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사랑 삶의 야이기

홍 사랑 2021. 9. 26. 11:45

제목/ 이웃집 여자 [ 삶의 이야기]
글/ 홍 사랑 [ 메라니]
 
문 열고 외출하려는데 
계단에 선전 용지가 떨어져 있어 헛 발 디딘 후
찰과상으로 거의 한 달을 약 먹고 치료 후 
요즘까지 통증으로 고생길 걸어가고 있는 홍 사랑
난간을 재빨리 잡아서 그나마 상처가 덜 낫지요
수영으로 다져 진 운동 신경이 나를 살린 것 같구요
선전 용지는 201호 2호 3호 4호까지 
문 앞에 그대로 붙어있지만 205호 것이 계단 아래 있어요
나는 전단지를 그 여자 문 앞에 그대로 놓았죠
그런데 다시 계단 아래 놓아두었어요 이번엔 세 번째 계단입니다
전단지가 오면 빠짐없이 계단이나 우리 문 앞에 놓여있어요
 
그때마다 사진을 찍어놓았죠
다른 집은 대문 위에 달려있지만 
그 여자 집  문에 있는 전단지는 내 문 앞 아니면 계단에 놓아요
그대로 갔다 놓으면 다시 놓고 그러기를 한 달이 넘도록 흑흑
 그제였어요
나가자마자 계단을 짚으려 하는데 바로 아래 계단에
너무나 놀라 한 계단 건너 띄어 
두 번째 계단을 밟으려는 순간 넘어지고 말았죠
물론 운동 신경으로 인해 난간을 잡아서 다행으로 
다친 곳 없이 옆구리만 결림으로 
집으로 들어와 파스 부치고 나니 눈물이 흘렀어요
 
전생에 무슨 인연일까? 인감도장 사기 치려 한 후 
인연 끓고 지냈는데 
갑자기 어느 날 말을 걸어와 밥 먹으러 가자 했어요
물론 산다고 한 사람이 가서는 딴 청 피우고 선불 내는 걸 몰랐다나요 
의자에 앉아서 쳐다만 봐요 또 바가지 쓰고  집으로..
 
살면 얼마 산다고 차 몰고 다닌다고 재는 건가
하는 생각을 갖지 않았을까? 하고 나갔어요
한 두 번 당하고 또 당하기를 나도 참 바보 같아요 바보 천치?
 
그런 날이 흐르고 점점 사고뭉치 노릇을 하는 겁니다
어제였어요 노크를 하고 불러냈어요
자초지종을 이야기하고 증거를 사진으로 찍새 하고 
상해진단서 끓어 고소할까? 하고  겁을 주었어요
아주 멋진 보복을 했어요
죄를 만들려면 증거부터 남기지 말고 
욕심이나 심술부리려면 사람 보고하라고..
진찰하고 약 타고 치료받은 결과를 [상해진단서] 떼어 
고소하면 처벌받아야 한다고 겁을 주었어요
잘못했다고 하며 두 말 없이  들어가는 겁니다
 한 시간이 흘렀을까? 폰이 울려요 두 번 세 번 폰이 울려요 안 받았죠
또 무슨 꼼수를 부릴까? 나는 도저히 당할 수가 없는 바보 천지니까요




안녕하신지요?


적국이면서도 신라와 백제는 탑을 축조하는 기술을 서로 주고 받았지요

▶ 7세기 중엽 백제와 신라, 두 나라는 군사적으로 대치하면서도 경쟁적으로 거대한
9층탑을 세워 나라의 구심점으로 삼고자 했어요. 그로 인해 두 나라의 건축문화는 더욱
발전했고, 뛰어난 불교문화를 공유하게 됐지요.

▶익산 미륵사와 경주 황룡사는 각각 백제와 신라를 대표하는 사찰입니다.두 사찰 모두
국왕이 연못에 용이 출현하는 상서로운 현상을 체험한 다음 건립했다는 창건 설화가
전해집니다.1980년대 이루어진 대대적인 발굴로 두 절이 가람의 형태나 규모뿐 아니라
세부 기술까지 비슷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 문헌 기록에는 미륵사를 창건할 때 신라 진평왕이 많은 기술자를 보내주었고, 신라
는 황룡사 9층 목탑을 세울 때 백제의 아비지를 초청하여 도움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와 같이 적국이면서도 서로 도우며 문화를 창달했건만, 그동안 한반도는 남과북이
대립과 반목을 거듭했으며, 북한은 6.25 전쟁을 발발, 수백만 명이 죽거나 다쳤고,
대한민국에서 거듭 대화를 촉구하지만 언제나 북한은 이해할 수 없는 결과로 끓고 가니....

