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사랑 삶의 야이기

홍 사랑 2021. 10. 3. 08:51

제목/ 불 난다 불 나[삶의 이야기]

글/ 홍 사랑 [ 메라니]

 

아침 일찍  공원 산책길로 달리고 걷고 

집으로 와 커피 시간을 들어 가는데

폰이 여기저기서 울린다 받고 싶지 않은  전화라서

주춤거리다 사정이나 들어 보자 하고 폰을 들었다

웬걸?

못난이 친구가  오늘 자기하고 차 좀 써야겠다 한다

 

그렇다고 치자

기름은 넣고 다녀야 하지 않을까?

방앗간으로 하나로 마트도 가야 한다나 

친정엄마 요양병원 문안 가는 길도 왕복 160km나 된다

그리고 며칠 전부터 장 보는 일에 차 안이 엉망으로 

갖가지 쓰레기들과 고추씨 등등 말이 아니다

어제 세차를 끝 냈다 속상한 일은 잊고 말이다

 

대화를 나누고 있는데 

옆 집 할마시 김여사가 폰을 두 들린다

 순두부 사러 가자나? 

나는 어제 구입했다 하니 그냥 구경 삼아 가자한다

 그리고 배고프지 않으냐고? 점심도 먹을 겸 가자고...

나는 거절을 했다 

지금 글을 쓰는 중이라 했다 

막무가내로 기다리면 되지 않겠나 한다

 

이거야 핑계 대는 일에도 순서가 있나 보다 

막무가내로 어린아이처럼 심술을 내는 그 앞에 

무너지지 않으려 애쓰는 나를 보며 눈물이 난다

먼저 사 달랬던

" 피자 값이나 주고 가자고 하지.""

그날도 배가 불러서 아무것도 안 먹는다 하고도

내가 먹는 옆에서 있다 

하나하나 주워 먹으며 대화로 유혹하며 가관이었다

 

그리고 문을 노크를 한다  나요?  "외출 안 나가요.""

"오후에 배 고플 때 나가야 해요.""

"그래요. 오후에 가도 좋지."" 어쩌면 좋을까?

이래도 저래도 나는 거절엔 실력부족이다 했다

달려드는 이에게는 당할 수밖에 하며 

또 슬픔으로 눈물만 흘린다 이사를 갈까? 

아니면 집으로 들어갈까? 

수영장은 어찌하고? 

걱정이  선다 눈물만이 나를 위안 삼으라 하고 

 

 

안녕 하시지요
사람사는 이야기 아닌가요
행복할거 같아요
거절도 요령이 있어야 하는데
당하는 사람들은 또 당합니다
행복한 일욜 되십시요 홍 사랑 님 !
이웃간 사랑과 정으로
이어가며 살면
좋은데 인색한 인정머리 없는
시골 아낙들

나에 비위를 건드리는 것
참아 낼 수가 없었어요
미래의 한 곳을 향해 같이 보고 함께 가는길입니다.
마음이 편해지고 자유로워지는 삶,공감을 누르고 갑니다.
거절을 하시면 됩니다,시골분들이 오히려 어렵더군요.
번호 받지말구요,이사를 하시기보다 살던곳 편하게 사셔야 합니다.
전 이집,21년째 입니다,말도많고 탈도많고,이젠 그러려니...위로드립니다.
끌려다니지마시구요,누구든 선하게 살다가고싶습니다,블로그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그러나 대체 좋은분들이 많습니다,그래서 하고 있습니다.
쉬운일 없습니다,위로드립니다,홍 사랑님, 참 안타갑습니다,그 분들.3.
남을 탓하기전
나에 잘못을 인정하고
고치는 습관을 하려
무던히 애 써 봤지요

아니될 나무는 싹부터
안다하지 않나요

내 재주로는 도저히 안되니
말입니다
안녕하시지요!반갑습니다.
10월의 첫 연휴 잘 보내셨는지요?
다시 시작하는 일상,이 한주도 당신께
즐거움과 행운 행복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올려주신 당신의 좋은글과 함께 연휴를 마감합니다.
건강하시고 행복한 10월 열어가시길 바랍니다.
고르지못한 날씨에 건강조심 하십시요~...♥4
살아가며 나눔이라는
이웃간 우정을 싹 트고
싶은 간절함이
나를 울립니다
安寧하세요. ~♥
새로운 한 주 즐거운 마음으로
힘차게 출발하시어 행복이 가득한
희망찬 10월이 되시기 바라며
가족과 따뜻한 사랑 나누는 즐겁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가끔 찾아가고 찾아주는
삶의 시간을 기다리는
먼 훗날과의 약속 아닌
이야기를 산처럼 쌓인
마음의 상처를
오늘도 달래봅니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흰 구름을 파란 하늘을 날아다니고
산들 가을바람은 오솔길을 걸어 가슴으로 쓸어내리고
파란 하늘같은 그대
아름답고 고운 낙엽같이 우리 인생 같아 으면 합니다.

바람처럼 물처럼 흘러가는 세월 속에
살아온 세월 속에 우리 인생도 강물 되어 흘러가고
수많은 인연들과 기쁨도 슬픔도
일곱 무지개 색깔로 수놓을 수 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되돌아올 수 없는 아쉬움의 시절이기에
아름답게 떠나보내야 하는 가을
한겨울의 고난의 언덕 넘으시면
더 성숙해지는 인생의 여로일 수 있습니다

우리 이 가을 우리의 마음도 풍성하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모자란 듯이 채워가는
일상의 걱정은 마음먹기 희망 별 출렁이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보람으로 멋진 하루
행복해지면 하는 마음 두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아침입니다
한 주간 동안도
건강과 평안으로 승리하세요
홍 사랑
곱고 고운 맘씨로
우리는 다정다감한 하루를
만드러가는 사람들

오직!
님에게로 달려가는 시간은
매우 행복이라 생각이 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