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사랑의 ·詩

홍 사랑 2019. 9. 19. 10:34

가지 마라 세월아

글/ 메라니

 

가을 꽃밭엔

갈색 미인 닮은 꽃핀다

 

높낮이 오름 길목엔

세월 꽃 피고 지는데

오가는 나그네 발길

향기 찾아 바삐 움직인다

 

벌처럼

나비처럼 나는 듯 걷는 듯

 

저만치서 세월 오가는 소리

소음들로 아우성치는 가을밤

어미소 외양간 잠 설치고

송아지 어미젖 찾아 잔 걸음 친다

 

계절은

만들어지는 게  아니라

만들고 싶은 충동이  계절에게

고개 숙이라 한다

 

그만큼 세월은 잠들 곳 없이 흐른다

 

 

2019  9 7

오후가 흐르는 시간을 잡고 싶어서


안녕하세요? 얼굴은 마음과 직결되며
마음이 어두우면 얼굴도 어둡습니다.
마음이 밝으면 얼굴도 밝습니다.
이는 행복하다는 증거입니다.
오늘 하루가 밝은 미소속에 행복과
사랑의 향기로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언제나 변함없는 사랑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고맙고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