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물조물 냠냠

한나 2010. 10. 11. 10:19

 

 

전어는 4계절 모두 맛있지만 가을에 제일 맛있다.

 

 

전어 굽는 냄새에 집 나간 며느리가 돌아온다는 속담도 있고

구운 전어 머리는 그 고소함이 깨 세 말에 비교되기도 한다.

어패류들은 산란기 전에 종족 보존을 위해 체내에 영양분을 가득 쌓아두는 까닭에 산란 직전이 제일 맛있다.

물론 산란 직후는 가장 맛이 없다. 꽃게의 암게는 봄에 맛있고 산란기가 지난 가을에는 암게 보다는 숫게가 더 맛있다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전어는 5월에서 7월 사이 산란을 마치고 9월부터는 월동준비를 하느라

빠졌던 살이 다시 통통하게 오르고 뼈도 부드러워지면서 맛도 최고조에 이른다.

 

 

뼈째 먹을 수 있는 전어는 24% 이상이 단백질로 구성된 고단백 식품으로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DHA와  EPA도 풍성하게 들어 있어 기억력 증진과 뇌혈관 질환 예방 에도 탁월한 효과를 주는 생선이다.

칼슘과 미네랄과 비타민이 풍부해서 노화방지와 피부미용에도 좋다고 한다.

특히 뼈째 먹을 수 있는 전어의 뼈는 흡수가 잘 되는 인산 칼슘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여성의 골다공증 예방에도 좋다고 한다.

 

 

고소하고 달콤하기까지 한 전어의 맛은 전어가 갖고 있는 적당량의 지방질 덕분이다.

서유구가 쓴 <임원경제지>에는 "전어 대가리에는 깨가 서 말이 들어 있다" 고 기록되어 있고

정약전의 <자산어보>에도 전어의 고소하고 달콤한 맛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전어를 구울 때 입맛을 유혹하는 그 냄새와 풍미는 전어가 불에 구워질 때 녹아 떨어지는 기름 때문이다.

가히 그 고소한 향기는 집 나간 며느리 뿐 아니라 밖으로만 돌던 남정네의 귀가도 서두르게 할 만 하다.

 

 

그래도 역시 전어를 제대로 먹는 방법은 날로 먹는 것이다.

영양소의 훼손을 막고 고스란히 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한방에서는 전어가 음기를 보하고 해독을 해 줄 뿐 아니라  기운을 북돋워 주는 효능이 있다고 말한다.

 

 

전어는 성질이 급한 생선이라서 물 밖으로 나와선 오래 견디지 못 한다.

집에서 전어회를 맛보려면 가까운 곳에서 활어를 사와 바로 회를 뜨는 것이 관건이다.

은빛나는 전어의 비늘은 둥근 모양이고 등지느러미에 유난히 긴 지느러미 한 줄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전어의 비늘을 벗기고 내장을 다듬은 후 깨끗이 씻어 물기를 쏙 뺀다.

 

 

전어의 가시는 부드러우므로 뼈째 먹는 것이 좋다.

그러나 그렇게 먹는 것이 곤란하다면 포를 떠서 이렇게 길게 썰어 낸다. 

 

 

 

 

 양념 초고추장을 맛있게 만드는 법.

사과와 파인애플을 갈아 그 과일즙에 고추장과 다진 마늘, 꿀, 사과 식초, 깨소금을 넣는다.

Tip!! 레몬즙을 한 스푼 넣어 양념 초고추장을 만드면 레몬의 향이 생선 비린내를 확실하게 제거해 주는 역할을 한다.

 

 

 

전어회는 상추 보다 깻잎이나 양파에 바로 싸 먹는 것이 더 잘 어울린다.

 

 

 

그렇게 먹는 것이 성에 안 찬다 싶으면 이렇게 양념초고추장에 아예 버무려

볼이 미어지게 먹는 것도...^^

역시 이 맛이 최고이다.

  

 

 

배.부추.깻잎. 양파.돈나물. 당근 채썰어 전어회 듬뿍 넣고 양념초고추장 넣어

밥 조금 넣고 슥슥 비벼 먹으면 그 달콤하고 고소한 맛에

회덮밥 한 그릇 순식간에 뚝딱이다.

 

 

 

 무엇이든 제 철에 찾아 먹는 음식이 최고이다.

이 가을. 살 통통 오르고 기름진 고소한 전어 맛을 즐겨 보자.

 

 

 

   맛있게 드시고 <추천>도장 꾹! 눌러 보세요.

