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물조물 냠냠

한나 2010. 11. 1. 09:00

 

 

배추 파동을 겪으면서 대한민국이 한동안 떠들썩했다.

다행스럽게 배추며 무 값이 좀 내린 듯 하다.

가을 햇살빛 곱게 담은 물김치와 돌산 갓김치 담가

가을 하늘 드높아지면서  되돌아온 입맛 확실히 살려 보자.

 

 <가을햇살 담은 물김치>

 

 <알싸하게 톡 쏘는 돌산 갓김치>

 

 

 

 가을햇살 담은 물김치

 

 

 열무와는 다른 솎음 무청이다.

아직 무 밑이 들지 않은 무잎. 줄기가 억세지 않고 열무처럼 톡톡 부러질 만큼 부드러운 걸로 고른다.

그리고 경종배추.

가을 햇살에 자란 무잎과 경종배추는 비타민C의 보고로 손색이 없고  달착지근하고 고소한 맛을 품고 있어

김치를 담그면 그 맛이 여름배추나 열무와 달리 싱겁지 않고 순하면서도 깊은 단맛을 낸다.

 

 

 국물용으로 배 반개. 사과 한 개. 양파 두 개. 생강 두 쪽. 마늘 반 컵 준비하고

 

 싱싱한 오이는 길이로 네 쪽 내어 자르고..쪽파와 긴 오이고추. 홍고추.당근을

손질해서 꽃소금에 살짝 간을 해 둔다.

 

슴슴하게 약간을 한 채소들은 찬물에 헹궈 건져 두고

 

 고춧가루는 블랜더에 한번 더 곱게 갈아둔다.

 

 사과.배.양파.생강.마늘을 곱게 갈아

 

 베주머니에 간 양념을 담고 고운 고춧가루도 함께 담는다.

 

적당 분량의 생수를 함지박에 붓고

베보자기에 싼 양념을 조물거리면서 고춧물을 우려낸다.

 

찹쌀풀을 넣고 매실청도 약간 넣어준다.

베주머니에 넣어 맛을 우려내면 국물이 한층 깔끔하다.

베주머니는 김치통 중간쯤에 넣어 두었다가 김치가 중간 정도 숙성되면 건져낸다.

양념을 굳이 베주머니에 넣지 않고 바로 국물에 풀어도 상관없다.

 

적정 분량의 물을 더 첨가한 후 말간  새우젓국과 소금으로 간을 맞춘다.

솔직히 깨소금을 넣은 것은 실수인 것 같다. 깔끔치 않아서..

다음엔 깨소금 넣지 않고 담가야겠다.

 

얼간해서 건져둔 채소를 큰 그릇에 담고 만들어둔 국물을 넉넉하게 부은 후

김치통에 옮겨 담고 한나절쯤 실온에 두었다가 김치냉장고에 넣는다.

하루쯤 지나면 바로 먹기 시작하고..2~3일쯤 지나 숙성하기 시작하면

찡~하고 시원한 맛의 물김치를 맛볼 수 있다.

 

물김치가 익으면 국물이 한결 뽀얘진다.

국물을 따로 비닐백에 담아 냉동고에 살짝 얼린 후 먹기 직전 

건더기 위에 살얼음 동동 뜬 김치국물을  담아 상에 내놓아도 좋다.

큰 보시기에 길쭉한 오이며 채소들 긴 모양 그대로 담아 내고 상 위에서 잘라 먹는 게

더 먹음직하게 느껴지는 이유..냉면..가위질 무식하게 하는 것과 다를 바 없긴 한데

그게 더 맛나 보이는 이유는 왜일까?? *^0^*

 

 톡 쏘는 맛이 일품인 돌산 갓김치

 

검붉고 질기고 매운 맛을 내는 여늬 갓과 달리 돌산 갓은 몸통이 굵고 잎사귀가 넓으며 부드럽고 일반 갓 보다 덜 매운 것이 특징이다.

해풍과 부드러운 가을햇살을 받으면서 자란 돌산 갓은 단백질,칼슘,루신,필수아미노산 등 영양소도 아주 풍부하다.

특히 돌산갓김치는 쉽게 시어지거나 물러지지 않아 오랫동안 저장해 두고 먹기에도 좋은 장점이 있다.

 

갓은 뿌리 부분만 잘라내고 토막내지 않고 통째로 소금간을 해서 절인다.

  배추와 달리 돌산 갓은 절인 후 물로  헹구지 않으므로 특히 깨끗한 청염으로 절이는 것이 중요하다.

돌산갓과 쪽파. 당근을 준비해 두고...

 

 새우젓. 배를 갈고

 

고춧가루에 다진 마늘. 생강. 찹쌀풀. 멸치액젓. 새우젓.배 간 것을 섞어 간을 맞춰 양념을 준비한다.

고춧가루가 불도록 한 시간 정도 숙성시키면 고추의 붉은 색이 곱게 피어난다.

돌산갓김치에는 <멸치젓>이 반드시 들어가야 제 맛을 낸다. 그냥 끓여 넣어도 좋지만 멸치젓을 푹 달여

가라 앉힌 후 윗 물을 넣는 것이 더 깔끔하다.

