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사랑 삶의 야이기

홍 사랑 2021. 5. 6. 08:13

제목/ 재순이 밥그릇

글/ 홍 사랑

 

얼마 전일이다 그러니까 벌써 한 달포가 흘렀네

재순이가 아기 냥이를 다섯 마리 낳았다

나는 평소에 주던 햄과 사료를 제치고

고기하고 생선 고등어를 구입하여 산바라지에 힘써 왔다

봄바람에 음식이 메마르면 어쩌나 하고

친구 만남도 제친 채 집으로 오는 일상이 바쁘다

 

갑자기 봄비가 쏟아진다 나는 박스 집을 짓고

일만 원짜리 방석을 깔아 주었다

재순이는 절대 새끼들을

집 안으로 데리고 들어가지 않은채

갈대숲 안에 내린 비로 온몸이 새끼와 어미도

곧. 죽을 것 같아 잠도 못잔 채

아침에 일찍 일어나 보실 펴 보러 나갔다

 

재순이 산모는 아기들을 데리고 어디로 이사를 갔다

눈물이 왈칵 솟아오르고 배신감이 들어 귀가 먹먹했다

어디로 갔던지 잘만 살아다오 라고 뇌까리며 울음으로 달래는 하루하루를 보냈다

 

어제 셩장 다녀와서 차를 주차시키려는데

뒤에서 이앙이앙하는 소리가 들렸다

재순이닷! 반가워서 다가가는데 재순이 눈길은

"배고파요? 어서 밥이나 주셔요.""? 하는 눈을 보니 나도 눈물이 흘렀다

그래! 잘 왔어. 네가 가면 어디를 가겠니? 아기들을 잘있겠지.""?

야~옹 야~옹 대답은 잘 한다

그동안 구입해놓은 햄과 고기 그리고 사료를 그릇에 담아놓고

차 안에서 바라보니 허겁지겁 먹어치우는 것을 바라보니

"그래그래! 누가 너에게 나처럼 효도하겠어 이 녀석아!

 

춤이라도 추고 싶은 홍 사랑에게 다시금 재순이와의 재회를 한 날이었다

 

2021 5 1 오후

재순이에게 또 밥 주러 나가기전에

 

안녕하세요? 좋아하는 일을 마무리 한 다음
휴식을 취하고 새로움을 느낄때,쌀쌀합니다.
감기조심하세요, 아이 휴가 마지막 복귀입니다.
안부전해달라입니다,믿음과 늘 건강빕니다.
정성담긴 소중한 포스팅 공감을 추가합니다,홍사랑님,2.
내가 만들면 휴가
내가 일하면 근무 인
삶을 살아가는 저는
누구보다 행복하다 생각을 합니다
목요일하루도 수고하셨습니다.
봄의 풀내음이 가득한 5월.목요일 입니다.
계절의 여왕이라 불릴 만큼 이 좋은 계절에 좋은 일들과
좋은 기운이 당신과 함께 하길 바랍니다.
따뜻한 봄의 설렘이 가득한 행복한 5월 되시구요~!!!
건강하시고 행복을 누리소서....
좋은글 감사히 즐감하고 가옵니다.
건강하세요~꼬옥~...3
괜찮아요
우리는 옛적부터 서로를 아는 것 같이
차분한 시간속에서
대화로 이어지는
우정의 길을 걸어 왔으니 말이예요
위로의 말 쓸쓸할 때 친구로
고독할 때 미소로 다가오고
다가 가는 모습은
아름다움으로 사는
우리의 진실한 삶이기도 하니말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괜찮아요
우리는 옛적부터 서로를 아는 것 같이
차분한 시간속에서
대화로 이어지는
우정의 길을 걸어 왔으니 말이예요
위로의 말 쓸쓸할 때 친구로
고독할 때 미소로 다가오고
다가 가는 모습은
아름다움으로 사는
우리의 진실한 삶이기도 하니말입니다
칭구님~방긋^^
새소리를 들으면은 기분이 좋고
꽃을보면은 마음이 아름다워지듯이
오늘 남은하루도 기분좋은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이 많이 생기시는
즐거운 시간 되셨으면 합니다~
행운이랑도 함께요..^^*
소리없이 다가오더니
긴긴 날도아닌 봄날을
뒤로하고
떠나는 봄을 바람이
데리고가는 듯하네요
안녕 하시지요
오늘도 행복한 금욜 되십시요 홍 사랑 님 !
바삐 셩장에서 나오니
언덕길위 냥이들이 배고파
아앙아앙 하고 울어댑니다
간식과 사료를 주고 집으로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