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담불

댓글 2

작은 글방

2009. 9. 11.

 

 

 

 

           (시조)

 

                                 돌 담 불

 

                                                                                                            한상목

 

 

 

                      가는 이 소원 빌어 돌 하나 얹어놓네

                      오는 이 자식 걱정 돌 둘을 올려놓네

                      한 맺힌 그 설움인 듯

                      흘린눈물 탑이됐네

 

                       어젯밤 상현달 속 떠오른 그리움에

                       돌주워 바쳐놓고 눈시울 훔치면서

                       모롱일 빙 돌아왔던일

                             돌담불은 알겠네.

'작은 글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꽃  (0) 2010.01.17
조선솔  (0) 2009.11.05
파곡  (0) 2009.10.14
소금나무  (0) 2009.09.19
갈잎  (0) 2009.09.11
돌담불  (2) 2009.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