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물조물 냠냠

한나 2012. 2. 10. 15:25

 

 

 

잘 지내셨지요? 아주 오랜만에 요리 포스팅을 합니다.

영양의 보고인 <굴>은 역시 바닷물 기온이 가장 낮은 겨울철이 맛도 제일 좋고 영양도 더 풍부하다 합니다.

더구나 양식이 아닌 <자연산 굴>의 풍미는 아주 진해서 먹을 때마다 그리운 이들이 생각나곤 합니다.

참 이상하지요. 어떤 특정한 맛 때문에 잊고 있던 기억이 떠오르기도 하니 말입니다.

 

 

저희 친정아버지는 <겨울 어리굴젓>을 참 좋아하십니다.

얼기 직전의 무를 끝이 날캄한 놋수저로 긁어서(써는 것보다 이리 하면 무가 아주 부드럽지요)

자연산 굴에 무랑 미나리랑 갖은 양념에 버무려 옹기 단지에 담아 한나절쯤 아랫목 이불 속에 파묻어 두어

살짝 삭힌 어리굴젓을 진지상에 올리면

다른 반찬 쳐다 보지도 않으시고 어리굴젓에 밥을 슥슥 비벼 맛나게 드시곤 하셨지요.

 

 

 

그때와는 사뭇 다른 어리굴젓이지만 어리굴젓을 담글 때마다 친정 아버지가 맨 먼저 생각납니다.

양념 잘 어우러져 아주 맛깔스러운 어리굴젓을 일부러 아버지처럼 밥 수저 위해 척 걸치고 먹으려니 목울대가 뻣뻣해집니다.

눈썰미가 좋으신 분들. 어? 밥이 아주 질게 되었네요? 하셨지요?

하하. 연로하신 어머님 때문에 밥도 나물도 모두 무르게 해 드리다 보니 식구가 늘 진밥을 먹습니다.

그런데 오늘은 더 질게 되었군요.^^

 

 

 

 

 

자연산 굴 1킬로그램. (굴의 크기를 비교하기 위해 수저 위에 올려 보았습니다. 씨알이 아주 작음을 아시겠지요?)

소금물에 굴을 잘 헹구어 소쿠리에 건져  물기가 얼추 빠지면 밑소금을 뿌려 둡니다.

 

 

무 1/2. 사과 1. 당근 1/2. 양파 1/2  수삼 2뿌리. 은행1홉. 풋마늘 3뿌리

고춧가루, 다진 마늘. 꽃소금.

(미나리는 빨리 익게 하기 때문에 이번에는 넣지 않고. 대파 대신에 풋마늘을 넣었어요.

대파는 많이 들어가면 음식에 점성이 생겨 끈적거리게 하는 성질이 있지요.

그리고 주로 배를 넣는데 이번에는 사과를 넣었어요. 사과도 잘 어울리고 맛있지요.)

 

 

 

 무와 당근은 사방 1.5~2 센티 크기에 아주 얇게 썰어주고, 수삼도 얇게 썰고, 사과도 무 크기로 썰고, 풋마늘도 가늘게 썰어두고.

무, 당근, 수삼.. 딱딱한 채소에 먼저 소금, 고춧가루, 다진 마늘 넣어 버무린 후

나중에 굴, 사과 풋마늘, 은행들을 넣고 마저 버무립니다.

 

 

 

무와 굴을 함께 먹으면서 간을 맞춘 후 밀폐 용기에 담아 보통 실온에서 하루 삭히는데

저희집은 무엇이든 삭힌 것 보다는 싱싱한 걸 좋아해서 바로 냉장 보관합니다.

 

 

하루 지난 어리굴젓입니다. 굴 두어 개, 무, 수삼까지 고르게 건져 밥 수저 위에 척 얹었습니다.

침을 꿀꺽 삼켜야 하는데 저는 또 눈물이 먼저 목울대를 당깁니다.

 

 

 

 

사랑하는 이들. 그리운 이들.

한나가 정성껏 담근 어리굴젓. 맛있게 드시고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바로 아래 포스팅 <낯선, 너무도 낯선>이란 글에서 아버지 소식을 잠깐 언급했었지요.

친정에 내려가서 하룻밤을 자면서 엄마와 의논 끝에

 <당분간..추위 좀 가면..정신이 좀 더 흐려지시면.. 엄마 눈이 더 나빠지면..>...

이렇게, 아버지의 요양원행은 일단 미루기로 결정했답니다.

아마도 엄마는 쉽게 결정을 못 내리실 듯 합니다.

저는 겉으로는 엄마 걱정하면서도 속으론 손뼉을 치고 싶을만큼 안심이 됩니다.

