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물조물 냠냠

한나 2010. 10. 4. 14:33

 

 

통통 오른 새우살과 치즈가 어우러져 당신의 입맛을 유혹할 <쉬림프 컵피자> 

 

 

 집에서 피자를 직접 만드려면 <도우> 때문에 일단 머리가 아프다는 분들도 있다.

아주 쉽게 도우를 대체 할 수 있는 것들..<또띠아> <식빵> 그리고.............. <만두피>

시판용 만두피를 이용해 컵피자를 만들면 아주 간편하고 모양도 앙증맞기까지 하다.

 

 

머핀틀에 버터나 식용유 약간 바른 후 만두피를 바닥 평평하게 넣고

180도 예열된 오븐에서 5분 정도 굽는다. 오븐 마다 다르니 계속 지켜보다가 노릇할 때 꺼내서 식힌다.

머핀틀 없으면 은박 컵을 이용하면 된다.

컵 모양의 깜찍한 피자 도우 완성!

만두피를 먼저 굽는 과정을 생략하고 생만두피에 바로 토핑해서 구우면 그건 대략 난감이다.

만두피에 토핑의 수분이 그대로 흡수되면서 익어 흐물거리는 컵피자 앞에서 울고 싶을 것이다.^^

 

 

(재료) 만두피. 새우.당근.양파.토마토.청홍 피망.캔옥수수.치즈.

(올리브.파인애플..꼭 이것이 아니더라도 냉장고 속 뒤져서 다양하게 이용해 보자)

(토핑소스) 토마토케찹. 토마토 퓨레.버터. 소금. 후추.오레가노

 

 

 준비한 채소를 잘게 썰어 팬에 버터 조금 두르고 볶은 후 채소 익으면

토마토 퓨레.토마토케찹.소금.후추.오레가노 넣어 볶아 간을 맞춘다.

월계수 잎을 굳이 넣지 않아도 오레가노 향으로도 충분하다.

미리 구어둔 만두피 컵에 볶은 속재료를 담는다.

(*머핀판에 넣지 말고 오븐팬에 알루미늄 호일 깔고 바로 담는다.

머핀판에 넣어 구우면 치즈가 흘러내려 오히려 꺼내기가 번거롭기만 하다.)

 

 

그 위에 머리를 떼고 손질해 둔 새우 한 마리씩 얹고 (모양을 살리도록 꼬리 부분이 치켜들게 얹는다)

파인애플 작은 조각 한 개씩 얹었다.

새우 대신 볶은 다짐육이나 햄. 베이컨 등 다양한 재료를 이용해도 된다. 

 

  

마지막에 치즈를 얹고 파마산 치즈가루 약간 뿌려준 후 올리브 열매 반 쪽 얹고 파슬리 잎 장식하면 끝!

 여유로운 시간에 넉넉히 만들어 이 상태로 냉동시켜 두고 언제든지 꺼내서 굽기만 하면 굿~~

 

 

예열해 둔 오븐에 10분 정도 구워 치즈가 노릇하게 익으면 꺼낸다.

(오븐이 없으면 전자렌지에)

  

 

맛있게 구어진 깜찍한 쉬림프 컵피자 우아하게 한 입 베어물면..

으흠.. 시판용 피자와는 전혀 다른...육즙 풍부한 새우살의 부드러움과 고소한 치즈맛이 어우러지면서

바삭하게 구운 만두피 도우의 씹히는 맛까지... 아주 환상적인 매력에 빠져들게 된다.

 

 

깜찍한 모양의 쉬림프 컵피자.. 뜨거울 때 먹기 시작하면 몇 개를 집어 먹었는지 기억이 안 날 정도.... 

개인 접시에 닭다리 구이와 곁들여 내도 좋고...

 

 

 

피자. 햄버거...피할 수 없다면 집에서 만들어 안심하고 즐기자.

 

   맛있게 드시고 <추천>도장 꾹! 눌러 보세요.

