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물조물 냠냠

한나 2011. 2. 23. 14:00

 

 

미나리의 어원은 그리스어의「oinos」('술' 이라는 뜻)와「anthos」('꽃' 이라는뜻)에서

유래된 것으로 꽃의 향기에 연유한다.

영어로는 물이 많은 습지에서 자라는 식물이라는 뜻으로

「water dropwort」또는「water celery」로 부른다.

특히 미나리는 해독장용을 하고 혈압을 강하시키며 간기능을 향상시키고

배변을 돕고 황달을 없애는 효능이 있다고 알려진 좋은 식물로

봄이 시작되는 지금부터 그 향이 더 진해지고 부드러워

가장 맛있게 먹을 시기가 지금이기도 하다.

 

일반적으로 미나리를 뜨거운 물에 데쳐서 나물을 해 먹거나 무침으로 먹고

탕에 듬뿍 넣어 먹는 방법을 많은 사람들이 즐긴다.

뭐니뭐니 해도 미나리가 각광받는 이유는 그 진한 향 때문인데

한 여름엔 무척 질겨져서 익혀 먹는 게 낫지만

지금은 가장 연하고 향기로운 때라서 생으로 먹는 것이

미나리를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이다.

<봄미나리 무침>을 만들어 보자.

 

<재료>

봄미나리 한 단. 배 1개. 사과1개. 당근 1개. 청양고추 4개 (매운 걸 싫어 하면 일반 풋고추)

다진 마늘 1스푼. 꿀 2스푼(또는 매실청). 고춧가루 2스푼. 토판염 1스푼. 볶은깨 1스푼.3배 사과식초 2스푼

 

미나리를 흐르는 물에 꼼꼼하게 깨끗이 씻는다. 어느 채소이든 마찬가지이지만

생으로 먹는 경우에는 더더욱 씻기에 신경을 써야 한다.

요즘 나오는 채소 세정제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식용 소다를 물에 풀어 담그거나

마지막 헹굼물에 식초 몇 방울 떨어 뜨려 잠시 담그는 것도 좋다.

 

미나리를 가지런히 다듬어 길이 5~6센티 길이로 자르고

배와 당근, 풋고추도 채썰어 둔다.

<양념소스>

사과 껍질을 벗기고 강판에 갈아둔 후. 고춧가루 2. 토판염1.다진 마늘1.깨소금1.3배 사과식초를 넣어 고루 섞는다.

꿀을 두 스푼 넣어주면 소스 색도 더 고와질 뿐 더러 풍미를 상승시킨다.

꿀이 없다면 매실청도 잘 어울린다.

 

마지막에 꿀을 넣어 준다.

사과향과 꿀향이 서로 어우러져서 소스의 맛과 향이 아주 상큼하다.

 

넓은 접시에 미나리. 배, 당근, 고추 썬 것을 모양 있게 담아내고

각 접시에 조금씩 덜어 소스를 끼얹어 먹으면 된다.

 

아~~

이 아삭함과 상쾌함과 향긋함..

정말 겨우내 무거워졌던 몸과 마음이 아주 가벼워짐을 느끼게 된다.

 

채소만으로 좀 아쉽다 싶으면 닭가슴살을 넣어 보는 것도 괜찮겠다.

허브와 마늘을 넣고 삶은 닭가슴살을 잘게 찢은 후

 

으음~~ 이 맛도 정말 좋다.

아삭거리는 미나리의 상쾌함과 부드러운 닭가슴살의 식감이

아주 적절한 조화를 이루어 입안에서  아주 좋은 음식이란 느낌을 절로 느끼게 해 준다.

남편은 닭가슴살과 함께 먹는 게 더 맛있다 하고

나는 채소만 먹는 게 더 맛있다 하니

이것도 찰떡 궁합이다....*^0^*

서로 다른데 그게 왜 찰떡 궁합? 이렇게 물으시는 분 있으려나?

 

아예 이렇게 버무려 상에 내도 되겠고....

신기하게도 다음 끼니까지도 물이 나오지 않고 숨이 그대로 살아 있다.

이건 어인 조화일까? ^^

 

우리가 대하는 식탁 위의 모든 음식들은

마땅히 감사함으로 먹어야 할 것들이다.

하늘이 보내신 햇빛과 바람과 비를 받으며

땅 속 깊은 곳에서 빨아올린 영양소들을 통해 자란 식물들의 그 애씀을 기억하자.

또 그것들을 기른 분들의 손길도 기억하자.

또 가족을 위해 사랑과 정성으로 부엌에서 시간을 보낸 주부의 손길에도

격려와 감사와 칭찬에 인색하지 말자.

 

봄보로봄봄

봄이 온 걸 마음으로 몸으로 바람으로 햇살로 알겠다.

