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물조물 냠냠

한나 2011. 7. 11. 14:57

 

 

봄엔 도다리(가자미과). 여름엔 광어가 맛있다고 한다.

원래 광어는 <넙치>를 가운데를 갈라 짜개서 말린 것을 말하는데

흔히 광어라 부르기에 편의상 광어라고 하겠다.

싱싱한 생물 광어로 매운탕을 끓여 보자.

그 시원한 국물맛과 달콤한 생선살 맛이 잘 어우러져

여름 원기 회복에 아주 좋은 음식이다.

 

먼저 육수 만들기. 매운탕 육수 만드는 방법은 아주 다양한데 오늘은

통통 살 오른 바지락 조개로 일단 시원한 육수를 만들자.

살아있는 바지락 조개를 약한 소금물에 한 시간 쯤 담가 해감을 한 후

조개가 잠길 정도만 물을 붓고 한 소큼 끓여낸다.

조갯살은 건져서 살만 발라 먹어도 되겠고 국물만 매운탕에 사용한다.

매운탕에 바지락을 바로 넣기도 하는데 모래가 지금거리기도 하고,,

부드러운 생선살에 딱딱한 조개껍질은

개운한 매운탕의 식감을 떨어트리니 수고스럽지만 육수만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겠다.

 

매운탕에 넣을 채소는 무.양파.당근.대파.청양고추만 준비한다.

깔끔한 국물맛과 생선살맛을 즐기기 위해 미나리나 쑥갓은 생략했다.

매운탕 맛을 더해 줄 미더덕을 넣어주고..

 

냄비 바닥에 무와 양파 썬 걸 깔고 그 위에 토막낸 가자미를 넣은 후 미더덕을 넣고

육수를 붓고 준비해 둔 다대기 양념을 넣는다.

(다대기 양념: 불린 홍고추. 마늘. 생강을 브랜더에 곱게 갈았다.)

 

 잠깐만! 광어 (넙치)와 도다리(가자미)는 어떻게 구별할까?

간편하게 <좌광우도>

그러니까 등쪽이 위로 나오게 눕혀 놓았을 때에 주둥이가 좌측을 향하면 광어.

우측을 향하면 도다리.

위 사진에서 이 생선이 광어임을 알 수 있다.

더 자세한 정보는 바로 아래. 열어보기..^^

 

광어(빨간 원형 부분이 가슴지느러미 입니다.)

 

 

도다리(빨간 원형 부분이 가슴지느러미 입니다.)

 

 

이외의 분류 방법으로는 이빨의 차이나 입의 크기를 통해서도 광어와 도다리를 구별 할 수 있습니다. 광어는 뾰족

한 이빨이 있고, 도다리는 이빨이 없습니다. 또한 입의 크기는 광어가 크고 이에비해 가자미의 입이 상대적으

로 작은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무가 익을 정도로 매운탕이 끓으면 썰어 두었던 청양 고추와 대파를 넣고

한소큼 더 끓이면서 새우젓으로 간을 맞춘다.

조림과 달리 매운탕은 양념이 지나치면 그 맛이 텁텁해지니 한사코 담백하게...

 

소금으로 간을 맞추면 약간의 쓴맛이 나고, 새우젓으로 간을 맞추면

풍미도 더 할 뿐 아니라 달작지근한 깊은 맛을 내 준다.

마지막 후추 약간.

작은 알갱이인 후추가 음식에 끼치는 영향은 지대하다.

옛날 후추가 귀하던 시절, 오죽하면 은(銀)값하고 같이 매겼을까.

 

미나리나 쑥갓을 넣으면 더 맛있을텐데... 하는 분도 있겠다.

생물 매운탕은 한사코 부재료를 덜 넣는게 더 깔끔하다.

바지락 조개와 새우젓만으로 국물맛을 더해도 생선이 신선하니

칼칼한 국물맛이 그렇게 시원할 수가 없다.

광어의 부드러운 살은 아주 단맛을 낸다.

