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Love Cats

해피로즈 2007. 11. 5. 12:03

 

 

 

 

 

 

처음 우리집에 온 날 목욕시켜서 스티로폼 박스에 신문지 깔고 넣어준 모습..

(쉬하라고..^^)

 

 

 

얘가 우리집에 오기 전엔 애완동물에 대해 관심이 하나도 없었다.

애완동물을 매우 좋아하는 우리집 막내가 애완동물 타령을 할 때마다

"니가 담에 결혼해서 그때 실컷 키워라~"하는 말로 일축 하곤 했었다.

 

그런데 2007년 9월 2일 오후 6시쯤

일요일이었고 나는 그때 빨래를 널고 있었는데

우리집 막내가 아기고양이를 길에서 주워들고 왔다.

 

첨엔 쳐다보지도 않고 고양이 들고 들어온 막둥이한테 단호하게 말했었다.

"있던 곳에 내다놔라 빨랑~  엄만 절대로 못 키운다"

 

그러나 막둥이가 1시간만 데리고 놀고 내다놓겠다고 하여 할 수 없이 묵인을 하고

그러면 목욕이라도 시키고 델꼬 놀아라~ 하고는

얼마 후에 궁금해서  이리로 갖고와봐라~ 하며 거실로 불러 냈다.

 

그런데 요 녀석 가엾기도 하고 예쁘기도 하고...

그러나 약속대로 막둥이가 데리고 나갔다.

있던 곳에 다시 내다 놓으러 나간 막둥이가 한참동안 안들어오더니

얼마 후에 들어오는 막둥이 손에 여전히 고양이가 들려있는 것이었다.

하룻저녁만 데리고 있다가 내일 내다놓으면 안되냐고..

그러면서 저녁 시간이 흘러가고, 나중에 들어온 큰아이가 고양이를 보더니 예뻐죽는다고 난리였다.

"내일 내가 동물병원에 데려가서 진찰 받을게~"

 

이러저러 하다가 끝내 내다 놓지 못하고 우리 식구가 되었다.

다음날은 막둥이가 수련회 가버렸고, 지가 병원 데리고 갔다온다던 큰아이는 또 바쁜일이 있어 내가 동물병원에 데리고 갔다.

동물 병원에 데리고 갔을 때만 해도 나는 애완 고양이에 대해 전혀 무지한 상태였다.

사료를 사서 먹여야되는 것도, 고양이 모래가 필요한 것도 전혀 몰랐었기 땜에 그런 비용이 드는 것에 놀랐다. 

 

진료 결과 고양이 건강 상태는 양호하고 충도 없이 깨끗하다고 하였고

구충제도 먹여주었다.

 

진료비 5천원과 사료값 18000원 모래값 8000원 해서 31000원이 들었다.

(똑같은 사료인데 1월엔 19000원으로 1000원이 올랐다)

 

 

 

우리집에 온 첫날 모습

 

 

고양이로 인해 갑자기 감수해야 하는 일들이 생겼고

그건 성가시고 불편한 일이었다. 

그러나 얼마나 예쁜지..

 

 

 

 

 

이 사진들은 우리집에 와서 한 열흘 쯤 지난 모습

 

 

우리집에 온지 사흘쯤만에 용변을 가렸다.

우리도 첨엔 어디다 용변을 보게 할지  정하지 못했었고,

얘네들은  언제 용변을 보는지도 몰라 스티로폼박스 안에 신문지를 깔아주기도 하고,

구석을 좋아하는 것 같아서 쇼파 옆으로 구석진 곳에 신문을 놓아 주기도 했었는데 

이러저러하다가 사흘쯤 후부터는 화장실 구석에서 용변을 보게 됐다.

용변을 칼같이 잘 가리니 그 문제는 어렵지 않았다. 

화장실 구석에서 모래 없이 맨바닥에 용변을 본다.

사온 모래는 무용지물이 되었지만 지금까지 화장실 구석에서 착하게 잘 하고 있다. 

 

 

 

 

 

'My Love Ca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는 무엇이길래..  (0) 2008.08.04
귀여워 귀여워~~~~♬  (2) 2008.08.04
쌀쌀하지만 이런 모습도..  (8) 2008.07.21
나의 사랑 나의 아망이  (5) 2008.07.04
내 사랑아~~  (3) 2008.02.19
잠탱이 아망이~~  (1) 2008.02.05
이런 모습도 귀여워~~~  (4) 2008.02.05
많이 자란 아망이 모습~  (3) 2008.02.05
우리 가족이 된 아망이  (11) 2007.11.05
와우~~ 너무 귀여워요..정말 달근이 처음때랑 비슷하거나..약간 어린것 같기도 하고..

