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리 신작 詩 (1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