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사랑 삶의 야이기

홍 사랑 2021. 6. 18. 18:12

제목/ 고려장[ 삶의 이야기]

글/ 메라니

 

청년시절 이야기를 하고 싶다

휴일 날 외출하고 집으로 오는 길목엔 정자가 있었다

그곳은 노인들의 휴식처이기도 하다

날이면 날마다 그곳으로 한 나절이면 모여드시는 어르신들 중

할머님 한 분은 전설 따라 삼천리 이야기를 들려주시는 분이시다

어느 날 나는 시내로 나갔다 집으로 오는 길에 눈 길이 그곳으로 멈추었다

 

할머님께서는 고려장 이야기를 꺼내셨다

옛날에 어느 효자가 어머님을 산채로 고려장을 지내기 위해

지게 위에 어머님을 않으시고 산으로 올라갔다 했다

한 달 정도 먹거리를 준비한 아들은 엄마를 등짐 진 채

깊은 산속으로 들어갔다 험하고 위험한 길로...

 

지게 위에 앉으신 엄마는 아들이 걸어가는 길 위에 무엇을 뿌리셨다

아들은 어머니를 산속에 내려놓고 엄마 이 거드시고 지내셔요

제가 모시러 올게요? 하고 산을 내려가는데

엄마께서는 "아들아 내려가다 길 잃을 까 봐 내가 뿌려 놓은 것이 있느니라.""

" 살펴 가거라.""

아들은 이미 어머니께서는

엄마를 버리고 갈 거라는 것을 알지만 아들이 길을 잃을까?

걱정하시는 것이었다

 

나를 버리고 가는 아들 걱정하시는 모성을 우리는 어찌 생각할까?

요즘엔 산 고려장이라 하는곳이 있다

친구가 친정엄마를 요양 병원에 모셨다 한다

차 편이 안 좋은 곳이기에 갈 적마다 나에게 부탁하여 함께 가 주었다

 

" 왜? 돌아가시기 전에 집으로 모시지 그래.""

"누가 간호를 해."" 오 남매가 있지만 소용없다 한다

어느 날이다

친구는 병원 가서 앞으로 엄마 치료하지 말아 달라고 했단다 산소 치료를...

"그거는 안 될 일이지."" 나는 나물 했다

정부에서 월 일백여만 원이 나온다 한다 자기들 치료비도 안 든다 한다

하지만 "거의 죽은 목숨이신데 더 살아야 병원 좋을 일만하지.""

하고 거침없이 말을 한다 나는 어이가 없었다

 

우리 친정엄마께서는 올해 연세가 98세시다 장남인 큰 동생은 형제들 모이는 날이면

이런 말로 동생들한테 다짐을 한다

"너희들 잘들 들어라 엄마께서 치매로 사람도 못 알아보시고

똥오줌 벽에다 칠 해도 나는 엄마를 요양원이나 병원에서 돌아가시게 못 해 알겠지.""

나는 가슴이 뭉클거렸다 그리고 동생한테 정말 감사해 고마워 연실 위안의 말로 나누고 집으로..

 

살아서 집으로 못 오신체

한번 들어가면 그곳에서 인생 마지막까지 살아야 한다는 요양병원

우리 집 동생말처럼 엄마를 모시는 효를 다 해도

어버이께서는 살아가실 날이 머지않은 삶 일거라는 생각을 하니 눈물이 핑 하고 돈다

 

내 나이도 고희가 지난 나이 들어가는 팔 순을 바라보는 노친네라는 이름이 붙어 가는 날을...

안녕하세요 한주간 수고하셨어요,
다가오는 내일 주말이 더 행복할 수 있도록 지금 하시는 일
마무리 자알 하시고 즐거운 퇴근길 되세요~!
건강하시고 행복한 주말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님과 함께 한주를 즐겁게 자알달려 왔습니다.
고맙습니다.건강하세요~...♥2
지금까지 온만큼 달리는 길이
더 험하게우리를
기다리는 것 같아요

오늘하루 건강한 시간 만들어가셔요

담 글자는
안녕하세요? 한주동안 수고하셨습니다.
세월의 빠름을 느낍니다,한 길을 끝 까지 가 본 사람에게
다음 길이 열립니다.감기조심 하세요.믿음과 늘 건강빕니다
소중한 포스팅공감을 추가합니다.4.
극한 더위가 다가오는
여름아침
님의 안부 담아가요

더워더워 하면
더욱 덥다합니다

시원한 주스마심도 적당히
하셔야 건강을....
안녕 하시지요
고운글 잘 봤습니다
행복한 토욜 되십시요 홍 사랑 님 !
개천길따라 운동하니
마음은 풍성처럼
하늘 위로 나는 듯

친구의 폰 받고 둘이서
벤치앉아 차 맛에 흠뻑 취해봅니다
6,
홍사랑 님이 고희를 넘기셨다니 믿기지 않습니다.
어머님 모시는 동생분들의 고충도 있겠지요.
그래도 저도 동감합니다.
노인분들 요양원에 보낼 수 없음을요.
굿모닝!
하하하
어느 덧 세월은
나에게 뒤돌아보지도 말고
달리라 했쥬

고희 하고도 떡국 여섯 그릇
더 먹었어요

친구들하고 백화점가면요
친구한테는 할머니하는데
저보고는
언니야! 해요
ㅎㅎㅎ
열심히 맛있는 것 드시고요.
좋은 것 많이 누리세요.
고희하고도 여섯 해나...아공...
놀라고 갑니다.
ㅎㅎㅎ 한잔의 차 맛에 잠시 시름잊고
지금까지 친구와 수다를 떨었쥬

앞으로 어르신으로 모시기를 ...
안녕하십니까.
가족과 함께 행복한 주말 보내시기를 바라면서
정성껏 올려주신 고려장이라는 고운 글의
멋진 포스팅에 잘보고 쉬었다가 갑니다.
8공감
어서와요
가야지 하는 길을 없는데
왜? 이리도 급하게 발길 로
차 몰고 달리고 싶은지...
좋은 하루가 흐르죠
소중하고 사랑하는 칭구님~방긋!!!

매일 주어지는 우리의 삶이
후회가 없다면 얼마나
아름답고 멋진 삶이 될까요.

내가 가는곳, 내발길이 머무는 곳에서
기쁨과 행복을 서로
나누어 가는 아름다운 삶
이러한 삶이 우리들의 삶을
아름답고 멋진 인생으로
만들어져 갈것입니다.

즐거움과 행운을 가득채우시고
행복이 가득한
멋진주말 휴일 보내세요ㅡ♡ㅡ
창문 울타리타고 오르는
여름대명사인 나팔꽃 줄기가
하늘로 오르려 마냥
힘을 과시하고
울타리를 탑니다
악기 중 기타도 새 것보다 오래된 것이
훨씬 비싸고 값어치가 있습니다.
우린 오래됨에 망설이지 말아야죠.
행복한 주일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