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물조물 냠냠

한나 2011. 7. 26. 16:21

 

21

 

(스피커 on. 신나게 노래부르며)

 

 

"어미야. 비빔밥 해 먹자" 하시길래 이런저런 비빔밥 재료 만들어 맛있게 준비했더니

"힘들텐데 이 더위에 무슨 비빔밥이니?" 하시는 어머님.

"넵? 어제 어머님께서 비빔밥 드시고 싶으시다고..."

"김밥 생각이 나서 김밥 말아 먹자 했는데?"     ".........@..@"

그래서..그제는 비빔밥 배부르게 비벼 먹고

오늘은 점심에 김밥을 말았어요~~^0^~~

본디 손이 크니 몽땅 말아 이웃집에도 몇 접시 돌리고..^^

 

누드김밥 말아서 이렇게 뚝딱!

캘리포니아롤도 만들고

김밥 말기 지루해서 이렇게 주먹밥도 만들어 보고..

 

  김밥 못 만드는 사람 어딨어요? 힝~ 그래도 함께 만들어 보자구요~

 

<재료> 김. 우엉졸임. 단무지. 달걀지단. 오이. 게맛살. 홍 파프리카. 깻잎. 치즈. 밥

<밥> 밥을 고슬하게 지어 단촛물을 넣어 고루 섞어 식힌다.

* 단촛물 만드는 법: 작은 냄비에 매실청(또는 미림) 1/3컵.소금1숟갈.설탕1숟갈.3배 식초 1숟갈 넣고 끓인다.

 

김발을 위생봉지로 씌워 사용하면 김발에 밥알이 묻지 않아 편해요~

핑거볼에 물 준비. 젖은 행주. 손에 물을 묻혀야 밥을 잘 펼 수 있고. 김밥 썰 때

칼에 물 묻힌 후 젖은 행주에 닦아 가면서 썰면 깔끔해요.

김발 위에 밥을 위 4센티 정도 여백을 남기고 고루 얇게 펴고

깻잎과 치즈를 하단에 깔고...

길게 썰어둔 달걀 지단.단무, 오이.우엉.게맛살. 파프리카 얹고.

김발을 사진처럼 말아 꼭꼭 눌러준 후 마저 말아요.

단단하게 말아야 썰었을 때 속재료가 빠져나오지 않고 모양도 예쁘게 되요.

 

김발을 굴려 가면서 꾹꾹 만 후 쟁반에 만 김밥을 차곡차곡.

마른 김이면 겉에 참기름 발라주세요. 전 조미김을 사용해서 생략.

반드시 칼에 물을 한번 묻힌 후 행주로 살짝 물 닦고

직각으로 칼을 올린 앞뒤로 톱질하듯이 썰면 아주 깔끔하게 썰어져요.

 

이건 아주 기본 김밥. 이걸론 좀 심심하지요?

 

요로케 직각으로 접어 눌러주어 사각 김밥도 만들고..

 

네모..

 

 

자아~~ 더운 여름 <누드> 괜찮겠지욤?

누드 김밥.... 비닐봉지 씌운 김발 위에 김에 밥을 편 후 뒤집어 밥이 아래로 향하게..

그리고 저렇게 재료 얹은 후

 

같은 방법으로 말면 누드 김밥 완성. 그대로 썰어나가면 참 밋밋하겠죠?

요로케도 해 보고

 

멋을 좀 더 부리면..

캐비어가 마침 한 병 있네요. 김밥 속재료 남은 거 잘게 다진 후

마요네즈와 허니머스터드 소스를 조금 넣어 섞어서...

 

누드김밥 썰어 어슷하게 접시에 담은 후. 위 다진 야채에 소스 섞은 걸 조금 얹어주고

마지막에 캐비어를 조금씩 얹었어요.

캐비어는 많이 짜요.^^  조금씩만 얹어 주세요.

 

이건 분명 캘리포니아 롤 맞습니다. 맞구요.

위에 무얼 얹느냐에 따라 맛과 모양. 이름이 달라지겠지요?

 

자아~ 손이 무지하게 큰 한나씨. 몇 개를 말았는데도  밥이랑 재료가 좀 남았어요.^^

맏며느리답게 손도 무척 큽니다요.

남은 밥에 남은 재료 송송 다져서 저렇게 섞어주세요.

