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사랑 삶의 야이기

홍 사랑 2021. 7. 6. 08:30

제목/ 해마다 이 맘 때면[ 삶의 이야기]

글/ 메라니

 

여름이 흐른다 어린 시절이 그립게 다가온다

엄마는 텃밭으로 바구니를 옆구리에 끼신 채 나가신다

봄에 뿌려 놓은 씨앗들이 저마다 폼 재 듯 파릇한 기운으로 하늘을 본다

엄마는 상추랑 풋고추 깻잎 그리고 쑥갓과 쪽파도 뽑고

여기저기 돋아 난 풀을 뽑아 버리신다

 

호박 서너 포기 심어 놓으시고 조석으로 물을 뿌려주시더니

어느새 애호박의 모습은

덩굴 뻗어가는 아름다움의 시골 풍경을 그림으로 자리 메김을 한다

마음 든든한 엄마는 애 호박 두 개를 따신다

 

집 안으로 들어오시더니 저녁을 준비하신다

그날은 주말이라서 아버지께서 오신다

강된장에 풋고추 썰어 넣고 대파도 송송 멸치도 몇 마리 넣고

깻잎도 잘게 뜯어 놓으신다 보글 보글거리는 소리에 입에서는 군침이 돈다

 

아버지께서 빵빵 경적을 울리시며 차를 집 앞에 세 우신다 우리 팔 남매들은

모두가 일어나서 달려 나간다 괴외 하는 큰 동생을 빼놓고는..

노을은 숨어들고 전기가 들어오니 방안은 밝고 행복의 온기들로 가득 채워진다

밥상이 들어오고 된장찌개 소리가 보글거리는 돌솥 안엔

하얀 두부가 동동 뜨는 먹음직한 그림이 눈길을 끈다

 

아버지께서는

어머니께 두툼한 봉투를 넘겨주신다

우리들은 나이 대로 줄을 선다 언니 나 남동생 쌍둥이 둘째 막둥이 여동생 남동생

눈길은 모두들 아버지 손으로 간다 아버지께서는 봉투 여덟 개를 꺼내 신다

와!와!! 한 손으로 봉투를 들고 아버지! 아버지! 감사해요

열심히 공부할게요 언니가 대표로 말을 한다

 

보글보글 된장찌개 소리에 아버지께서는 얼른 밥 먹자 하신다

엄마께서는 부엌으로 나가신다

아마도 두터운 봉투 안에 들어 있는 돈에 궁금증이 엄마를 부엌으로 들여보냈나 보다

 

식사 후

아버지께서는 차 뒷 좌석에 있는 것을 가져오라 하신다

언니와 나는 밖으로 나가서 물건을 들고 들어 온다

설탕가루 [그 시절엔 설탕 먹는 집 없었음]

피자 한 박스[미국 빈대떡이라 했음] 초콜릿

우유[분유] 햄. 닭고기 캔[간스매라고 했음]

그리고 연필과 노트도화지 학용품들을 가득 싣고 오셨다

 

무한한 행복을 느끼던 시절이 지금은 그립기만 하다

3,
사람은 <일하는 동물>이다.
일하는 보람, 삶의 의미를 찾습니다.
그러나 모두가 이런 호사를
누리는 것은 아니지요.
즐거운 화요일 보내세요.
청춘을 불사르던 시절로
지금은 화려함인 삶을 지내요
그것은 노력의 댓가인가요
7일은 소서, 22일은 대서,
11일은 초복, 21일은 중복이 들어있는 7월입니다,
언제나 즐거운날 되시고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초복날이면
이곳 저곳 나이드신
어르신들 찾아뵙는
복다리미 구입하여 바쁜날이기
도 ㅎㅎㅎ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최근 나라 안팎으로 어려운 일들이
끊이지 않고 있으나 수술이 잘된다니 다행입니다.
그러나 이 어려운 삶속에서도 가끔은
눈을 들어 밤하늘에 총총히 박힌 별을
바라보는 즐거움을 맞보았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가정이 행복해야
우리말로 가화만사성이라고 하지요
최고의 효는
어버이살아 계실 때 쌀 한톨이라도
입에 넣으시게 하는
마음의 효같아요
어둠스레 하고
칙칙 하면서 꿉꿉하고
빗길 지나가는 차량소음은 유난히도 심란하 게 들리는
장맛권인 오늘입니다.

사랑하는 고운님!
안녕하세요?
전남쪽과 전북 익산 쪽엔 비 피해가 크다는 뉴스를 접하게 됩니다.
비 피해는 없으신지요?
자연의 섭리 앞에 만물의 영장이지만 우주만물을 주관하시는 전능자의
뜻에 순응할 밖에 없습니다.
모쪼록 비 피해가 없으시면 좋겠습니다.
불로그님들 중 노당 큰 형부님을 비롯하여
강원도의 송명님께서도 부디 농작물 피해가 없으시길 빕니다.

올려주신 작품 감상해보며 물러갑니다.
님들의 평강을 비오며~~~~~

2021 7월에 초희드림
우리님! 바쁘셨을까?
오늘 오시니 반가워요

여름날 더위 물리치시는 요리
드시고 건행하십시오
행복한 어린시절 이시네요
형제들이 많음 좋은점 나쁜점이 있겠지요
행복한 화욜 되십시오 홍 사랑 님 !
팔 남매이지만 한번도 재산이나
다른이유로 쌈질 안 했어요

어머님이 일본이시라
외가댁이 없어서리 자식이라도
행복들하게 살라하시는
엄마의 살아 생전 유언 같음을 지킵니다

지금은
장남이 기둥 노릇에
밑에 동생들은 하나같이
아버지같이 모시기를
엄마의 환한 미소가 잊지못해요

올해 98세이시니
백수넘기시고 더 백수를 ㅎㅎㅎ

요즘 세상은 넘쳐나는 정보에 의해 알고싶은 것들을
쉽게 찾아서 볼 수 있고, 또 타인에게도 전해 주는
편리한 세상입니다. 그러나 개인적인 고민과 진로를
두고 검색해서 얻는 지식은 바람직 하지 않은 일인
지라 참고자료정도로 사용하는 것일 뿐입니다.
깊이 생각하고 사색하는 습관을 길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 아닐까 싶습니다.

매년마다 여름이면 시작하는 월드캠프를 개최합니다.
7월 12일 부터 시작하는 월드캠프에 초청합니다.
새로운 마음도 얻을 수 있습니다. 모두 아름다운 시간
이 되시기 바랍니다.
감사해요 장소 날짜
시간궁금해요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남이 바라보는 나로 살아간다는 것.
때로 형식적이고 위선으로 보여 거추장스럽고
다 부질없다고 느낄 때가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또 지나고 나면 그대로의 모습입니다.
참다운 나의 모습을 보여준다는 것 남이 아닌
내 시선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자유로움이겠지요.
훌훌 가면을 벗어버리는 자유로움.
그러나 삶은 가면도, 맨얼굴도 필요하니
지나치지 않을 만큼의 조절이 필요하겠습니다.
♡ 꾹!~눌러 공감과 사랑 전해드립니다.
삶의 진실이라는것은 경험에서 나오는 일상이라하겠어요
남의 삶이 나의 삶이 될 수없으며
남의 일상을 나 스스로 따르라 할 수없다는게 인생살인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