  행 ~

 

 

 

이전 댓글 더보기
저에게는 그림의 떡입니다.
아니 그림피자? 입에 침 고이네요..
아이궁. 미안해라. 솜씨 좋은 그대도 만들어 봐요.
아이들이 좋아 할 거예요.
우아~~~ 진짜 침이 고여요!
새우도 탱탱한게 정말 맛있어보이구요..
파티용 음식으로 정말 최고같아요 ^^
네. 탱탱한 새우살이 치즈와 어우러져 아주 맛있어요.
맞아요. 파티에 내놓아도 비주얼 면에서 손색이 없지요.^^
보기에도 아주 화려합니다..
화려한 미관때문에 반은 먹고 들어가는데요...ㅎㅎㅎ.
맛은 더 좋겠지요?...ㅎㅎㅎ
먹고나면 그맛에 감탄해서 '따봉~! 죽여줘요.' 라는말을 연신 남발하게 될꺼라고 감히 생각합니다...ㅎㅎㅎ
하하. 요셉군.. 요셉군도 제과 제빵 공부를 했으니 이런저런 음식에
자연스럽게 센스를 발휘할 수 있을 듯..엄마를 도와 시도해 보세요.
아주 먹음직 스러운 피자군요.
한나님하고 아주 잘 어울릴거같은...

피자는 아들들 어릴적 만들어 먹인 후
정말 오래도록 손떼고 있는 음식이네요.
큰아들녀석이 며늘감 데리고 와서
엄마가 만들어준 케익이 맛나니
케익구워달라 했는데 한번도 안궈주었거든요.

이젠 아들며느리가 아니라
귀여운 손자녀석 먹이려고 피자도 빵도 구워야겠네요.
재훈이 배 불린 다음
블럭 칭구덜을 위해서 구우신다면
복 많이 받으실 것입니다.
밝은 미소님. 이젠 손주를 위해 필히 컵피자를 만드셔야 할 듯..거기다가 여름비님 부탁도 있으니
넉넉히 구우셔서 여름비님께 좀 보내 주세요~~ 전 보내 드리려 해도 주소를 몰라요. 하하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gif" value="와우"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4.gif" value="!" /> 거의 예술이네요.

조그만한 피자가 정말 유혹하네요.

먹기도 편하고,
입에서 살살 녹을 것 같아요.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2.gif" value="즐" />거운 저녁 되세요.
아이구. 전업주부 30년차이면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피자랍니다.<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새우의 향이 아주 좋은 피자입니다.
아~
저 이거 꼭 만들어서 그림이에게 내 놓을 겁니다
아빠의 요리를 너무 좋아 하는 우리 그림이...

지금은 작업실..
저녁 준비해서 우리 큰아들하고 먹을 시간이네요.
맛있는 파스타 잘 만드시는 미나리 선생님이시라면 아주 쉽게 만드실 수 있는 컵피자이지요?
그림이가 아주 맛있게 잘 먹을 거예요.
참말로..한나엄마! 우짜시자공 저리 맛나는 음식을 ㅋㅋ
음미하면서 하나하나 먹다보면 음..10개는 족히 먹어 치우겠어욤^^
색부터 침고이게 하공,
아~~~~맛나닷,ㅎㅎ

고마워요.
눈이 즐거우면 입도 즐겁네요.
부풀어 오르는 치즈처럼 매일같이 사랑이 부풀어 오르는 한나엄마 아프지 마세요.
쁑~ ♥
이궁. 우리 규린이에게 엄마가 먹이고픈 음식이 너무 많은데
늘 사진으로만 보여주려니 정말 미안하다.. 오후엔 한결 낫다. 너무 염려 말아라.. 쁑~~~~~ 나도 반사.^^


오늘 역시 컨디션 조으시길.._()_
쁑쁑쁑<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2.gif" value="♥" />
엇 ? 울 집 냉동실에도 만두피 있는데 ..
에흐 .. 근디 중요한 오븐이 업쓰니 ..
에잇 ! 헐수없지 여그서 눈요기나 하고 갈 수밖에 ... ㅠ
엇? 여그 또 온니 있네?
에잇! 온니나 놀려 묵고 가야지.