 

쪽파. 당근을 채쳐서 섞고. 매실청으로 단 맛을 첨가한 후 마지막 깨소금을 넣는다.

 

건져둔 갓과 양념을 고루 섞는다.

어떤 채소든 너무 비벼대면 풋냄새가 난다.

갓도 마찬가지이다. 양념이 고루 섞이도록 살살 뒤적거려 주는 것이 좋다.

 

갓 서너 줄기와 쪽파 한 줄기씩 키를 맞춰 한 보시기 분량씩 말아서

김치통에 차곡차곡 담는다.

 

 냉장고에 바로 넣는 것 보다는 하루 정도 (쌀쌀한 가을 기준으로) 실온에 두었다가 냉장고에서 숙성을 시키는 것이 좋다.

 

적당하게 익으면 갓줄기 색깔이 노랑색을 품은 연녹색 투명한 빛을 띤다.

돌산갓김치의 특징은 쉽게 시어지거나 물러지지 않고 발효된 후에도 맛이 변하지 않고

오래 지속되는 특징이 있다. 

 

 

   맛있게 드시고 <추천>도장 꾹! 눌러 보세요.

  행 ~

 

 

이전 댓글 더보기
한나님 가족은
얼마나 행복 할가요
이렇게
맛난 반찬도
수시로
종류도 다양 하게

참으로 알차신 분이세요
하하. 평생을 그렇게 먹은 사람들은 그저 그게 기본으로 아는지라,^^ 그래도 우리 어머님은
감사하게도 밖에 나가시면 늘 제가 만든 음식 맛나다고 자랑해 주시니 더 신나서 주방에서 놀게 됩니다. 하하
와~
친구가 보내온 파김치와 겉절이로 저녁을 먹었는데...
음야~~
저 물김치 환상적으로 보입니다.
하하하

