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사랑의 ·詩

홍 사랑 2021. 5. 11. 08:21

제목/꽃다발

글/ 홍 사랑

 

꽃다발 한 아름 안겨드려요

살아오면서 누군가에게

좋은 선물한 번 못한 채

살아온 시간

좀처럼 마음의 문

열어 볼 수조차 없이

가뿐 숨 몰아 쉬며 살았으니

 

지금은

몸과 마음 평화로우니

그동안 못한 소원들

버거운 삶의 기댄 채

참아 낸 인내로 갚아야 하는

은혜로움을 모두에게

봄 꽃다발 한 아름 안겨드리고 싶네요

 

하얀 꽃 민들레도

연분홍 진달래도 노랗게 핀 개나리도

나에게는 은혜의 빛으로 보이네요

 

이 좋은 봄날

벗에게도 님에게도 찾아가

한 아름 담아낸 꽃다발 안겨 드리고 싶네요

 

2021 4 5

나무한 그루 식목하고 난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