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지빠귀의 위기

댓글 72

조류 이야기

2021. 2. 19.

깃털의 얼룩무늬가 호랑이를 닮아 붙여진 이름으로

그 울음 소리가 귀신 소리와 같다해서 귀신새라고도 불리는 호랑지빠귀가

먹이를 찾느라 정신이 없는데 어둔 그림자가 서서히 다가섭니다.

덮치기 일보 전 이를 알아채고 날아가 간신히 화를 면한 호랑지빠귀입니다.

 

'조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논병아리  (68) 2021.03.03
말똥가리  (82) 2021.02.23
호랑지빠귀의 위기  (72) 2021.02.19
오목눈이  (78) 2021.02.15
황여새  (74) 2021.02.07
박새  (68) 2021.0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