이 봄엔

우리 모두 더 건강하고 더 행복하고 더 많이 사랑하고 더 많이 이해하고

이웃을 보듬는 일에 더 열심을 내었으면 좋겠다.

이전 댓글 더보기

최고지요, 봄 미나리 !!
까치복국 팔팔 끓을 때
살짝 데쳐 초고추장 푹 찍어 먹는 맛이란 ^^

새 봄 상서로운 기운 댁내 가득하시길..........................헤헤......................
아이궁. 불사조님. 잘 지내셨지요? 맞아요. 복지리 팔팔 끓을 때 살짝 데친 미나리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사실 복어 보다 미나리가 더 맛있지요...호호..
미나리무침 너무 맛있어 보이네여,,,ㅎㅎ...혼자 살다보니 이런 미나라 하나 먹는 것도 힘드니,,ㅎㅎㅎ
아이구..카이맨님. 어여 우렁각시를 모셔야지..걱정입니다. 하하. 근데 솔로들이
맛있는 건 더 자주 드신다는 거 아세요? 외식을 더 많이 하기 때문이랍니다.^^
요즘 미나리
향기가 너무 좋아요
반가운 펄님.. 제 게으름이 하늘을 찔러서 ,,, 블로그에 이렇게 음식 사진 몇 장 올려두고
며칠씩 버팁니다. 찾아뵙지 못 함 이해해 주세요~
저 지금 위염과 장염이라
이틀을 굶었는데
이게 먹고 싶으니 우짜지요 ㅎㅎ
얼른 나아서 해먹어야겠어요

지금 소스 만드는 거 외우고 있어요
늘 다방면으로 훌륭하신 한나님
건강하셔요

위궤양이 심한 저는 하루에도 몇 번씩 통증 때문에 그 좋아하는 커피도 참고,,
거의 슴슴하게만 먹으며 지내고 있답니다. 위염에 장염이라니 고생하시네요. 잘 치료하시고 어여 나으세요.
미나리 겉저리는 낭군님이 무척 좋아해 집에서 자주 해먹는 편인데
소스에 사과를 갈아넣는 건 처음 알았네요.
그냥 미나리는 벌레 무서워 못 만지고
밭미나리만 해먹고 있어요. ㅎㅎ
이번 주 사과 갈아넣은 맛있는 소스로 꼭 해줘야겠어요.
요즘 나오는 미나리는 거의 비닐하우스 밭 미나리이지요.. 지금 거머리 있을 시기는 아닐테고,,,
그래도 어떤 채소든 잘 씻는 거 아주 중요하지요. 일반 초고추장 만들 때도 사과 갈아넣으면 훨씬 더 맛있지요.
막걸리 안주로 딱일세...쩝!
전 막걸리에 설탕 넣고 끓여서 먹으면 될까요? 아니면 막걸리 대신에
언니 앞에서 빵긋 웃어 드릴까요? 고르세요. 하하
오랫만에 들립니다.
들어오자마자 미나리의 향에 취해버리네요..
어제 한재미나리가 있어서..ㅎㅎ 오징어에 무쳐먹었는데.
아...생존신고 같이 드립니다.
편안한 밤되세요~
한재 미나리의 명성은 어디서고 자자하군요.. 그 산모분. 위기를 넘겼다는 소식에 정말 안심이 되었지요.
늘 귀한 일을 하시는 황박사님도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미나리하면 우리 고향에 미나꽝이 있었지요
구정물에서 자라는 미나리...정화도 하지요
생으로 먹어도 향이 좋고 신선함이 상쾌하지요
물에 데치어 먹거나 또는 해물탕에 넣으면 시선한 향기가 좋은 기억으로 남네요
닭가슴살을 무쳐 먹는 건 첨보아요
신선도가 유지되고 먹음직스럽고...봄이 별곁에 온 것 같아요
한나님은 요리를 잘 할거라는 생각에 군침이 도네요 ㅎㅎ
봄맛을 느낍니다...좋은 봄 맞이하세요...한나님
닭가슴살에 새콤달콤한 소스가 버무려지면요. 전혀 퍽퍽하지도 않고 아주 고소한 닭가슴살 맛을
느낄 수 있답니다. 봄..조금 더 있으면 정말 봄나물들이 많이 나오겠군요. 고맙습니다.
고문이 따로 없군요
뒷마당에 미나리꽝이 있는데 아직은 추운 동토라 오월초나 되야지 미나리 먹을 수 있답니다
한나님이 요리를 잘하시는군요
글만 잘 쓰시는 줄 알았더니 요리도 일가견이 있으시네요
이곳은 봄이 오는 중입니다. 오늘부터 꽃샘추위로 며칠 추울 거라지만요..
오늘 아파트 나무에 새 움이 튼 걸 보고 무척 반가웠더랍니다. ^^. 요리. 그저 주방에서 노는 걸 즐거워 합니다.