전 초밥틀에 넣어서 이렇게 모양을 냈는데

틀이 없으면 손으로 주물러 주먹밥 만들어도 사랑스럽고 귀여워요.

이건 뭐라 해야 할까요? 주먹밥?

김에 말지 않고 이렇게 해 주어도 아이들이 재미있게 먹을 듯 해요.

 

 

위 다섯 장의 사진은 몇 년 전 만들었던 초밥 사진입니다.

단촛물에 버무린 초밥에 고추냉이 바르고 저렇게 다양한 재료를 얹어 초밥을 만들어도 근사하지요?

자아~~

이제 아파트 앞 공원 그늘로라도 소풍을 떠나 보자구요.

꾹꾹 만 김밥 싸고 냉커피 한 병 준비하면

친구 몇 명 부를 수 있겠네요~

 

 

 

  맛있게 드시고 아래 추천 꾹 눌러 주시면

복 받으실 거예요~~*^0^*

이전 댓글 더보기
노래와 함께 먹으니 정말 맛있는데요~
근데 이밤에 어쩔까나~~?
한나님~
잘 지내시죠?
비가 많이 내리는 요즘 각별히 건강 조심하세요~
리즈님. 그곳도 비가 많이 내렸나요? 희한하게 전국이 물난리여도 광주는 몇 년째. 태풍도 폭우도
피해가는지 그다지 어려움 없었네요. 리즈님. 늘 건강하시길 바래요.
와! 맛있겠다.
저렇게 맛있는걸 혼자 다 드시다니요~~~

한나님의 블이 환하고 젊게 바뀌었네요.
넘 좋습니다~~~
하하. 설마 저걸 제가 혼자서 다 먹었겠습니까? ㅋㅋ 오작가님이랑 나눠 먹지 않았다고
삐지신 거지요? 주소 남기세요. 전 그림은 그리지 못 하지만 김밥 정도는 기꺼이
선물해 드릴 마음 넘쳐납니다.^^
아 ~~
맛나겠어여
비 피해 없으시죠
펄님. 이번 폭우로 많이 놀라셨나요? 광주는 다행히 비가 거의 내리질 않아서
아무 문제는 없었답니다. 오늘 낮에 30여분 폭우가 쏟아지더니 언제 그랬냐는 듯 지금은 시치미
뚝 떼고 있네요. 하늘이..
내,,,,,,,,,,,,,,,참!
이렇게 작품을 만들어 이곳에 올리면 먹으라는 것인가요?
구경만 하라는 건가요?,,,ㅎㅎㅎ
화중지병이라더니,
괜스레 온달 입맛만 당기고 갑니당,,,허허허허
하지만 눈요기는 많이 했으니 후회는 없답니다.
한나님!
그대는 비 피해 없으리라 믿지만 혹여 조금이라도 있나 온달 걱정했답니다.
밤시간입니다.
고운 시간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하하. 온달님. 사진 속 김밥. 그거 참 고약하지요? 죄송합니다~~
이곳은 비 피해가 없었구요. 오늘도 여전히 덥습니다. 온달님도 건강하세요.
손녀 아기랑 물놀이는 다녀 오셨나요?
볼때보다 먹고싶고,
볼수록 신기하고
한나님이 궁금해지고,
참 부지런하시구나 싶고,
손이 크니 맘은 더 넓겠구나 싶고.
곱게님의 솜씨 야무진 걸 익히 아는뎅... 뭐 김밥 말지 못 하는 주부 있을라구요.
하하, 손이 큰 건, 친정과 시댁 모두 내림이지요. 늘 음식이 양이 많이 이곳 저곳 나눠주고
초대해서 나눠 먹곤 합니다만 마음은 간장 종지랍니다..ㅡ.ㅡ;;
김밥 맛있겠어요..전,,치즈랑 깻잎 들어있는것은 사 먹기만 했는데,,
집에서 만들어서 엄마표~~야,,라면서 내면
더 기뻐해주겠죠....ㅎㅎ
엄마표야~~라면서,,한나님이라는 분의 블로그 보고 했어~~라고도
말할께요....
그러면,,저의 아이들은 나한테 말고 한나님한테 고맙게 생각할꺼예요...ㅎ
치즈를 넣을 때는 미리 비닐 벗기지 말고 김밥 속 넣을 때 그때 벗겨서 넣어야 해요.
여름엔 치즈가 축축 처져 버리거든요.^^ 유리 엄마표 김밥. 맛있게 마세요.
치즈 미리 비닐 벗기지 말라고 안 가르쳐주셨으면,
미리 비닐 벗겼을꺼예요..^^
유리님 손맛 덕분에 김밥 맛있었을 거예요.^^
이렇게 아름다운 김밥 어떻게 먹지?
한나표 김밥 아주 깊이 음미하며 행복해하는 영희
그리운 언니. 그러고 보니 우리 영희 언니에게 정말 해 드리고 싶은 음식 있는데..
언니, 사랑하는 언니. 이 여름 가기 전에 서울 가긴 할 건데..시간이 날지 모르겟어요.
새우도
팽이버섯도
내 눈엔 수영복을 입고 있는듯.....(ㅋ)(ㅋ)
여름에 별식으로 좋을 듯해요
근데 지는 ............흑
자신없어요(~)(~)
(하하). 마지막 아래 사진 다섯 장은 아주 오래 전 만들었던 사진입니다,
무엇이든 시작이 절반이지요. 기본 김밥에 조금씩 응용하면 아주 다양한 맛과 모양을
맛볼 수 있지요.
김밥 만들었어요...^^
서툴게 말았지만,,,
맛이 깔끔합니다...
처음에 지은이가 먹을때에는 간이 싱거웠는데,
치즈덕에 싱겁다고 안 느낄만큼 맛있었어요.
두번째,,아들 먹일때에는 간을 좀 더 신경썼어요.
지금 맛있게 먹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와우. 다행입니다. 어느 음식이든 간이 맞아야 맛있지요.
김밥 싱거울 땐 응급조치로 썬 김밥 밥 부분에 가는 소금 살짝 (아주 조금씩) 뿌려 주어도 될거 같아요.
어~~요 위의 댓글 제가 로그인 안한체 올렸나봐요...^^
저 유리가,,접니다....^^
하하. 알고 있었습니다.^^
한나 언니 반가와요
한나님 글에는 댓글이 많이 달려있으니까
또 꼴찌네요