 

"아버지, 제가 누구예요?" 여쭈면 "몰라요." 하시다가도

제가 누구냐고 귀찮게 해 드리면 벙긋 웃으시면서 "둘째딸 한나~" 이리 말씀하셔요.

저는 알아보아 주시는 게 너무 기뻐 아버지 뺨에 제 뺨을 한참 부비고..

그러다가도 아버지는 딸을 보시면서 "우리나라 정치가 걱정입니다." 하시고

엄마에게 "아줌마는 고향이 어디세요?" 하시다가 또 좀 있으면 "인덕씨~"하고 엄마를 찾습니다.

"여기 있으니 안심하고 주무세요."라는 엄마 말씀 듣고서야 눈을 감으십니다.

아버지 곁에서 자는 하룻밤 사이에도 주무시다 세 번을 "인덕씨"찾으시던 아버지.

다음 날. 간식을 권하는 둘째 딸에게 안 드시겠다고 고개를 저으시길래

"왜, 배 안 고프세요?" "아니. 니가 있으니 안 먹어도 배부르다." 또 이리 저를 울리십니다.

제가 떠날 시간이 되자 시무룩하시더니 기어이 우시는 아버지.

몇 번을 안아 드리고

"아부지, 아부지, 둘째 딸 한나. 잊지 마세요" 부탁 드리고 부탁 드렸습니다.

 

엄마 상 타시던 날 찍은 사진과 제 사진을 인화해서 아버지에게 쥐어 드렸습니다.

당신 자신도, 엄마 사진도, 제 사진도 누구인지 알아보지 못 하시더니

헤어질 때 사진 보며 다시 여쭈니 다 알아 맞추시더군요.

자주 찾아뵙지 못 하면서 사진이나 보고 둘째 딸 잊지 마시라 하는 거 같아서..

날마다 날마다 아버지 곁에 있을 수 없음이 얼마나 죄송했는지.

 

 이 어리굴젓. 아무래도 먹을 때마다 울 거 같아서 아버지에게 보내드려야겠습니다.

 

 

 

38

 

이전 댓글 더보기
아버님 얼굴이 곱습니다...
반가운 아정님. 전화 통화 아쉬웠습니다. 그치요? 울 아부지 젊으셨을 땐 인기 좀 있던 분이시지요.
지금도 병원 가면 간호사 샘들이 멋쟁이 할아버지 오셨다고들 하세요.
어리굴젓 담그는데도 이렇게 여러가지가 들어가는군요.
싱싱한 것이 군침이 돕니다.
나도 밥(쌀)은 못 먹어도 어리굴젓은 참 좋아 하거든요.
사진도 생생하게 잘 담으셨습니다.
아버지의 얼굴이 참 곱습니다.
반가운 윤님. 쌀밥은 못 드시지만 어리굴젓을 좋아하신다니 다행입니다.
여전히 에너지 넘치는 나날 보내시지요? 아웅, 울 아부지 미남(!)이시란 칭찬들 해 주시니 흐뭇합니다.
전 매운걸 못 먹으니..... 굴은 좋아하는데..... 하하
정말 잘되었어요~~

어머님은 힘 드시겠지만 두 분이 함께 계시다는 것이 아마 힘이 될거란 생각이 들어요... 두 분다에게요~
저희 아버님도 식구들 알아보지 못하시고 어머님만 알아 보시는 상태였는데 다음 해에 하늘나라로 가셨지요.

저희 아버님보다 더 정정해 보이시는데요... 사진으로는..^^*
맛난 어리굴젓 맛있게 눈으로 먹었어요~

고춧가루 덜 매운 걸로 버무리면 그리 맵지 않답니다. 맞아요. 엄마에겐 힘드신 부분도 있지만 그대로
아버지를 계속 집에 모시기로 결정한 후엔 오히려 편하다 하시네요. 아, 베로니카 아버님도 그리 하셨군요.....
한나님 소식 궁금해 들렀다가 제 댓글 읽어보니....ㅋㅋ

저희 아버님이란 시아버님이셨어요~
두분이 소꼽놀이 하듯 재미나게 지내셨기에 아이에게도
엄마아빠 늙으면 이렇게 해 줘야 한다고 못박고 있죠~하하

건강하셔요~!
참 좋아 합니다..
돌아가신 저희 아버지도 참 좋아 하셨는데..
맛나 보입니다..
입안에 침이 가득..ㅎㅎ
반가운 선법주님. 잊지 않고 찾아 주시니 감사합니다. 건강하게 여전히 작품활동 잘 하고 계시지요?
아하,,법주님 아버지께서도 그러셨군요. 이렇게 부모님들은 세월 지나면 기약이 없습니다.
참 한참만에 들렸는데
나도 오래전 돌아가신 울아버지가 생각나네요...