 깔끔하면서 청양고추의 칼칼함에 더위가 단번에 싹 물러가는 느낌.

그래. 바로 이 맛이다.

 

땀을 많이 흘리고 쉽게 지치는 무더운 여름철에는

영양이 많은 식생활이 아주 중요하다.

규칙적인 식사. 건강 식단.

거기에 <감사하는 즐거운 마음>이 더해지면

올 여름 아주 건강하게 나겠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속이 보일 듯한 광어살이 정말 먹음직스럽습니다.
하나, 한나님 속살에 감히 비기겠습니까?
(이건 또 몬 소리? ㅋㅋ)

좌우지간 광어는 넓을 광자 아닙네까?
그래서 넓은 곳에 요리해야 맛있고
도다리는 도달도달 끓여댜 맛나지요.
흠~
몬 소리? 하심서 빈말 잘 하시는 여름비 아즘마.. 하하. 도달도달 끓인 도다리. 흐흠. 맛나겠습니다,,
파닥파닥한 녀석 토막내와서 끓였더니 정말 단맛이 나더군요. 국물맛도 아주 시원하구욤.
우와~~~ 맛있겠어요....
오늘은 흰죽을 끓였습니다.
어제 아들에게 제가 오래된 땅콩버터를 빵에 발라 먹으라고
줬나봐요...심한 .배탈이 나서~~~^^
오늘 당장 끓여 먹고 싶은데~~ㅋ
오늘은 참고,,내일쯤 해 먹어 볼께요.
감사합니다.....^^
저런. 땅콩버터. 그거. 겉모습만 보고 오래두고 먹을 거 아니예요. 기름진 땅콩버터, 유통기한 꼭 지켜야 하는데,
큰 일날뻔 했군요,,, 유리님도 은근히 음식 잘 하시는 거 같아요.
요즘처럼 비 자주 내리는 날
장떡 부침개에 막걸리만 자주 먹었는데
저 칼칼한 녀석 안주해서 마시면
세상 부러울 것이 없겠습니다

장맛비 잠시 숨고르기 하는 중

밤부터 다시 또 물폭탄 퍼부을 거란 예보
고추장떡 부침개. 비내리는 날,,외할머니 생각나게 하지요? 오늘 중부지역 250밀리 정도
폭우가 쏟아질 거라는데 걱정입니다. 미산계곡은 괜찮지요?
도다리와 광어를 이렇게 구분하는군요
좌광우도
이렇게 구분하는게 몇개 더 있더라구여
제사는 비록 안지내지만 어동육서
운전할때 차선 바꿀때 운전대에서 깜빡이 위로 올리면 오른쪽 라이트가 깜빡거리고
아래로 내리면 왼쪽 라이트가 깜빡거리고
역사시간에 배웠던 조선왕들 앞글자만 따서 '태정태세문단세~'
그리고 화학시간에 배웠던 화학 원소기호 '주기율표~'
그리고 컴퓨터 '단축기들 ~'

암기해야 할게 너무나 많은 세상입니다.
오죽하면 비록 불교이긴 하지만 일본 스님이 내놓은 '생각버리기'라는 책이 베스트 셀러가 되었겠습니까?
쓸데없는 헛소리를 너무 많이 늘어놔 한나님 머리를 어지럽히게 한것이 아닌지나 모르겠습니다.
어쨋든 음식은 잘 먹고 갑니다.
한나님 요리솜씨는 고사성어로는 '명불허전'이고 ,브라질 말로(포루투갈어)는 '따봉' 입니다.