한나님의 맛자랑은 언제나 봐도 즐겁습니다.
건강하시죠?
11월의 첫 날 멋지게 보내셨기를 바라며,,,
와~ 리즈님 반가워요.. 좋은 친구를 두셨군요.^^ 물김치. 신 걸 싫어하는지라 익히지 않고 김치 냉장고에 넣어두고
여전히 신선하게 먹고 있답니다. 리즈님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랄게요.
얼굴 소박은 있어도 솜씨 소박은 없다는디...ㅎ~
하하. 언니. 그래서 지가 얼굴 땜시 소박 맞았다가 솜씨 땜시 다시 돌아 왔어요.ㅋㅋ
흥~ 언니가 담은 물김치 맛 저 지금도 기억하고 있는뒤요. 전주댁의 그 음전한 솜씨를 어찌 따르겠는지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주로 작업실에 거하는
언제나 에겐
꿈같은 반찬이군요
.......물김치 고운 색
성찬으로 초대
그 눈팅으로도 황홀합니다 ^^
작업실에 거하시다 보면 아무래도 제대로 식사 챙기시기가 힘이 드시지요.
아이구,,, 그래도 냉장고에 반찬 많이 채워 두시고 식사 거르진 마세요. 라면도 아주 해롭답니다.
라면은 반개도
못 먹어요
,,,
고운 맘 감사합니다 ^^
우왓~! 군침 꼴깍~! 입니다.
너무나 맛깔스러보여요. 깔끔하면서도 맛이나는 그런...
한나님 솜씨..
아웅. 아현님. 미국도 가을이 많이 깊었지요? 그래도 가서 보니 한국인 식품 가게도 많고 어지간한 한국음식재료들이
다 갖추어져 있어서 미국에서도 한국 음식 만들어 먹는 일이 그닥 어려워 보이지 않더군요. 아현님도 솜씨 아주 좋으실게 분명!!!
유난히 갓김치 좋아하는 마으미..
보면서 침을 얼마나 꼴깍댔나 몰라요.ㅎㅎ
어머나. 갓김치 좋아 하세요? 벌써 갓김치는 다 먹고 떨어졌네요. 또 담가야겠는데..우앙..
아야 중인 마음님에게 병문안도 못 가는데 김치라도????
흐억<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4.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4.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4.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4.gif" value="!" />
엄청 먹고싶습니다. 아쉽게도 이곳에 없는 음식재료가 있구만요.... 갓김치는 우리식구들 모두가 좋아하는데......
아이구, 이런..우짜나요. 중국 심천까지 보내 드릴 수도 없꽁. 그곳 날씨는 어떤가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한국은 제법 쌀쌀한데 말이죠.. 그곳에서 갓을 구하기 어렵나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하기야 일반 갓하고 돌산 갓은 많이 다르지요.
+ 흐억^^갓김치 엄청 먹고 싶습니다^^ㅋ...
새곰새곰 익은 갓김치에 떠건 밥 한술 팍팍 떠서 아리랑 꿀꺽^^ 에휴,,, 그러니 체중이 늘지 않겄어욤
11월 행복맞이 푸성귀 소식들이 잔치하는 달입니다
맞서 행복이 바글바글 농익혀가시기를 빕니다 _()_
하하하. 무엇이든 즐겁게 감사하며 먹으면 그것이 바로 보약이지요... 아가 Dog님은 참 낙천적인 분이시라서
무얼 드셔도 그게 바로 보약이 될 겁니다. 그게 제일 이쁜 짓이고 축복이지요.
우앙 정말 맛있겠네요....
이번 추석때 김치는 엄마가 보내주신걸로 계속 먹었는데 지금 다 떨어졌어요,,,
그래서 시장에서 다시 살까 싶은데
한나님이 구지 보내주신다면 성의를 봐서 받을게요,,,ㅋㅋㅋ
저런...저런... 사 먹는 김치는 김치가게를 잘 골라야지...하하. 이거 전국으로 김치 배달해야 하는
사고가 생기는 거 아닌지 모르겠네요.^^
빠알간 새악시(?) 볼 같은 물김치의 선홍색이 식욕을 자극합니다아~
국물에 국수를 말아 먹어도 그만이겠어요 .. 꼴깍 !
맞아요. 물김치 국물이 익으면 저렇게 색깔이 아주 고와진답니다. 국수 말아도 맛있는데
날씨가 추어져서인지 그 생각은 안 났네요..^^ 뭐, 솜씨 좋은 앤 온니 김치맛이야 말로 끝내줄텐데 말이죠.
저는요, 요리 잘하는 분들이 제일 부러워요.
다른건 관심이 많은데 요리엔 아직 잼병이....
툭하면 삼겹살만 구워먹는...
이번 겨울 김장은 이것처럼 함 해봐야겠다는 용기가 살짝...드네요. 꿀꺽~~
아이궁. 부러워 하실 만큼 잘 하는지는 모르겠는데..^^
그저 가족들이 맛있게 먹어주는 것이 행복해서
주방에서 노는 걸 즐겨합니다..
겨울 김장 맛나게 해 보세요.
제 요리방에 올려져 있답니다.^^
한나언니!
앞에 글을 읽고 뒤로 넘어오니 마음이 우울해서
이렇게 귀한 음식에도 감동이 덜하네요. 죄송합니다.
이럴줄 알았으면 여기 먼저 와서 보는건데,...
갓김치 정말 좋아하거든요..
한나언니 음식솜씨는 정말 짱!!이예요.
아이궁. 이번에 담근 배추김치가 얼마나 맛있는지..그대랑
뜨거운 밥에 김치 한 가지만 놓고 먹어도 참 행복하겠는데..^^ 보고파요.
우와~~
미산님 말씀처럼 진짜 예술이예요.
먹기도 아까울 만큼 색상도 예쁘고
맛있어 보여요.
한나 언니는 천재! ㅎㅎ
어이궁..천재씩이나요? 하하. 그저 가족들 건강 위해 맛나게 먹어주는 것이 기쁘니 자주 하게 되지요.
우리 함께 도시락 싸갖고 나들이 가서 김치에 밥 맛나게 먹을 날,,,있겠지요?
Hi ?
what's going on these day?
Okay, Let's talk later again.
See you next time.
Bye-bye
하하호호님 반갑습니다. 캘리포니아에 사시는군요?
언제나 건강하시길 바라구요. 그리스도 안에서 평강 누리시길 기도합니다.
너무 맛잇게 보이는 김치로군요..
어쩜 이쁘신분이 솜씨도 그리 좋데요..
왕 부럽삼..ㅎㅎ
이쁘... 이 대목엔 크억..합니다.
나이든 아줌마. 어~디가 이쁘겠습니까?
우아 맛나겠다 정말 가을 햇살을 닮은 김치친구들
그 아삭함이 가을햇살아래 양지쪽에서 아삭대며 씹어 먹고 싶어집니다 하하
앤님. 우리 가나도 맛나게 먹겠지요?
맞아요. 토방에 내려 앉아 햇살 받으면서 먹는 맛도 썩 좋을 듯요...^^
찬 밥이건 뜨거운 밥이건 이런 김치만 있으면 두 그릇도. 세 그릇도 거뜬하게 해 치울것 같은데요.
이 글을 쓰면서도 입 안에서 군침이 쉼 없이 돌고 있네요.
밥맛 없는 사람도, 기력 없는 사람도 이것을 보고 군침 한번 안 생긴다면 한국 사람이 아닌것 같아요.
여기 미국 방송도 배추 파동때 계속 방송 내 보내더라고요 "김치가 대체 무엇인데 저렇게 줄까지 서서 살려고 하는지 모르겠데요"
그냥 다른것을 먹으면 되지 라고들...
한국의 전통 음식에 대해 잘 모르고 하는 이야기들이지만.
어찌돼던 입 안이 얼얼하네요! 잘 보고. 잘 먹고 갑니다.
많이 배워갑니다
입이 호사할것 같습니다
저희 집에서는 해마다 김장을 하지않고 여수 돌산 김장집에서 택배로 시켜서 먹거든요
갓 김치도 함께 보내주시더군요
근데 혹 그 집이 아닌지 궁금하네요
진짜 맛납니다
그래서 매년 그 집으로 주문 합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