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물조물 냠냠

한나 2011. 3. 4. 15:30

 

 오고 있는 봄이 꽃샘 추위로 투정 좀 부리기로서니

이 반가운 봄에게 눈을 흘길 수는 없다.

쌀쌀한 봄날. 얼큰하고 칼칼한 <꽃게탕>으로 속을 따스하게 하는 것도 좋겠다.

 

게 등딱지가 보라빛이나 푸른빛이 도는 아이들은 1년생 이하라서

                                                살이 덜 여물다고 한다. 이렇게 누르스름 황갈색을 띄는게 나이가 좀 지긋한 꽃게다.

이런 녀석들의 살이 더 단맛이 나고 촘촘한 육질을 갖고 있다.

<재료>

꽃게 1킬로(약 4마리).  새우 5마리(또는 낙지). 표고버섯 2개. 풋고추 3개. 양파1/2개. 대파 2뿌리. 깻잎 2묶음 (또는 쑥갓)

홍고추가 없어서 대신 빨강 파프리카를 넣었다.

양념: 다시마 육수1.5리터. 된장 1스푼. 고춧가루 2스푼. 다진 마늘 1스푼. 후추. 청주 2스푼. 소금 약간

 

꽃게는 흐르는 물에 솔로 깨끗이 문질러 잘 씻은 후 등딱지를 떼고 그 내용물을 따로 긁어내 모으고

게의 양옆 지느러미와 중앙의 모래주머니를 제거한 후 입(! 등딱지와 몸통 사이 눈이 붙은 바로 아랫부분)과

다리끝 부분도 가위로 다듬어 준 후 적당 크기로 토막을 낸다.

(몸통을 열십자로 잘라 4토막 내는 것이 보기에 좋다)

 

캬아... 저 오렌지빛 알의 선명한 색상으로 보아 꽃게의 신선도가 짐작이 된다.

 

먼저 육수를 준비하는데.. 마른 새우나 황태 대가리 등으로 맛을 내기도 하지만

꽃게 자체 만으로도 충분한 맛을 내는 까닭에 그냥 생수를 이용해도 된다.

 다시마 육수를 만들어 된장을 거르고 고춧가루를 듬뿍 넣고 탕 국물을 먼저 끓이기 시작한다.

 

칼칼한 냄새를 풍기면서 벌써 끓기 시작한다.

거품은 걷어낸다

 

탕에 넣을 채소들을 미리 썰어 준비해 두고

 

 끓는 국물에 손질해 둔 꽃게와 새우를 넣는다. (낙지가 있다면 낙지도 잘 어울린다)

이때 게딱지에서 긁어 놓은 내장과 알도 함께 넣어 끓인다.

깻잎이나 대파. 쑷갓을 제외한 채소를 함께 넣고 끓여 충분한 맛이 우러나면

소금 후추로 마지막 간을 맞춘다. 이때 청주를 조금 넣어주면 비린맛이 사라지고 한층 달큼해진다.

 

상에 내기 직전에 쑥갓, 깻잎, 대파를 넣는다.

쑥갓이 없어서 패스~~

 

 이 사진은 얼마 전 꽃게탕에 낙지를 넣고 끓였던 것.

 

 

얼큰하고 칼칼한 꽃게탕의 맛에 온 몸이 훈훈해져 옴을 느끼게 된다..

늘 아쉬움이 남는 이유는....

요리과정을 찍다가,, 정작 완성된 음식을 상에 올리면서는 제대로 된 샷을 찍기 어렵다.

눈치껏 한 두 컷 찍고 보니 영~ 아쉽다.

그래도..분명한 것은 정말 맛있다는 것~~*^0^*~~

 

오늘 저녁 꽃게탕 어떠세요??

이전 댓글 더보기

지두 저렇게 끓여 봐야 겠어요.^^*
에고~~ 밥먹을 시간인디...
이거 먹을까 저거 먹을까 ..
도미니카 "식사하세요~~~"카네요 ^^
에구 정말 맛나 보여요,,사진이 너무 선명하니 사진에서 직접 냄새가 나는 것 같아여,,,ㅎㅎ
오늘 저녁은 꽃게탕 먹고 싶네여,,,ㅎㅎㅎ
한나표 꽃게탕~~~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음식솜씨도 좋으시고 부럽습니다.....
전 어쩌라고 초저녁시간대에 이곳을 클릭했는지.
글치 않아도 배곺음을 참고 퇴근하려했드만
한나님표 "꽃게탕" 제 시선을 멈추게 합니다.

(1등)으로 왔다면 당당하게 시식권 달라하겠건만 그도 아니어서 더더욱 배가 곺아 옵니다.
남은거 업수(?) (ㅋ)(ㅋ)(ㅋ)(ㅋ)(ㅋ)(ㅋ) (^^)

좋은 요리법 잘배우고 갑니다~~
얼큰하니..맛날 것 같네요.ㅎㅎ
잘 배워가요.
꽃샘추위 뿐 아니라 뜨끈한 여름날 먹어도 좋지 싶네요 (ㅎㅎ)(ㅎㅎ)(ㅎ)
봄이 오다 놀라서 줄행랑을 치겠어요.
날이 너무 추워요.
이런 쌀쌀한 날에
알이 통통한 꽃게탕 무엇보다
먹음직스런 한나표꽃게탕 정말 맛나보입니다.ㅎㅎ~~
미소도 꽃게탕 끓여봐야 할까봐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안나님,
제가 요놈은 쪼까 손볼줄 압니다.
제가 좋아하는 탕을 이렇게 끓여주셨네요.
잘 먹고 갑니다.
아! 이 아침에 시장기를 느낍니다.
누구나 좋아하는 꽃게탕!
깔끔한 포스팅에 미각이 더 합니다. 행복하세요
우리 가족들도
꽃게 라면
모두 다 좋아 하네요
간장도
탕도
ㅎㅎ

맛있어 보여요
설명과 꽃게탕을 보니 추억이 떠오릅니다
결혼하고 꽃게탕을 끓이는데 어떻게 하는지 알아야지요
요즘처럼 요리에 대한 이런 설명들이 흔자지 않은 때 였지요
먹어본 기억따라 국 끓리듯 요리 했던 기억 ...그랬답니다^^*
우이띠...
밥 먹고 왔는데...
넘 먹고 싶어 침이 꼬올깍 넘어갑니다.
한나님표 밥상은 언제나 리즈를 유혹합니다.

잘 지내시죠?
칼칼한 날씨.. 까칠한 날씨...
건강 챙기세요~~
염치불구하고 모셔갑니다^^ 인사도 못드린채 죄송감사~
아효!~~ 안봐야 하는데...먹고싶어 죽겠네요 ㅎㅎ
마녀도 요렇게 함 해봐야겠어여
너무 맛나보여여
깻잎이없어 좀 서운하지맘ㄴ..그래도..^^
아~ 꽃게의 알이 둠뿍들었군요?
오늘저녁 메뉴는 꽃게탕으로 해야 겠어요...
마지막 꽃샘추위 아름다운 봄을 맞이하기위한 몸부림이니 감기조심하시구
하느님과 함께하는주말 보내세요...쌸롬!!
아주 맛있겠습니다
시원한 꽃게탕
언재나 먹어보나
사다가 따라 해봐야지요
잘보고 갑니다
고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