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사랑 삶의 야이기

홍 사랑 2021. 9. 6. 07:16

제목/ 나만이 라는 게 아니다 [ 삶의 이야기]

글/ 메라니

 

내 마음이 밝아지면 무엇 하나요?

이웃들은 울고 있는데

네 발길 가볍다 달릴 수 있나요

사회 나가면 

모두가 무거운 짐지고 걸어가는데

 

내 살림이 풍요롭다고 

미소 지으면 어쩌나요?

나 모르게 슬퍼 울며 견디는 이들에게 

숨바꼭질이라도 하고 싶은데

 

내 목구멍으로 맘껏 먹고 싶은 것 

들여 보내면 한심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거리를 지나치면 굶어 쓸어지는 이 들보면 

시려오는 마음의 보따리를  어쩌면 좋을까요?

 

풍족하다고 마음껏 쓰다 

쓰레기통에 버리면

타인에게는  부족한 현실을 

외면해야 하는 비 양심을 버려야 하는데

사람과 사람이 서로를 의지하고 

도움 주고 봉사하며 사는 게 

보다 행복한 삶이라 생각이 들어요

 

먹고 싶은 것 다 먹다 남기고

가고 싶은 곳 다가고 즐기고

하고 싶은 일  부질없이 살아가는 뜻 모른 체

인간의 삶의 길을  걸어 가야하는 우리가 갈 길은

어디쯤 가야 종착역일까? 해요

 

먹기전에 다시 한번 생각하고

남은 것 주는 것 보다 그 전에 손 길 내 주고

부족함은 채워 넘치는 일에 양심을 버리지 말고

채우는 일보다 풀어주는 일상에 길 들여야 하며

 

나 하나니까? 하는 생각을 멀리하고  

같이  가치를 느낄 수 있어 행복을 나누고 

두 손 잡고 함께 하는 사회로 

발길과 가슴을 터 놓을 수 있는 시간을 

우리는  예술인이 작품만들 듯 만들어 가야해요

 

안녕 하시지요
고운글 잘 봤습니다
행복한 한주 되십시오 홍 사랑 님 !
천둥소리에 잠을 깨고 새벽 녘
운동나갔다 귀가를
수영은[하루 3000 m]
나만의 건강 지키기랍니다
바쁜일상을 시작합니다.힘찬 월요일,
서로 기대어주는 격려의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공감을 추가합니다. 3.
화요날부터는
수영을 하는 시간으로
바쁘고
즐거움으로 지내는 메라니랍니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지난 휴일은 몸도 마음도 자알쉬셨죠
구름과 비가인사하는 월요일입니다.하지만
파아란 가을이주는 하늘만큼 이나 당신의한주도 아름답길~
간절히 바랍니다.수고와 정성으로 올려주신
아름다운 블방에 쉼할수있어 즐겁습니다.감사합니다.
남은 시간도 행복이와 함께하시길 바랍니다~...
덕분에 잘 쉬고 오늘 아침
님의 안부 받고
시원한 바람앞에서
오늘의 소식들려요
바람이 붑니다,
풍랑이
높이 일어나고 있네요
풍랑 주의보가
내일 새벽까지 내려지고 있습니다,
가을은
이렇게 오려나봅니다,
평안하십시오
감사합니다
주룩 주룩 늦깍이
장마비가 내려요

농촌은 지금 황금알
만들어가는 아쉬움의
시간이 흐릅니다
안녕하세요~
주말과 휴일은 즐겁게 잘보내셨는지요~~
이제는 가는곳 마다 가을 향기가 풍겨오네요

막바지 매미 울음 소리가
참 구슬프게 들리는건

가을이 우리 마음안에
이미 와 있음을 느껴지네요

울칭구님!!
풍성한 과일처럼 언제나 넉넉한 마음으로
멋진 한주 되세요

* \● ●/ *
'*. ■∨▲ *'
♡ '*|| ||*'♡
칭구님! 사랑합니다.
행복과 소원하는 일
모두가 나에게서
님에게로 담아 보내드려요
너~무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그간 일이 많아서 바빴어요...
가을이 성큼 다가왔네요
들녘에 가을풍경이 너무 예뻐요^^
가을을 재촉하는 비도 온다하니
비피해 없으시도록 잘 준비하시고요
건강도 꼭꼭 잘 챙기시고요
편안한 밤되세요^^
해외로 가셨는지 궁금하던차
반가움에 맨발이라도
ㅎㅎㅎㅎ

가을입니다
풍요들이 가득 채운
들판을 달리다 보면
행복이 나를 미소 짓게
만들기도 하지요

오늘도 안녕.

홍 사랑 글.
안녕하십니까.
오늘은 절기상으로 가을이 시작된다는
백로(白露)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가을을 재촉하는 비가 내리기도 합니다.
오늘도 좋은 날 좋은 하루가 되시기를 바라면서
올려주신 삶의 이야기의 고운 글 포스팅에 즐감하고 갑니다.
4공감
이슬이 내리는 계절에
가을 비라 조심조심 뿌리는
아침

님의 글 정성 담겨 놓으신
마음의 우정을 담아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