오늘 민방위 훈련 5년차 소집이 12일 아침 7시에 있었고, 교육을 근처 중학교 운동장에서 할계획이었는데
비가 너무 많이 와 교육이 취소되어 근처 중학교 정문에서 수료 도장만 서류에 찍고 왔네요.
땡잡았다는 기분이 이런건가 봅니다.
저는 애국자는 아닌가봐요....ㅋㅋㅋ
민주는 훈련 소집 한번 빠져서 8월에 두 번 연거푸 받아야 한다네요. 그럼 애국자? 하하
간단하지만 은근 재미있지요? 하하. 요셉군이 따봉하고 엄지 치켜주니 은근 기분 좋은데요?
흠..아침부터 ㅋㅋ

비 오는날.
맵고 얼큰한걸 조아라 하는 제 입맛에 완전 딱!!
저렇게 정성스레 게다가 맛도 일품이라 여기저기서 한나맘의 손맛을 사랑하는거~죵!
눈팅으로.
사랑으로.
마니마니 먹을게용.

요긴 오늘 비가 그쳤어요.
비 피해며, 해병대 자살 사건이며 뒤숭숭 하지만 그들을 기억하며...마음모아_()_
아이궁. 규린아. 오늘도 엄청 쏟아부었다, 지금은 잠시 멈췄지만. 손목은 좀 어떠니?
젊은 아들들, 그런 소식 들릴 때 마다 정말 마음이 너무 아프다...
포항 바다는 얼마나 뒤척이니?
잉?
광어와 가자미가?
ㅎㅎㅎㅎ
정말 난 몰랐어요
정말 귀한 정보에요
고마워요

근데
꿀꺽 꿀꺽
우우우우으으음
먹고파요
오늘같이
비오는 날에,,,
하하. 굳이 구분하려고 애쓸 필요없이 어떤 음식이든 맛있게 감사히 먹으면 되지요,
하하, 나나님. 오늘같이 비오는 날, 걱정할 거 무에 있습니까? 주방에 들어가 냉장고 뒤지면
틀림없이 맛난 음식 몇 가지 나올텐데요.
표고주? 포도주이겠지요? 하하, 매운탕 보시고선 그만 술 생각부터 나셨군요?
황태 대가리, 파뿌리, 건표고, 고추씨 등을 넣어 끓여서 육수를 만들기도 하지만
바지락으로도 아주 깔끔하고 시원한 육수맛을 낼 수 있어서 가끔 이렇게 끓여봅니다.
국물 색상만 봐도 맛있을꺼란 생각이 부쩍 듭니다.
얼큰한 국물이 있다면 쓰디쓴 소주 한잔이
그리울텐데 그걸 어찌 참을수 있을까요.

