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사랑의 ·詩

홍 사랑 2021. 6. 4. 09:54

제목/ 사랑 길

글/ 메라니

 

그리움 하나 가슴에 담아 둔

보물 같은 그대 사랑

그립다 하면서도

다가 설 수없네요

 

사랑하는 만큼

안기고 싶고

좋아지는 느낌으로

다가서고 싶어도

용기 부족한 채로

망설임으로 묶어 놓네요

 

그대가 파도 같은 힘과

폭풍처럼 밀고 다가와

사랑꽃 피어 놓도록 눈길 주어요

 

눈물 흐를 때마다

그대 생각하며

외롭고 슬플 때마 다

안아 달라는 한마디

고백하는 나에게

그대 사랑으로 보듬어 줄래요

 

사랑을 하려고

사랑 기다리는 여심은

가엽도록 손길 닿는 순간을

님과 나의 아름다운 길로 이어질 것 같네요

안녕하세요 만나면 만날수록 그 사람만의 향기와 매력이 느껴지는
아름다운 사람이야 말로 이세상에서 가장 품위가 있고 우정과 삶을
아름답게 할 사람일것 입니다 녹음이 짙어가는 유월의 하루 하루가
해맑은 어린이 처럼 웃음주는 그런 날들이 되시길 기원하며 얼굴
가득히 미소를 머금고 즐겁고 신나게 출발하는 화요일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맑게 떠가는 구름속으로 님의 모습

인연이라는 말은 우리에게 다가오는
삶의 희망으로 가득
채워지는 기쁨이기도 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