시큼달콤 너무 맛나요
이쁜님이시군요
봄이 환합니다 이방에 (빵긋)
베로니카님 글이 새콤달콤합니다.(^^) 반갑습니다.
님의 뜰에도 봄기운이 가득하지요(?) (빵긋)(~)(~)(^0^)
보는 것만으로도 상큼달콤 향기롭습니다.
지난번의 약밥도 한나님의 레시피대로 만들어 먹었는데
아주 풍미있어 좋았습니다. 남푠이 무척 좋아 했지요.
내일 저녁 메뉴에 미나리 부침을 추가 하겠어요. 고맙습니다.
와우. 라일락님 약밥이 환영 받았다시니 제가 고맙습니다. 분명히 그건 라일락님의 솜시 덕분이지요.
미나리..참 다양하게 요리에 응용할 수 있지요. 미나리 강회도 맛있구요. 미나리 전도 아주 향기롭답니다.
우와~ 너무 생생한 영상입니다. ^^
하하. 사피로양. 그대랑 미나리 무침 한 사발. 뜨건 밥에 쏟아 붓고
척척 비벼서 함께 먹으면 참 행복하겠다. 그치?
한나님은 도대체 못하시는게 뭔지?
미나리 몸에도 좋고 맛도 있고
보기도 좋으네요.
저요? 군대도 못 갔고..축구도 못 하고..제기차기도 못 하고... 닭싸움도 못 하고...
하하하. 유담님. 이 봄. 늘 행복하세요.
아하! 이건 틀림없는 다이어트식이네요.
딱입니다. 닭가습살과 미나리 무침이 아주 맛나보입니다.
미나리 좋아하는데 다시 배워가서 좋아요!
그치요? 근데 문제는 저 새콤달콤 향긋함에 밥을 무의식 중에 더 먹게 될 위험소지도 있다는 것.^^
그래서 난 미나리와 배에다 소스만 끼얹어서 한 접시 비운 후 밥 은 두어 수저 먹었어요.
+ 어제 봄비가 신나게 내렸어요(^^)
넘풀가지 걷어치고 뾰족한 새싹 터트리지 않았나 몰라(?)(!)(!)(!)
마치 봄을 먹으니 향기로움이 폴폴 머릿속을 막 지나가는 느낌..
봄날의 건강하심으로 많이 많이 행복하세요..
낭군님과의 쏙 다른 궁합까지도 많이많이 사랑하세요..
감사로움 한턱 톡 쏘고요^(ㅎ)^
와(~)우 절묘한 미나리사라다 향긋함에 취해갑니다
봄바람 불어놨으니 채금져요(~)(~)(^-^)
아이궁. 당연히 채금져야지요. 어여 일루 오세요. 멋진 봄 밥상 차려 대접할 터이니.
지금 미나리 뿌리 잘라 물컵에 담아 기르는 중이네요. 새싹 키우면 사진 올릴게요.
저도 어제 농산물 시장에서 미나리 한 묶음 구입했습니다
저는 항상 무쳐 나물로만 먹었는데 이렇게 향긋하게 생으로 만들어 봐야겠습니다
이 맛이 날지는 모르지만 말입니다^^*

안그래도 봄나물 요리법을 배우려고 나들이 하고 있습니다.
반갑습니다. 봄이 되니 이런저런 재료들이 아주 풍성하게 나오기 시작하네요.
봄나물... 우리에게 새 기운을 돋우어 주는데는 최고이지요.
침이 고이는 것은.
청도 한재 미나리를 백화점에서 보았는데
삼겹살이랑~~^^*
맞아요. 고기 구워서 생미나리랑 먹어도 향기로운데. 얼마 전 구제역으로 돼지 매몰하는 동영상 본 후로
우리 남편. 앞으로 절대 고기 먹지 말자는데....하하. 정말 그게 지켜질는지..
봄내음이 확 충기네요...한나님 음식솜씨가 너무 좋으신가봐요..
아...먹고싶어라..
반가운 카우보이님. 답글이 너무 늦었습니다. 잘 지내시지요?
봄이 되었으니 또 얼마나 많은 곳을 찾으실지 마냥 부럽기만 합니다.
미나리 향기가 식욕을 돋구어 주는 계절이 돌아왔네요.
한나님표 미나리 무침은 봄식탁의 여왕이 되겠는걸요.

저희집 텃밭 가장자리 물이 고이는 곳에 돌미나리가 많이 자라서
봄마다 채취해 효소 나물도 해먹고 효소도 담그기도 한답니다.
어머나.. 돌미나리로 효소도 만드는군요. 아버님 살아계실 적에 돌미나리 사다가
즙 많이 내드렸었는데요.. 화사랑님의 식탁은 자연 그대로 이겠습니다.
최곱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