비오는날 이런 음식이 제격입니다.
역시... 요리하면 <한나님표>가 쵝오 라는거...인정합니다. ^^

어이쿠.. 사진 작가님이 보시기엔 늘 98% 부족한 사진이 분명하지요?
전 양념 묻은 손으로 똑딱 똑딱해대니..그저 제 모습 찍힌 것만도 기적입니당..
ㅋㅋ. 한나표 음식이 쵝오라 말씀해 주시니 광주 오시면 무조건 한 상 대접 당첨!
요즘 더위에 윤수아빠 힘들어하는데...
한나님 집으로 1박2일 보내야겠어요.
저 매운탕 세그릇 먹으면 이 여름 거뜬하게 이겨낼것 같은데....
문집사님은 축복받으셨어요. 그럼요~~
감사하는 마음으로 드시기만 하면 되니....
ㅎㅎㅎ
하하. 1박 2일 아니 하셔도 그대 가족 몇 번 놀러오면 될 일 아니겠음둥?
지금 우리 냉동고에 진한 추어탕 얼려서 자고 있어욤.
한나님..책임져 주세요.
먹고 싶어서 침을 많이 삼키다 보니 제 목젖이
늘어져 버렸답니다.ㅎㅎ
참,몰랐었는데 "좌광우도",,감사드립니다.ㅎㅎ
아이궁. 제가 무슨 책임씩이나 져야 하는지요.ㅡ.ㅡ;; 하하. 침 삼킨다고 목젖 늘어나는 일 없으니 안심하시고.
하하. 그러지 마시고, 집에서 식구끼리 함 끓여 보시지요. 보글보글. 무언들 맛이 없겠는지요.
다음에 꼭 해먹어야 겠어요..그곳에도 비가 많이 오지요. 이번장마 비가 제대로 오네요.^^
난 플로라님 김치말이 국수가 먹고픈데... 솜씨좋은 플로라님이야 마음만 먹으면
어떤 음식이든 뚝딱하실 터.. 폭우 피해가 없어야 하는데 걱정이지요.
지금 이시간
아이구...
배고파~!!!
시원한 국물에...
사랑하는 그대와 허겁지겁 돌솥비빔밥 먹던 날도 아득해졌네..
정말..내가 정성껏 차린 밥상에 그대들 초대하고 싶은 마음은 늘 간절한데.
언젠간 분명 그럴 날 오겠지?
요즘처럼 햇빛일 볼 수 없는 계속되는 장마철
오늘은 이곳 하루종일 비가 주룩주룩
지금도 창밖엔 빗소리가 요란하게 들리네요.
이런 비오는 날 저 매운탕 최고지요.
글이면 글 요리면 요리 그럼 한나님은 못하는건 무엇인가요?
밝은 미소님처럼 살림솜씨 깔끔하시고 다방면에 해박한 지식을 가지신 분 앞에서
저의 이런 요리는 풋내기 솜씨이지요.^^ 그저 저보다 쬐끔 덜 알고 계신 분에게 소개하는 겁니다.^^
동네 시장에서 광어를 안 팔았어요.
어~~나 광어 사야되는데~~라고ㅎㅎ(전 하라는대로 하고 싶었거든요..^^)
매운탕할건데,,,광어로 해라고 했거든요...라고 안절부절하며 말했더니,,^^
대신 우럭으로 해라고 하더군요...
오늘 저녁 메뉴는 한나님의 광어매운탕으로 해 먹고 싶었거든요...
무우도 없어서,,대신 애호박으로 했지만,,,^^
맛은 끝내주게 맛있었어요...^^

광어를 넣은 매운탕의 맛을 알고싶었는데,,
그건 아쉬웠지만,
이렇게 끓이면 매운탕이 맛있구나~~~라는걸 알겠어요..
감사합니다.^^
우럭 매운탕도 참 시원하고 맛있지요. 유리님 끓이신 우럭매운탕 맛있었다니...하하 축하합니다.
그거야 당연히 유리님의 솜씨 덕분이지요. 초복날인데 오늘은 무얼로 복걸이 하시려나요?
저도 지금 시장 나갑니다. 초복용 삼계탕거리 사러요.
아이들 방학이라 먹거리 공수하기 바뻐서 통 신랑한테 신경쓰질 못했는데 주말엔 광어매운탕으로 점수좀 따야겠네용.. 소중한 정보에 머리숙여 감사요~
여름 보양식으로도
아주 좋을거 같아요.
매운탕..............
침이 마구마구 흐르네요(?) (ㅜㅜ)
갑자기
먹고파요
애구
휘리릭~~
ㅎㅎㅎㅎㅎ
빨랑 가서 모라도 ㅎㅎㅎ 먹어야겠네요
꿀꺽~~~~~
+ 즐거운 감사한 식탁이 그립습니다^^
아,, 이 국물에 전 횟감 샤브로 먹고 싶어집니다..
아,, 다 먹고 싶어지는 순간이 저녁시간대가 되나봅니다^^
땀나게 보양식 드시고 건강하게요 _()_
와~죽인다.
보기만 해도 먹은 것처럼 뒷맛이 개운합니다.
음~~할 말이 없습니다.
잘 계시죠?
음식에 탐욕을 느끼다 보니 인사마져
잊을 뻔 했군요.ㅎㅎ
우리 아저씨가 낚시해서 광어를 잡아 왔네요.

회는 맜있게 잘 먹었답니다, 남은 머리와 뼈로 매운탕 한번 끓여 먹어 보려구요.
레시피 감사해요.
해먹구 맜있으면 또 찾아올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