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사랑의 ·詩

홍 사랑 2021. 10. 11. 10:34

떠나는 그대에게!

 

가을이 머물고 싶다고 

님 떠나시는 그날 그 시간 다가오네요 

얼마를 우리는 달콤하게 다정하게 

그리고 우정으로 뭉쳐진 시간을 

함께 동행 자라는 말로 이어 온 

순간 순간들이 새삼 생각나 눈물 나네요 

 

대는 항상 마음속 사랑으로 

우리에게 담담한 모습으로 다가와 

감동 주고 눈물 흘리는 깊은 정을 주셨기에 

더욱 더 슬퍼요 

 

 만나면 이별이란 것 헤어지면 해후를... 

인간적으로 보면 신은 정말 야속하기도 해요 

 하지만 

가을이 가면 겨울 오고 겨울 지나면 

 햇살 가득 채운 봄을 기다리게 되 듯 

그대 멀리 떠나도 

언젠 가는 우리의 짙은 우정을 찾아오시기 기다릴게요 

 

 사인 방 이말 한마디에 가슴 속 깊이 숨겨 놓은 이야기들 

모두가 잊힘으로 나의 가슴 속 심 금을 울리기에 

영원이라는 말 드리고 싶어요 

 

 어디를 가시거나 어디에 계시거나 

 메라니 와 바다 님 그리고 백작 님이 그대 계신 곳 

 환한 등불 밝혀 드리고 있다고 믿음을 갖고 

건강하시고 든든한 버팀 몫으로 지내셔요 

 

가슴 미어지는  슬픈 눈물 방울이 

떨어지는 가을 비처럼 하염 없이 흐르네요 

이것은 

그동안 그대에게 

기대고 싶은 간절한 소원이었음을 ... 

 

행복하시고 보다 알찬 이 국 생활에 

적응하실 때 

힘드시면 다시 고국으로 발길 옮기셔요 

우리가 있잖아요 

바다 님 백작 님 그리고 메라니 마음 보내드려요 

 

2021년 10월 마지막 날에 

 

 메라니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