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사랑의 ·詩

홍 사랑 2021. 6. 20. 09:00

제목/사랑의 집

글/메라니

 


어제도 둘만의 사랑이야기

꽃 피우고 헤어졌는데
벌써라는 생각 홀로라는

걱정이 아프게 하네요


꽃처럼 사랑도 진실이란

싹으로 피는데
너그럽지 못하게 안절부절못합니다

겨울 꽃 눈 속 피듯

꿋꿋한 모습으로
사랑도 그리하면 좋겠네요


작은 욕심이

보다 큰 욕구로 치달으니
불안전한 둥지를 트네요

서로 믿어주고

둘 만의 잘 못한 일은
용서의 꽃으로 가꾸어 간다면
이렇게 되돌이킬 수 없는

이별을 한 후

슬픈 마음으로 울지는 않을 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