제가 운영하는 카페로 꿀꺽 업어 갔어요.

또 중국 가면 블로그가 안돼니이렇게 안부 전해 봅니다.
미카님. 희동이랑 한국 오신 거지요? 고생 많으시네요.
그래도 두 아드님 잘 가르치고 계시니 든든하시지요? 반가워요.
이쁜 얼굴에 어머니 말씀도 잘 듣고 효녀이십니다
비빔밥을 해드리고 김밥도 해드리고 ㅎ
김밥 싸는 정성이 이만저만이 아니십니다
이렇게 정성드려 싼 김밥에 살로 안가면 아니
영양이 풍부하여 삼복더위에 달리 보신은 안하여도 거뜬히 여름을 나겠습니다
안 먹어 봤지만 맛있는 김밥이야요
영양이 골고루 한나식 김밥 특허내서 차려도 되겠지요 ㅎㅎ
손이 크니 음식도 푸짐하고 영양도 담뿍...구경만하여도 여름 살찝니다요
수필 한편 보내주시고 7월도 잘 나세요...효녀한나님
하하. 제 귀가 실수하는 바람에 연거푸 맛있는 밥 먹을 수 있었지요,
수필 부탁하신 거.. 별님이 어떤 글이 좋은지 골라 보시면 어떨까요?
제 마음에 드는 글이라곤 없어서 말이죠.^^
아싸~ 맛잇는 김밥
아싸~김밥도 맛나고 노래도 신나고.....ㅋㅋㅋ.
한나님 ~김밥도 요리입니다용~ㅎㅎㅎ
다 먹어치웠어요!!
와구와구!
냠냠냠^^
+ 옆구리 터져버린 저 김밥은 저 좀 주세요(~)(ㅎ)
요리가 별것 있나요(^^)
순간을 (즐)겁게 해주면 그거이 명품요리겠쥬(^^)
소풍 초대받고 싶은 여자(~)(~)(~)(^-^)
비밀댓글입니다
와~ 솜씨가 장난이 아니시네요^^
요번 토욜날 김밥싸야하는데--열심히 적었습니다ㅋ
감사합니다^^
이 치즈김밥 한줄만 먹으면 하루 칼로리 모두 섭취하겟습니다^^*
하지만 먹을땐 칼로리 생각 아니나지요
먹고난 후...... 그런데 집에서 어찌 이리 골고루 준비하시는지요^^*
먹구싶어요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