온니, 그 만두피 얼굴에 붙여 놓고 주무세요.
아침이면 잘 익어서 맛있어요.
이궁. 두 분 왜 그러세염?? 앤온니. 아무래도 여름비님이 온니가 넘 좋은가봐요..
이렇게 귀염을 떠시니...하하
아서요.. 한나님 ~
좋은게 아니라 여름비님
앤 놀려묵는 재미에 푹~ 빠져설랑은 흑흑~~
정말 집에서 만들어 먹으면 모든 면에서 안전할 것 같습니다.
그 유혹의 맛에서 빠져나오기 힘들것같아요.
토핑재료들이 너무 신선해보입니다.

잘 지내시지요?
가을이 깊어갑니다.
좋긴한데 건강이 따라오질 않습니다.
한나님도 더욱 건강하시고 행복하고 은혜로운 날들만 가득하시길 기도드리겠습니다.
반가운 노루귀님. 토핑 재료 간단하게 냉장고에 있는 거 꺼내서 사용하면
안전하고,,또 직접 만든 재미도 있고,,,그렇겠죠? 감사합니다. 노루귀님도 늘 건강하시고
특별히 여행할 때 마다 안전하시길 기도합니다.
일단 눈이 즐거웠어요. ㅎ
쩝. 쩝.

독감주사 휴유증은 어떠세요 이제 좀 괜찮은가요?
몸이 예민하면 더 힘든가봐요
몸살을 앓는 사람들도 있다고. .

오늘 아줌마 쉬는 날요
노트북 서, 누워서도 이제 컴ㅌㅓ해요
호호
요걸 아까워서 어떻게 먹어요. 바삭함과 고소함 해물의 진한 맛까지....
정말 먹어보고 싶네요. 입맛만 다시다 갑니다.^^
아함! 다시 보면서 아침부터 입맛 다시고옹~
요즘 컴터 화면이 넘 조아서리,ㅋㅋ
요리를 좋아하는 이는 특히나 먹는 모습만 봐도 배부른 한나엄만 요리사 말고, 사랑쟁이~
번번히 밉쌀스럽더라.
(솜씨 좋은사람보면 난, 정말 화가 나)
한나의 뜨락에는 먹을거리가 진산진해입니다.
배고프며 한나드락에 눈을 돌려 눈요기라도
실것하며 배고픔을 잊을레요.
아..눈으로 먹기도 아까운...^^
지금 딱 출출할 시간..

그런데 주사 후유증이 있으셨어요?
지금은 어떠신지요..
무조건 건강하셔야하는데..
만들기 쉬운데요...
새우만 있음 되겠어요, 만두피랑....
맛있게 먹고 배우고 갑니다. 물론 추천도 눌러 드려야지... 하하하
우왕~~ 맛있겠당~~
보기엔 무척 복잡할 것 같은데
한나 언니의 쉬운 설명으로 한 번쯤 데쉬는 해볼 수 있을 것 같은데
막상 해보면 또 쉬운 요리는 아니겠지요? ㅋㅋ~
아...암만 생각해도 한나 언니는 신이 내린 요리사야. ㅎㅎㅎ
우와....이렇게도 만드는군요...대단하신 한나님~!!
식빵에 토핑 얹어서 구워 아이들 주면 그것도 맛있다고 먹던데.....진작 알았으면 이렇게 해 줄걸 그랬어요.
이젠 아이들이 다 커서 에미가 해준 특별식 잘 찾질 않아요....ㅠ.ㅠ(워낙 요리엔 꽝입니다...ㅎㅎㅎ)
멋진 요리에 침 흘리고 갑니다.
먹고 싶어용~~
일단 사진을 보기만해 입에 본능적으로 침이고이는데요? ^^
가끔 행사때 호텔에서 먹을 기회 빼고는 이런걸 집에서 만들어 먹는다는건
저로선 상상하기 힙듭니다..모양도 이쁘고 한나님 정말 대단하시네요
정성이 깃들어있어 더욱 가족들에게 좋을것도 같구요..
먹음직 스럽군요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gif" value="와우"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