마눌왈~~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고... 모래값도 굳히고...ㅋㅋㅋㅋ
인물은 인물이네요... 이쁜놈들은 하는짓도 이쁘다니까요... ㅎㅎㅎㅎㅎ
우리집에 처음 온 게 생후 3개월쯤인가보더라구요.
저 얼굴 표정, 참 애처로웠지요~
집안에서 고양이 키우는 건 난생 처음이라 저는 아는 게 너무 없었어요~

ㅎㅎ 모래값은 굳었지만,
사람 화장실 쓰는 데에 또 애로사항이 있어요.^^
전에 살던 집에선 거실 화장실을 아예 아망이한테 주고~ㅎㅎ
저희들은 안방 화장실을 썼기 땜에 아망이 화장실을 늘 깨끗하고 물기 없이 보송보송하게 해놓을 수가 있어서
물젖은 발로 집안을 돌아다니게 되지 않아 좋았는데,
이사온 집에선 그냥 거실 화장실을 같이 쓰고 있어서 물 젖은 발로 나올 때가 많지요.
그래도 아망이는 손 갈 일이 그나마 덜한데, 문제는 천방지축 달콤이지요~ ㅋㅋ
둘째들은 워낙 그런가요?.. 사람도 둘재들이 더 개구지고 그러잖아요,, 너무 웃겨요.. 우리도 둘째 달근이가..더 개구지고 ..그러거든요..ㅋㅋ
아망이... 어린티 벗은 후의 모습만 보다가, 이렇게 완전 아깽이때의 모습을 보니. 색다르네요.
아망이 완전 미묘인데요 ^^ 그 예쁜 새끼 고양이들 찍어놓은 사진들 속의 주인공 같습니다 ^^
거기다가 성격 완전 좋은 무릎팍냥이 인가봅니다. 냥이들이 독립심이 강해 그러기가 쉽지 않은데...

그나저나, 역시 운명이란 놈은, 소리소문없이 삶속으로 들어오는 것 같습니다.
베토벤이 자신의 교향곡 5번의 이름을 '운명'이라 이름붙일때...
'운명'이 이렇게 다가온다는 식의 부연설명을 해놓은걸 보았는데요...
잔잔하게 아주 잔잔하게 다가오지만, 그렇게 받아들인 운명은... 정말 거대한 소용돌이가 되어,
그 운명을 받아들인 이의 가슴속에 소용돌이 치나봅니다.

아망이가 그렇게 해피로즈님에게 다가온거 같습니다. ^^
저의 반려동물 첫 사진, 첫 글에 들어오셨군요..^^
나를 오늘날 고양이 사랑하는 사람들까지 무조건 좋아하게 만든 저의 첫 반려동물이지요.
이녀석을 사랑하게 되는 바람에 이 세상의 길냥이들에 대하여 너무 가엽고 아린 마음을 갖게된..

고양이에 대해 전혀 무지하여 그냥 사람먹는 밥 조금 덜어주면 되고, 생선 조금 떼어주면 되는 줄 알았던 저랍니다. ㅎㅎㅎ

맞아요... 아망이가 어느날 갑자기 내 삶 속으로 들어왔어요.
이 조그만 존재가 나를 많이 바꾸어 놓았고,
내 삶에 많은 부분 영향을 끼쳤습니다.
전혀 생각지도 않게 아망이는 내 삶의 중심에 자리를 잡고 있어요.
아주 소중한 존재로....

훈쓰님! 우리 아망이 처음을 보아주셔서 감사해요~~^^*
와~~ 애들이 어떻게 왔나.. 싶어 첫글을 보러왔어여^^
꺄~~ 넘 이뿌네용~~^^ 지금도 이뿌지만 역쉬.. 애기때가 젤로 이뽀요~~^^
아.. 저런모습 보면.. 이미 그들의 포로가 되어버리지요. ㅎㅎㅎ
아, 우리 우리 사랑하는 아망이의 처음을 보러 들어와주셨네요~
제 마음을 기쁘게 하시는군요~^^
길냥이 출신치고^^ 참 예쁘죠?ㅎㅎㅎ
저 녀석의 포로가 되어버리는 일은 순식간이었답니다.ㅎㅎ
ㅎㅎ
길냥이라고 안보입니다. 너무 이뽀여~^^
네, 저도 너무 이뻐서 지금 얼굴 쳐다보면서도 어릴 때 모습을 자주 떠올리곤 한답니다.
저 사진 볼 때마다, 아이그~ 울애기~~ 하며 환한 웃음이 지어지곤 해요~^^
저도 첫글을 찾아왔어요.
블로그하신지 오래 되셨네요.
대선배님~ 많이 가르쳐주시와요,,
아가 아망이는 완전 천사네요. 안반할수가 없겠는걸요?^^
고맙습니다. 민트맘님~
글쎄.. 블로그를 차려놓고 열심히 잘 하질 못했어요.

에고~ 민트맘님 다 잘 하시면서 무슨 말씀이신지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