내숭이거나 신비주의로 일관 할  작정이나 봅니다.

 

 

 

좌우지간.

허니문 베이비로 딸을 낳고 보니  제 딸들도 <닭띠>입니다.

그것도 하나도 아니고,,,둘이나..

하하, 쌍둥이 엄마냐구요?

글쎄요.

한 녀석은 81년 3월 15일 생.

한 녀석은 81년 3월 27일 생.

아이구,,무슨 수로???

여태 딸 하나만 보아 오셨던 여러분들.

궁금해서 제 턱 밑까지 바짝 다가 앉으시네요,,

에고고.. 더운데,,저~만치 떨어져 앉자구요.^0^

 

그리고 정확히 2년 후인

83년 3월 15일에 아들 녀석 하나,,

ㅋㅋ..

설마 아들도 며칠 후 하나 더 낳았느냐고 물어 보시려나?

현재까진.... 아들은 하나 입니다.

 

 

 

 

요즘은 제 얼굴이 24시간 내내. 잠 자는 시간까지도 싱글벙글입니다.

편두통이 나흘 연속 괴롭혀서 진통제를 콩알 집어 먹듯이 하면서도.

갑자기 갑상선에 1.3센티짜리 멍울이 발견되어

오늘 아침 목에 바늘을 집어 넣어 조직을 떼내어  검사 들어 갔어도

찜찜하거나 겁이 나기는 커녕

그저 행복하고 감사하고 즐겁기만 합니다.

제 남편이 보는 저의 모습은

딱!! 늦바람 난 여자랍니다.

하하, 저나 제 남편이나  그런 분을 아직 못 뵌지라

정확한 표현인지는 모르겠지만요.

 

닭띠 딸들이 주는 기쁨 때문입니다.

(아들아, 오늘만큼은  너는 그냥 잠시 넘어 가자)

15일에 태어난 딸은 눈웃음이 이쁜 아이입니다.

수줍음이 좀 있고 내성적이라서 엄마 앞에서 수다를 떨지는 않지만

 속이 참 깊고 맑은 아이랍니다.

27일에 태어난 딸은 목소리가 참 이쁘고 성격이  맑고

나긋나긋 애교도 많고 믿음이 깊어서

하루를 복음 묵상으로 시작하는 아이랍니다.

아~ 물론

여늬 엄마들과 똑같이

자식이기에 무조건 이쁘고 무조건 사랑스럽습니다.

엄마든 아빠든 다 아실 겁니다.

뱃 속에 아이를 잉태한 순간부터

그 아이 얼굴이 어찌 생겼을지 성격이 어떤 아이일지 전혀 상관없이

무조건....무조건....

사랑이 마구 마구 생기는 것이

부모와 자식간의 사랑입니다.

 

 

 

 

요즘 제 블로그를 와서 주의 깊게 보시고 무언가 달라진 것을 느끼신 몇 분이

저에게 은근슬쩍 물어 오시기도 하고

스토커처럼(!!) 제 뒤를 밟아

29년 만에야 찾은 닭띠 딸을 알게 되어

저에게 물어 오시기도 합니다.

숫제 몇 분은 제 허락(?)도 받지 않고 찾아가서

규린이의 이모, 삼촌이 되어 버렸습니다.

 

음~~~

감출 일도 아니고,,,벌써 몇 분이 아시게 되었고...

그리고 무엇 보다

 자랑스러운 나의 딸을

감추어야 할 이유를 아무리 찾아 볼래야 찾을 수가 없어서

오늘 여러분에게 소개합니다.

 이렇게 엄마 마음대로 소개해 버려도 되는지

우리 규린이에게 물어 보지는 않았지만

착한 규린이는 엄마 마음을 잘 알기에 그냥 이쁘게 웃을겁니다.

 

제 딸 이름은 규린이 (3월 27일에 태어난 녀석이지요)

세례명은 리디아.

포항에서 포항 엄마와 살면서

 광주에 사는 한나 엄마와 매일 매일

전화로... 블로그로 수다 떨고

그것도 부족해서 이메일까지 주고 받는

참 정도 많은 딸입니다.

얼굴이 궁금하다구요?

<행복이> 딱 그렇게 생겼습니다.

상상이 안 된다구요?

눈을 감아 보세요.

여러분들의 '사랑하는 나의 딸' 을 그려 보세요.

