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ru's diary

haru 2011. 4. 30. 16:47

잔뜩 찌푸린 하늘

두껍게 자리잡은 회색빛 비구름,

무겁고 낮은 하늘,

나를 놀래키는 천둥번개.

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