◀선조들의 숨결 어린 문화재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가을이 되니
님에 소식듣고 갑니다
좋은 우정이 쌓이는 가을의 시간 즐기고 가십시오
안녕하세요, 홍사랑님^^
오랫만에 흔적을 거슬러 찾아 인사드리네요 ^^
홍사랑님의 삶의 이야기를 주욱 훑어 보면서 쿡쿡쿡 웃었답니다.
일상속에 케미 같은 일들에 웃고 울고 ㅎㅎㅎㅎ
그나 옆집 아줌마도 홍사랑님이 디게 만만했나 봅니다.
이런 저런 세상살이에서 그나마 말꺼리를 만드는 옆집 아줌마.
마음속으로 적당한 거리를 두심이.....
다른 사람들은 아마도 다 떨어져 나갔을듯....오로지
착한 홍사랑님만 남아 말대꾸 해주시네요 ㅎㅎㅎ

하느님을 매일같이 찾아
사는 그 여자
양심이 찔리지 않는가
'궁굼하기도 하구요
나에게 사기만 안치면
보잘 것없는 인생인데 흑흑
몇번 당하고ㅠ 나니 진저리가 납니다
좋은 소식못드려 미안해요
안녕하세요? 울지말구요,힘들어도 하지말구요.
블로그 시작하면서 바로 왔습니다.부탁을 하십시요
그러는것 싫다고,낯선번호 받지말구요,잘하셨습니다.
이웃을 잘 만나야 합니다,사람은 타고난 인덕도 있어야 합니다.
이젠 잘될것입니다,그리고 계단 다니실때,항상 조심히 다니시구요.
위로드립니다,박수를 보냅니다,사랑합니다,홍사랑님,2.
흑흑흑 너무나 감사히
좋은 말씀 기억해둡니다
블친님.반갑습니다.
9월의 마지막 주말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시죠.
오곡식이 여물어가고 과일이 익어가는 가을의 문턱9월도♧
벌써 그 끝을향해 달리고 있습니다.
조금남은 9월달 자알 마무리하시고 하시는일 모두잘되시길^^
바랍니다.자알꾸며진 블방에 쉬어갑니다....
꼬옥~건강하십시요~...♥
결실 따라가는 가을 날
아침 흐르고 운동나갔다
귀가를하고

씁쓸한 커피향에
잠시 시름놓고 가요
들녘에는결실의 상징인 황금빛으로 변해가고 있으며
여름내내 푸르름속에서
고고한 자태를 뽐내던 연꽃이 사라지고
고개꺽인채로 누렇게 변해가는 연잎만 눈에 뜨입니다.
계절의 바뀜이 피부로 느껴지네요.
명절이후 항상 건강에 조심하시고 행복한 시간 가지시길 빕니다.
해마다 연꽃 잎 말려놓은
것으로
친구들 만나면 연근 잎 밥을
해주면
좋아들하고 남편에게도
갖다 먹일 것이라 욕심부리는
벗들에게 한 잎 두 잎씩
나눔이 행복을 안고 살게합니다
안녕하세요. ~♥
아름답게 가을향이 익어가는 월요일
여기저기 가을빛으로 물들어 익어가는
아름다운 계절을 즐기시기 바라며
일교차가 큰 요즘 각별히 건강에 유의하시고
가족과 따뜻한 사랑 나누는 즐겁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고원 산책길에 점퍼입으니
소슬바람 막아 줍니다

행복한 하루
님의 글로 위안 삼고 갑니다
안녕하세요

9월은 추석의 5일동안 연휴로
9월의 한 달이 아무것도 한 것 없이 지났습니다.

빠른 세월을 느껴지는 아쉬움의
세월이지만 최선을 다한 달이기도 합니다

올 추석에는 몸은 멀리 마음은 가까이 서로가
그리움이 묻어 애달픈 추석 마음의 눈빛으로 지냈기도 하였습니다.

주고받는 안부는 대면으로
그리워하며 애달프게 살아가는 소중함이 피어났습니다.

들판에 코스모스 피어 있는 가을의 서정을
느끼고 싶은 가을 친구들과는 멀리 쓸쓸한 구경만 허락되어집니다.

가을은 수확의 계절이기도
이별하는 아쉬움의 계절이기도 이별하는 여원의 아쉬움도 바라봅니다.
앙증맞은 소국들에
향연이 열리는 만수사찰을
가려는 준비를 합니다

가을되면 바닷길 달리는
작은 희망의 길이
무척 나를 기쁨으로
몰아가기도 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