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물조물 냠냠

한나 2010. 11. 26. 15:37

 

 

술 담배를 하지 않는 남편은

떡을 좋아 하고 빵을 좋아 하고 또..... 과자도 잘 먹는다.

아니 마누라가 주는 것이면 무엇이든 안심하고 잘 먹는다.^^

대신에 밖에 나가 남이 해 준 음식은 그다지 좋아 하지 않는다.

내가 장수해야 할 이유이다. *^0^*

 과자 봉지 들고 앉아 봉지가 비워질 때까지 먹고 앉아 있는 남편을 볼 때면

가끔은 아이들 같다는 생각에 혼자서 웃곤 한다.

 

오늘 낮에 떡볶이를 만들었다.

그러니까 오늘 점심 식사는 떡볶이로 대신한 셈이다.

이럴 때 시원한 오뎅 국물이 함께 해야 제 격인데 아쉽다.

 

 

이걸 요리라고 요리 카테고리에 레시피까지 올려야 하나?

민망하기 그지 없다.

그래도... 한나표 떡볶이를 좋아 하는 사람도 있으니...

 

 

해물 떡볶이를 가끔 만드는데 오늘은 콩나물, 시금치. 햄을 부재료로 삼았다.

남편은 햄과 치즈를 좋아해서 어디든 햄과 치즈가 들어가는 걸 사양하지 않는다.

가래떡 (가는 걸로). 어묵. 햄. 불린 당면. 살짝 데친 시금치와 콩나물. 쪽파. 풋고추. 야채 후레이크(없으면 생략). 멸치육수 1컵.

*고추장 양념( 고추장1:고춧가루1:매실엑기스1:굴소스1:설탕1:맛술1 의 동량 비율 조합. 후추 약간)

* 굴소스는 양념맛에 무게감을 주어 맛을 상승시키는 재주가 있다.

참기름은 맛을 텁텁하게 하니 넣지 말고..

 

 

넓은 냄비에 재료를 넣고 양념 소스를 넣고 멸치 다시마 육수 한 컵을 넣고 끓인다.

떡과 어묵에 양념이 배어 들도록 5분 정도 국물을 졸이듯이 뒤적이며 끓인다.

아삭이는 콩나물과 시금치가  매콤한 떡볶이에 의외로 잘 어울리는 조합이다.

고춧가루가 들어가야 칼칼하고 매운 맛을 제대로 낸다.

고추장만으로 하면 텁텁한 맛이 날 수 있고...

당면. 콩나물.시금치...이게 들어가니

잡채 떡복이 ^^ 떡만 넣어 만든 것 보다 훨씬 맛있게 먹는 재미가 있다.

 

 

사진 상태가 그닥 바람직!하질 않아 아쉽다.

맛있게 먹었는데...^0^

 

사람은 가끔 음식을 추억과 함께 먹는다.

누구누구랑 어느 때 어디서 먹었던 그 음식.

그 날의 왁자지껄했던 웃음소리와 날씨와 햇살의 따스함 정도까지 기억하게 하는 것이 음식이기도 하다.

떡볶이에도 추억 몇 자락 있다.

아이들 어릴 때..

맵지 않은 간장 떡볶이를 만들어 함께 먹다가

아들 녀석 앞니(젖니)가 빠졌던 일도 아직까지 생각나기도 하고

비내리던 오후. 보낸 이도 모르는데 배달된 김가네 떡볶이 생각도 나고..

(보내신 분 이 글 보시면 주소 좀 가르켜 주세요. 한나표 떡볶이로 은혜 갚게요~)

 

 

 

 

 

 

이전 댓글 더보기
전 떡볶이와 순대를 삼십대가 넘어서 먹기 시작했답니다. ㅋㅋ
먹을 기회가 별로 없었지요~
제가 이러니 우리 아이들도 그걸 먹지 못하고 지내다가 최근 순대가 맛있다는 걸 알았지요. 하하하
백화점 쇼핑갈때 일부러 떢볶이와 순대를 먹자고 남편이 유도해서 먹곤 해서요~!!

콩나물과 시금치 들어간 님의 떡복이는 색다른 맛이 있겠어요~
제가 야채파라 저것만 야금야금 건져 먹으니까요. 하하하
한나님 잘지내시죠?
아고 보물창고도 무지 좋아하는 떡뽁이~ 넘 맛있어 보입니다
한나님이 오래 사셔야하는 이유~ 넘 이쁜데요~
이재 밤이 더길어지는 겨울 가끔은 긴밤에 간식이 생각날텐데 이렇게 맛난 간식 참좋겠습니다
날씨가 많이 추워졌습니다
한나님 건강관리 잘하시고 늘 행복하세요
떡볶이가 이렇게 맛있게 만듭니까요
한나님 음식솜씨도 예술이예요

간식도 간식이지만 한 끼 식사도 거뜬하겠어요
와!
저는 떡볶이를 좋아하지 않습니다만
한나표 떡볶이는 구미가 엄청 당기네요.