딱!! 그 모습입니다.

사진 한번 본 적이 없어도

난 내 딸 규린이를 너무도 잘 압니다.

엄마이니까요.

그런데요.

놀랍게도 우리 규린이가 나중에 이런 말을 하네요.

"엄마, 저 있잖아요. 신애랑 아주 많이 닮았어요."

세상에나,,얼굴도 그렇고 성격까지 그렇다네요.

당연하지요. 저의 딸이니까요.

하나님께서는 이미 저더러 규린이 엄마하라고

닭띠 딸을 낳게 하셔서 우리 규린이를 만나게 하신 게 분명해요.

 

 

 

 

하나님께서 우리 규린이의 엄마가 되라는 마음을 저에게 주셨을 때

아주 잠깐 염려하며 기도했어요.

내가 목숨을 다 하는 날까지 나의 딸 신애를 변함없이 사랑하는 엄마이듯이

내가 목숨을 다 하는 날까지 나의 딸 규린이를 변함없이 사랑하는 엄마가 아니 될 거라면

즉흥적인 감상으로 섣불리 시작해선 안 된다는 걸 잘 알기 때문이었지요.

그러나,,기도하면서

저에겐 강한 믿음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알게된지 한나절 밖에 되지 않았는데

규린이에게 엄마가 될 터이니 나의 딸이 되어 달라고 부탁했어요.

저의 평소 성격이나,,,,규린이의 지금까지 성격으로선

상상 할 수 없는 일이지요.

규린이의 마음에도 주님의 허락하심이 있었던지라

아주 쉽게 엄마라고 불러 주었답니다.

규린이는 저의 글 딱 한 편 읽었고,,

저는 규린이의 블로그에 가서 한나절 동안 머무르며

규린이의 삶을 살펴 보았지만

블로그를 찾아간지 십 분도 지나지 않아서

강하게 제 마음을 흔들어 버린 딸입니다.

제 남편 역시 규린이를 닭띠 이란성 쌍둥이 딸로 여기고

사랑합니다.

 

 

 

 

제 방에 하루에 평균 천 여명의 방문객들이 찾아 오시는데

규린이 이야기를 섣부르게 꺼내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지,,,

내 딸 규린이에겐 어떤 영향을 끼칠지

하나님께 지혜를 구했습니다.

그런데 말이지요.

망설일 이유도 감출 이유도 없다는 마음을 주셨습니다.

내 딸 신애를 낱낱이 소개하듯이

내 딸 규린이 역시 여러분에게 자랑스럽게 소개하는 것이

엄마로선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란 생각이지요.

 

딱 한 가지 우려하는 것은

규린이와 저의 사랑에 대해,,,,

그리고 내 딸 규린이를 향해,,

성급하게 잘못된 생각을 하시는 것 만큼은 사양합니다.

연민의 눈으로 볼 일도, 치켜세워 줄 일도 아닌.

그냥

딸과 엄마의 뒤늦은 만남을 위해

여러분도 함께 기도하며 축복 해 주시기만을 바랍니다

 

 

 

 규린이로 인하여 저는 이렇게 행복합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살살 이야기 해.
살이 들으면 꼬라지 부려.
살, 살, 살...................정직한 살,
난, 술살이거든.ㅎ.ㅎ
ㅋㅋ. t설마요,, 주님이 우리와 함께 하시는데 무엇이 꼬라지를 부릴 수 있겠어요,,,하하,
언니, 이번에 못 내려 오신다구요? 칫!쳇! 얼마나 설레었는뎅,,
언니 두고두고 아쉬워 하시게,,,,두고 보시와요, 하하, 진담은 아니궁, 정말 서운해요~
고 이뿐 딸램이 하나도 아니고 둘이나 된다고라~ㅎㅎ
언니가 소중하고 이쁜 딸램들 사방 자랑하듯이
두딸들도 가없는 사랑을 지닌 엄마를 자랑 또자랑 할거고만.
닭띠랑 소띠는 천생연분이래 나 소띠~ㅋㅋㅋ

