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사랑 삶의 야이기

홍 사랑 2021. 10. 17. 14:46

제목/또 다른 세상 [삶의 이야기]

글/ 메라니

 

내가 살아온 세상살이 이야기를 님들께 전해드림에 

인간이 살아서 할 수 있다는 일과 

할 수 없다는 일을 이야기로 하고 싶어서입니다

그러니까 제가 대장에게  62세 때 간을 이식해 드린 후 

사흘 간 정신이 감감  깨어나니 시력도 전혀 사물이 안 보이기를 답답했죠

 

그러니까요

그 사흘이라는 순간이 되겠죠

나는 기나긴  여행을 떠났어요

이 세상에서 단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꽃길이었어요

천 가지만 가지 꽃들이 피어있는 꽃밭으로 

어찌나 달리고 달렸던지요 

그 꽃밭을 지나야 내가 들어갈 문이 열려 있다고  

검은 모자에 검은 장삼을 걸친 옷차림의 두 남자가 

나를 자꾸 달리라 했어요

 

힘도 안 들인 채 돌아올 수 있다면 그날 꺾으라 했어요

그렇게 달리고 달려   서니 

어느 듯 세상에서 그리 큰 대문을 본 적 없었답니다  

그 남자는 문을 열어 주고 나를 낯선 방 안으로 끌고 들어 갔어요

그곳에는 덩치가 큰 바위만 한 남정네가 나를 바라보더니 

이름과 사는 곳을 말하라 합니다  답을 했죠

그랬더니 그 두 남자들 보고 이런이런 바보 같은? 들 

이 여자가 아니잖아? 하며 다시 되돌려 보내라 했어요

 

나는 두려운 생각에 발길을 방향도 모른 체 

마구 달려 우리 집까지 왔죠

그곳이 아마 또 다른 이상적인 세계가 아닐까 해요

사흘 만에 정신이들어 간호사가 눈 떠 봐요 내 소리 들려요?

 하며 뺨을 때렸어요 

눈물을 흘리는 나에게  딸과 아들 그리고 친정 엄마께서는

닦아주시면 이제 살았구나? 하셨죠?

정신들고  대장 소식을 가장 먼저 물었다고 합니다 비몽사몽 인 채로

 

3 개월 후 시력도 되찾았지만 백내장이 생긴 후  

수술하고 나니 시력을 다시 1.5 1.0으로 회복을 했지요

 

지금까지  복 받고 행복하고 당당하게 살고 있답니다

 

 내가 겪어 보았던 또 다른 천국인지 지옥인지 세상 이야기였습니다

 

추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시면서 잘 보내세요
댓글 주심에 하늘 같은
감사함을 담아 놓은 채 갑니다
안녕하세요 즐거운 휴일
보내시고 계시지요!하늘은 더 높아만 가고,
바람은 부쩍 차가워졌습니다.가을정취가 가득합니다.
계절의 작은 변화들에 삶의 즐거움과 위로 느끼면서
오늘도 즐겁게 힘차게 화이팅해요!!
감기조심하시고, 행복하세요...
좋은 블방에 쉬어감에 감사드림니다.
꼬옥~ 건강하세요~...♥ ♥ 2
이것이 우리 나라의 삼한 사 온
기온 같습니다

다가오는 한겨울
좋은 기온을
맞이하고 싶습니다
영하로 내려간 오늘 날씨가 무척이나 추웠죠!!
64년만에 가장 추운 날씨를 기록했다네요
산간 고지대에는 단풍 대신 상고대가
장관을 이뤘고 서울에는 평년보다 17일이나 빨리
첫얼음이 관측됐다고해요
추운날씨 건강유의하시고 따뜻한 차한잔 마시며
행복하고 포근한 시간되세요
계절을 느끼는 아침입니다
추운 날씨가 되면 추워야
자연 이치에 맞게 살 수가 있답니다
안녕 하시지요
포스팅 글 잘 봤습니다
행복한 월욜 되십시오 홍 사랑 님 !
오늘은 많은 시간을
운동과 함께하는
일상으로 들어갔어요

겨울 다가오니 건강 체크를
해 둘 마음이지요

님의 하루도 건행 하심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