  행 ~

 

 

이전 댓글 더보기
모셔갑니다.
감사합니다~^^
먼저 추천 도장 꾹 찍고 이제부터 덜어서 먹어야지....
횟집에 가서 먹은 것보다 훨씬 더 맛날 건데....꼴깍(침 넘어가는 소리)
사과향에 파인애플향까지 날 거니까...
아이구. 선생님께 성심껏 준비한 식사를 꼭 대접해야 하는데 그게 언제가 될는지..
처가가 전라도이시니 전어회무침도 자주 드셨을 거 같은데,,맞지요?
보기만해도 그저 눈이 호강하네요..
한나님 방은 출출할때 와서는 안될듯..ㅎㅎ
가을전어..맛있다는거 많이 느꼈습니다..^^
이번주에 가을전어와 대하를 먹으러 갈 예정입니다.
이렇게 조곤조곤 설명해 주시니 입맛이 확 돕니다. 정말 맛나보입니다.
여전히 잘 계시네요.
좋아요.
전 한나님이 건강한 모습으로 계실때가 제일 좋네요.
자주 뵙진 못하지만 그래도 일주일에 한 번 이렇게 나누는 정이 좋네요.

하고픈 말은 언제나 건강하시란 말하고 싶어요.
가을전어 많이 드시고 더욱 행복하시고 은혜롭고 건강한 날들 되시길 늦은 시간 기도드립니다.
전자동시스템으로 침이 고이는데 어쩜 좋아요
그래서 밤마실은 조심해야하는데
이 시간에 어쩌자고 여길 들여다보게 되었는지... ^*~
입안에 침이 가득 고이네요.
정말 맛있게 보여요.
고소하게 아삭하게
씹으면서 소주 한잔...ㅋ
전어 먹으러 2005년 11월경 김포 근처의 포구에 함 갔는데
교통이 막혀서 고생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때 먹어봤던 전어의 맛을 아직도 기억한답니다,,너무 맛있어서 ,,,
언제 다시한번 먹어봐야 하는데,,,,
참 님의 사진을 함 합성했는데,,,얼른 저의 블로그에 오셔서 보시고 지워라 하면 지울게요....
저는 전어회 이런거는 무조건 사먹는 걸로 알고 있었지요.
음식 솜씨가 없어서요.ㅎ
지금은 몇년전부터 부단한 노력을 해서인지
많이 나아지고 있어요.
사랑은 노력이 필요한거 같습니다.
날씨가 참 좋은네요.
한나님!
왜 이렇게 시간이 빨리 가는지요

엊그제 담양 명옥헌의 배롱나무꽃의 인연으로 우리 만났음이
지금 가을빛으로 물들어가고 있으니

더구나 한나님을 통해 요즘 프라하님의 내면의 세계로 깊이 빠져들고 있음이
한나님게도 그저 고맙습니다

나중에 시인 임을 알게되었고
첫 시집 출간에 제가 더 설레이고 있습니다 얼른 보고 싶어서요
가을만 되면 전어 맛있다는 말을 많이 듣게 되네요..
그런데 전 솔직히 전어 맛있는줄 몰라서....*^^*
전어 굽는 냄새는 좋은데 막상 먹어보면 그냥 그렇더라구요....
아무래도 제 입맛이 별난 모양입니다.....다들 좋다고 하는데....집 나간 며느리까지...
한나님의 전어회무침은 군침이 돕니다..
입에 침이 한 가득고이네 한나~아
고소하고 세콤하고 아~ 참기어려운 이 음식 향기
오늘 서울 날씨가 참 좋아
우리 언제 데이트해요 한나~아
이렇게 자세히 알고 먹으면 더 고소하게 느껴질것 같습니다.
또 먹고싶어지네요.
<한나>님이랑 함께~ ^^
와우~정말 맛나 보입니다
소스를 배우서 시도한번 해보겠습니다
가을전어는 회무침도 맛나고..구이도 맛있더군요
깨가 서말이다란 말이 맞는말^^ㅎㅎ
제철을 맞은 가을전어 ..몸에 좋다니 많이 먹어야 겠네요
요즈음이 제일맛있을때인가봐요 넘 맛있어 보여요
지난 일요일
노량진 수산시장에 가서
정말 맛있는 전어구이, 전어회, 전어회무침..
실컷 먹었어요
맛있는 전어회..
엄마 생각도 났어요^^*
전 전어란 생선을 먹어 본 적이 있는지 생각이 나지 않아요. 하하하
회도 그렇고 본 적도.....
가을이 되니 여기저기 먹음직스런 전어를 올리는데.....
입맛만 다시고 가네요~!!
캬!~~~~보기만해도 침이 꼴깍 합니다..회, 구이, 덮밥....흠..갑자기
가을전어가 그립습니다
잘 먹고 갑니다.
으아앙~ 보기만해도 비려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