엉..요즘 내가 아주 부자가 된 느낌이얌,,,ㅎㅎ, 주자천 언니 빼곤 그대랑 @@언니,##아우,,
볼 생각에 벌써 가슴이 마구 뛴다궁,,,,주말엔 도로가 엄청 밀리더라던데..고생 너무 할까봐
걱정이얌,,,새벽에 출발하라궁,,^^
날을 받아도 하필...제삿날 받누?
에공, 주자천 언니,,그러셨어요? ㅠ.ㅠ
무지 무지 서운해서리,,,,,
우리집사람도 닭띠인데 한나님보다 12해 더 살았네요.
아직도 대한민국정부지정 공식 노인이 되려면 1년은 남았으니
아줌마라고 불러야 좋다고 해요.
"아줌마와 조폭의 공통점이 뭔지 당신이 알어?" 허고 물었더니
우리집사람이 모른다고 해서 가르쳐줬네요.
"떼거리로 몰려 다닌다." -정말 그래요 여럿이 다녀야 재미 있어요_
"형님 형님 한다." -나이가 한살이라도 많으면 형님 형님 해야지 그럼 뭐라고 불러?-
한나닭띠님는 아줌마이고 우리집 닭띠님은 할머니이네요. ㅎㅎㅎㅎ
우앙, 딹디 천하입니다,,,ㅋㅋ, 전 그렇담, 아줌마도 조폭도 아니네요,,떼거리로 몰려 다니질 않으니 말이지요,ㅋㅋ
에고,,할머니라니요,, 사모님 서운해 하시게, 제가 그냥 큰 언니로 불러 드릴게요,,
권작가님께서 제 큰 오라버니 되시오니 당연히,,,하하,
너무 빨리 읽으려다가 잘 이해가 안 되서 두 번 읽었습니다
빨리 가려고 신호위반하다가 걸려서 딱지 떼고 결국은 더 늦어 버리는
그런 비슷한 경험을 한 거네요
첨엔 아드님이 여장하고서 딸노릇하는 줄 알았지요
(내가 만화를 너무 많이 봤다니까)

울 아들도 키워주실라우?
직접 키우시기 번거로우시믄 걍 용돈만 보내주시믄 되는데 ㅋ
암튼 단란하신 가족분들의 행복이 전이되는 듯합니다
우리 가정도 꼭, 반다시 행복해야지
크큭. 처락간 운영이 그래서 부실한거징,,,
준표, 덕표, 다 보내 주시우,,,그리 잘 생긴 아들들, 마다 할 리가 있나요,,
아예, 올 여름 광주행 케이티엑스에 실어 보내시구랴,,,,
암탁이셨구나...
이제 아라씀돠~ ㅎ
저희 집안도 닥이 많은터라...
집합시키면 꽤 되거든요,
저를 기준으로해서.... ㅋㅋㅋ ^^
오모나,,수탉이셨쎄여?ㅋㅋ 그럼 열 두 살 아래? 에헤라 디여~ 왜 이리 닭 천지람? 하하
닭 패밀리 창설을 해야겠군요,^^ 광주 명옥헌 배롱나무꽃 찍으러 한번 안 내려 오실래요?
마음 있으심 이번 주일 내려오삼,,, 희망님이랑 연락해서,,서울에서 미인분들이 내려 오신대요,
축하 드립니다.
추카 추카...(~.^)!
아이구, 요셉군, 고마워요, 하하,
아주 사랑스러운 딸을 보내주신 하나님 은혜가 그저 감사하지요,
그대도 부모님에겐 사랑스러운 아들,,맞죠?
한나님? 혹시..남자분이세요?
하하...하고 웃으시기에요..
궁금해서요...ㅎㅎ
울 아들도 닭띠
닭띠 동호회 만들어야 겠어요
해서 닭띠 엄마 저도 행복해요 한나님 ㅎㅎㅎ
하하, 언니,,이래저래 우린 뗄래야 뗄 수 없는 사이,^^ 며칠 안 남았네요,
언니에게 전화할래는뎅,,,점심 드셨으려나?
점심 먹고 전화할게요,,
딸자랑이자 남편자랑에 아들까지.
그럼 님의 자랑은 은근슬쩍
글의 솜씨로 나타내시는군요

깔끔한 문체와
약간의 웃음을 섞어가면서
..
친정아버지의 모습까지도
곁들어가네요

더운 여름에 시원한 모습을 보면서
여름밤 하늘 올려다 봅니다,
에고, 하시림님, 전 딸 자랑만 했는데요? ㅋㅋ,
잘 지내시지요? 여름날씨,,,보내기 쉬운 계절은 아니지만
또 더우면 더운대로 멋진 계절, 감사의 계절이지요, 늘 건강하세요~
닭띠 가족이라 멋지군요
오랫만에 인스드립니다
문장의 실력이 대단하여 읽어 내려가는 것이
어찌 매끄러운지 정말 기교가 부럽습니다
좋은 시간으로 즐거우시길
사진으로 실물 을 뵈니 기쁘군요