어리굴젓이 군침도네요...
아이구. 세월이 흐르니 한결같이 부모님들 떠나셨거나 편찮으시거나 그렇군요..
샛별님도 잘 지내셨지요? 블로그를 거의 안 하고 지냅니다. 그래도 잊지 않고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한나님이 하도 안 보이니까 '다음'에서 찾는 모양인지
불로그 메인 전면에 "우수 불로그 소개"에
2, 28일 지금 이시간 이렇게 소개로 떴네요.
한나의 뜨락 땍때구르~ 행복이 구르는 소리
선생님 댓글 보고서 일단 전화 안부 인사 드리고....게으른 제자를 용서하십시요.^^
아~ 그랬던가요? 이렇게 게을러서 아예 방치해 둔 블로그를 '우수'라니...이거 정말 민망하기 짝이 없습니다.
떠난지 한달.....허전한 마음 여기 놓고 갑니다.
모쪼록 건강하고 행복하시기를 빌어요.
부활절 맞이 합창연습 시키시노라 바쁘실 테지요.
꽃샘추위 이름은 예쁘죠.^^* 하지만 하는 짓은 밉상입니다.

가벼워진 옷차림에 감기 조심하시고..
멀지 않은 봄..

행복가득 담은 봄을 당신의 품에 꼭 안으시길 ..
한나님 반가워요. ^^
한나님의 어리굴젖을 보니 군침이 입에 가득 고이네요
이제 굴이 끝나는 시기인데...
아버님 건강 하시길 빕니다
늘 존경하는 한나님.
아니, 항상 사랑하는 누이야!
어인일이십니까? "언재쯤일지"에 찾아갔다가, 여길 찾아 되돌이왔습니다.
신상에 변화가 있는 건 아니시라구요? 어디가 아프십니까? 혈압은요? 허리는요?
어르시들은요? 아드님 따님들은 잘 하고 있지요? 저도 그동안 너무 무심했습니다.
지난 주 절반은 맏이집에서 묵고 오늘 남산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주말이면 외손녀(주말이면 강남의 자기집에 안있고 피아노 레스 때문에 할아버지 집에 와 있는 막내의)가 가지고 있는 할아버지 폰을 보이며 "한나작가아주마에게서 매일 왔어." 하고 폰을 열어보여주었습니다.
그간 제가 너무 무심했습니다. 오래, 너무 오래살고 있으니 마음도 몸도 다 그리되는가 봅니다.
요즘에는 소란이와도 교신? 갖지 못하고 있습니다. 참 하고 이야기도 많으데 다 줄이겠습니다.
아무조록 건강하셔야 합니다.
불할릐 첫날, 아니 벌서 자정이 넘었습니다. 늘 주님의 은총이 가득하시기를 기도합니다.
+ 제 아부지 이야기를 우려내는것 같아 맘빛이 흐려졌습니다
아까운 시간 만드시기를 바랍니다^
건강하게 잘 지내시리라 생각했는데..
한계를 느낄때엔 좀 쉬는것도 괜찮을것 같아요
너무 오래 쉬면 머릿속이 하~에지면 백치?!!!
가끔은 우리를 즐겁게 마음을 건드려 주세요
늘~ 건강하시고요^^
오늘은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라는 복음말씀 주일입니다
가족 모두에게 평화를 빕니다 _()_
무엇에 쫓기나 보죠 부친 건강을 위해 왕권을 가지고 보모님께 숨어 들어온 병
예수 이름으로 치매를 빼내서 묶어 두리다 믿고 기도합시다
왔다갑니다^^
젖갈은 좋아하지 않아 먹지 않지만, 저 숟가락의 밥과 젖갈을 보니 지금 한잎 막 먹고 싶어집니다.'오랜만에 들렀습니다. 그모습 그대로 계시니 반갑네요.
나도 엄청 어리굴젓을 좋아하는데,...ㅎㅎㅎ
어리굴젓은 밥도둑이 될것입니다.
♡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내일은 작은 설 동지입니다.
팥죽 드시고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과 행운이 가득한 날 되십시요

방문과 성원에 고맙습니다.♥♥♥
이웃님들 모두 즐건 주말 되시고
오늘도 행복가득한 날 되십시요♥♥♥
안녕하세요 반갑네요
아버님께서 편찮으신가 봅니다.
완도에서 왔다가네요
오늘도 행복가득한 날 되십시요
꿀꺽!!! 정말 맛있게 보입니다.
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