이 간사한 마음.
이 또한 지나가겠지만...

당면 많이 넣고 해 주세여.
떡볶이와 콩나물이 넘 잘 어울립니다 ^^
콩나물과 시금치가 들어간 떡볶인 정말루 첨 봐요.
당면을 넣어서 먹어본 적은 없어서, 학교 다닐때 떡볶이에 라면는 기억나네용.
저희 활보 이모님께선 라면사리가 그렇게 맛있으다고 하시던뎅 전 별루..
저도 며칠전에 수산나여사께서 떡볶이를 해주셨어용,ㅋ 냉장고에 굵은 가래떡을 한입 크기로~
제가요, 다치기 전에 떡볶이를 잘했었걸랑요^^ 물엿을 좀 넣고 다시낸 국물을 졸이고 거기에 삶은 달걀을 퐁당^^
오호호

햄과 치즈를 마다않으신다니 .. 피자 드신다는 소릴 자주 들었는데 역시 그러셨어~^^
히히히. 과자 봉지 들고 계실 모습을 상상중^^
한나엄마 음식솜씨가 너무나 훌륭하셔서,,,두분 모두 건강히 오래오래 아름다운 모습으로♥

아, 갑자기 추워졌어용. 바람아 멈추어 다오!ㅋ
실은요, 제가 몸이 쪼매 요상해서 아까도 약먹고 드러 누웠다가 이제 잉났어요, 염려 마시와용.
밥도 잘먹고 잘놀고 있응께요~

나도 당면 넣고 하면 맛있던데 ㅎㅎ
콩나물은 씹는맛이 있어서 괜찮고요
떡볶이 자주 먹거든요 저는
질리지도 않아요
심심하면 시켜먹어요
근데 한나엄마표 떡볶이가 더 맛나겠당구리~~
완전식품이네요. 택배 안될까요? ^^
요리도 잘하시는 <한나>님 이신데 옆지기님이 모를 마다하실까여?
저도 언제 기회되면 <한나>님 음식 한번 먹고프답니다. ㅎ ^^
에궁..
맛있겠다.
꿀꺽,,, ㅎㅎㅎ
맛있게 잘 먹고 갑니다.
한나님의 음식은 언제봐도 군침돌아요~~

건강하시죠?
날이 점점 추워질텐데.. 따뜻하게 보내시길요~
떡볶이가 별별 채소도 가득하니
입맛이 절로 나구요, 함 목에 넘겨보고 싶을 정도네요 ^&^
우와~ 떡볶이가 이렇게 화려해도 되는건가요 ?
우리집도 떡볶이를 자주 해먹는데
이 그림을 보니까 우리집 떡볶이가 너무 초라하게 느껴지네요
거의 요리 수준인 퓨전 떡볶이
저도 함 만들어 보아야겠어요 ~ ㅎ
오늘은 떡볶기 맛좀 보고 가야겠는데요?
약간 매운듯 하면서 목에 걸리지 않고. 오뎅 국물 없어도 또 먹어보고 싶은 떡볶기. 보기도 좋고 맛깔나게 사진도 잘 찍으셨네..
한국에 있을때 신림동 순대 골목과 신당동 떡볶기 집을 시간 여유 있을때 내 집 가는것보다 더 좋아했던 그 시절 ~~~~아..
이런것들을 지금에 와서 생각해보니 아름다운 추억이 아니었나 싶군요.
오늘 점심은 안 먹어도 벌써 배가 불러 오는데요. 실은 오늘 점심으로 스테이크 먹으러 가기로 했는데.
천장에다 떡볶기 그림이나...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에서 친구를 모집합니다. ^^

저희와 이웃을 맺으신 친구분들을 추첨하여 문화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오니 친구등록 부탁드려요 ^^
보기만해도 넘 맛있게 보이네요...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네요..얻어 갑니다...^^
매콤하니 정말 맛있어 보여요~
역시~~
담엔 한나님 남편으로 살아봐도 좋겠다 싶어요...ㅋㅋ
남편분이 양보 안하시겠죠.
귀한 재료 출동이네요 .. 잘 보고 배워갑니다
캔맥하나 든든히 챙겨서 같이 먹어보고 싶네요!! 떡뽂 전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