그러고 보니 오아버니가 되는 군요 ㅎㅎㅎ
건강하세요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오모나,, 오라버님이 되시는군요? 하하, 늘 야생화 향기를 머금은 테리우스원님,
자주 못 찾아 뵙지만 늘 기억하고 있습니다,
더운 계절,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규린이 처자가 누군지 모르지만 두 분의 만남을 진심으로 기도하며 축복 드립니다.
세상에는 좋은 분들이 이렇게 점점히 박혀서 반짝 거리고 있다니까요.^^
베로니카님, 감사합니다,,, 규린이, 하나님께서 저에게 안겨주신 행복이고 감사이고 기쁨이지요,
규린이로 인해 제 삶이 얼마나 풍성해졌는지,,이렇게 받기만 하는 제 삶이 너무 부끄럽네요,
저도 그 사랑 갚ㅇ며 살아야 할텐데 말이지요, 건강하세요,
ㅎㅎㅎ
언제 와도 행복한 한나님~~^^*
규린이 이쁜딸
할말이없네요 너무샘나서....

그래도 닭띠아빠는 듬직한 아들이 국방의의무마치고
제곁에있어 행복하답니다
하하, 소나무님도 닭띠 아빠님,,아무래도 닭띠 패밀리 조성을 해야 할 듯 합니다,^^
아드님 제대해서 아주 기쁘시겠어요,,
네, 제 이쁜 딸,,축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규린이란 딸을 ~~잘 이해가 되지 않네요~~~
신애랑 동갑내기 딸 ~~혹시 질투가 생기질 않나요 ~`염려

닭띠라고요 ~~`
제 주위엔 와 이렇게 닭띠뜰이 많은지 모르겠네요
바로 위의 오래비랑 또 나이에 생일 마저 같은 울 시동생과 동서
큰 올케랑 여타 다수의 사촌 올케들 ~~~

한나 언니도 제 생각만큼 딱 고만큼 이네요 ㅎㅎ
참 울 서방님도 신동은 아닌데 시골에서 바로 위 누나<초등 이학년때 졸~>
책 받아 학교 댕기라고<예전엔 흔히 그랬지요 > 학교를 일찍 집어 넣어
정말 동기 중에 동갑은 하나도 없고 적게는 한살 많게는 네살차이나는 동창들이 있지요

그러다 보니 보기는 젊은데 생각은 영감처럼 앞서 갈때가 많답니다
더운 날 ~~잠시 왔다가 살짝 보고 갈랬는데 ~~~흔적 남깁니다
에고 닭띠..난 개띤데..
첨에 순진한 제가 누님이라고 실수(?)하는바람에
이제까지도..누님 아우로..ㅎㅎㅎ
근데 닭은 울면 않돼여..알지라?..ㅎㅎㅎ
닭띠 우리 딸...
치울 생각은 안하고 너무 어지럽힙니다 ㅎ
비밀댓글입니다
나도 그리 생각했어여
규린이가 신애를 닮았다고
어찌나 이쁘고 똑똑하게 보이는지라
내심 얼마나 부러워했는뎅
닭띠언냐넹
꼬꼬꼬대는 한나님의 맛깔나는 글속에 행복한 닭들이 모이 주워 먹으려고 발로 살살
헤집는 풍경이 생각 나서 웃음이 번져요
규린이를 둔 한나님은 얼마나 좋을까?
*- 안녕하세요?
*- 잠시 고운글에 머물다 갑니다~
*- 오늘도 평안하시고
*- 사랑과 기쁨이 넘치는
*- 주일 하루 되세요~~ㅎ
닭띠셨군요.....ㅎㅎ제가 57닭띠거든요
비후님이 언니라 불러서 궁금했었는데...
행복한 글 잘 읽고 갑니다 ^^ㅎ
건강™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날마다 좋은날 되시고, 늘!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세요.

Π정보đ
건강▶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날마다 좋은날 되시고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정<font color=#ffffff></font>보<font color=#ffffff></fo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