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사랑 삶의 야이기

홍 사랑 2021. 10. 26. 09:36

제목/ 베풀다 지쳤다 [ 삶의 이야기]

글 / 홍 사랑 [ 메라니 ]

 

이곳 내려와 지내던 시간

하나같이 이용만 당하다니 하는 생각 하니 

나 스스로가 이상한 정신병자 같이 보인다

이웃집 여자에게 도장 사기 사건으로 쌍둥이 남동생이 해결을 

해 주고 나니  한번 사람 사귀는 일에 겁이 난다

홍 사랑  늘 혼자 다니는 일에 익숙해져 가는데

셩 장 문 닫아서  먼 거리로 다녀야 하는 번거로움이 생겼다

 

알고 지내는 친구가 자기도 함께 다니자 했다

이 주동안 둘이는 수영 끝나고 나면 점심을 먹자 하여 식당으로 간다

나의 식성이 까다로움으로 나는 3700원 휠 랩과  콜라 한 잔 

친구는 다른 식당 가서 7~8천원짜리로 먹는다

그날그날    오고 가는 차 이용은 홍 사랑 차로 오고 갔다 

하루거리 상 25km를 사용한다

이주 간 그렇게  친구를 싣고  다녀도  기름 값은 물론  먹는 것조차  

나를 이용하려 하는 친구에게 그래도 대화를 끓고 싶지 않아서 

마트로 가면 지갑 안 갖고 왔다는 핑계를 대는 그에게

 나는 지불해주기를 서 너 번이나 했다

 

그리고도  오후 시간 장 보러 가는 날엔 너? 뭐 먹어야지?

배고프지? 얼른 와.""

나가서 먹고 싶은 것 먹어야지?

 

남산으로 옮기고 난 후 

이제 앞으로 내 입이  말라죽어가도 

너희 같은 쓰레기 인간들 상대 안 하마?

하고는 폰이 부서져라 와도 받지 않고  무 소음으로 해 놓았다

 

기분이 좋아진다

 진작 이렇게 홀가분하게 혼자 다니고 혼자 먹고 

혼자 달리다 보면 어느새 인간 삶의 종착역으로 치닫겠지?

정 못하면 수원으로 가서 그곳 친구들과 멀다 해도 

어울리다 내려오기를  즐겁다 하고 살아가고 싶다

가볍게 맘먹으니까? 신바람 난다

 홍 사랑!  회이팅! 하자고?  하 하 하  하 하 하   하 하 하

 

앞으로 어떤 시련이 다가와도 내 가는 길엔 친구도 이웃도 없다

나 홀로 왔는데 누구를 함께 하겠는가?

이것이 나만의 과제 풀어가는 수학 문제보다 더 힘들었던 정답 일 것이다

오늘이 10월 26일이네요.
박정희 대통령의 치적이 그리워집니다.

노태우 대통령도 오늘 돌아가셨다네요.
사실 노태우 대통령 시절부터 혼선이 시작되었는데...

어쨌든 10월 26일은 특별한 날이 되고 있네요.

두 분 대통령이 가신 10월 26일을 맞아
우리나라를 살릴 훌륭한 인물을 기다려 봅니다.
같은날
10월 26일
인연의 삶과 길 일까합니다
안녕하세요 엄청 반갑네요 ㅎ~
따사로운 가을볕에 좋은하루 보내셨는지요
가을볕이 참 좋네요 봄볕엔 며느리 가을볕엔 딸
내보낸다 하더니 가을 좋은볕쬐면서 좋은하루 되시길요^^
올려주신좋은글과 당신의 고은마음 가득담아갑니다.
감사합니다.건강하시구요 행복만 가득가득 하세요~...♥♥1
무작정 달리다 보면 어느 새
삼길포 바닷길 위를 파도 위 향수를 느낍니다
ㅎㅎㅎ
참 빈대를 만나도 그런 빈대면 속이 터지겠지요.
그렇지 않은 사랍도 많지만 그런사람 만나면
정말 속상하지요. 그래도 사람은 또 만나고
헤어지고를 반복하게 되어 있으니 어쩔 수 없이
누군가를 또......^^ 다녀갑니다.


장기가 손상되어서 몸이 불편하고 어려울 때,
장기 이식을 하면 힘들고 어렵던 고통에서 벗어나
날아갈 것 같은 마음을 가질 수 있습니다.
그런데 더 아름답고 귀한 일은 생각을 바꾸거나
습관을 바꾸는 것은 훨씬 크고 아름다운 일입니다.
내 삶의 잘 못된고 부족한 부분을 충족 보충하는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다는 것은 굉장한 이리지요.

그런데 마음을 바꾸는 일은 한없이 위대한 정말
상상할 수 없는 세계를 맛 볼 수 있는 큰 일입니다.
생각을 바꾸는 것과 마음을 바꾸는 일은 커다란
차이가 있습니다.
마음은 기초부터 모두 허물어 버리고 새롭게 짖는
고치는 것과 차원이 다른 일이기 때문입니다.
건강하십시요. 감사합니다.
모두를 청산하고 나 홀로
자리 잡아가니 마음은 홀가분합니다

진즉 이렇게 결단 내리는 일상을 만들걸 후회 막심 해요

앞으로 조금은 외롭지만
마음엔 산처럼 쌓이는 행복을 느껴요
안녕 하시지요
고운글 잘 봤습니다
고운밤 되십시오 홍 사랑 님 !
풀 벌레 소음 들
자주 밤잠을
설치게 하더니
어젯밤엔 깊은 잠으로
아침까지 ㅎ ㅎ ㅎ
그리웠던 울 불 벗님들!
평안하셨는지요?
한 치 오차 없는 자연의 섭리대로 지금은 낙엽 구르는 소리를 들으며
누군가를 못내 그리워 하는 가을이네요.

미소와 눈물사이를 왕복하며 살아 낸 지나간 시간들,
이것이 인생여정 길 인 줄 알지만 예고 없이 임하는 광풍 앞에
나약한 존재임을 절감하면서 긴 침묵을 깨고 님들의 방문 노크해봅니다.

정성 담아 올리신 작품도 감상해봅니다.
고운님!
늘 좋은 일만 가내에 있으시길 빕니다.
평강을 기원드리오며~~~~

2021 10월 어느 날 초희드림
새 날 새로움의
시간을 잡아두고
알차게 전진하는
삶을 이어갑니다
반갑습니다.
첫 대면에 실례인 것 같지만,
조금 속상해하실 수 있는 말씀 드립니다.
내가 베푼 만큼 상대가 내게 베풀지 않아서 혹은 나를 이용만 해서 속상합니다.
저도 마찬가지 입니다.
법륜스님 말씀 인용합니다.
베풀었으면 그것으로 끝이다. 내가 좋아서 베푼 것이니까.
댓가를 바랬으면 그것은 베푼것이 아니라 거래다.
나를 이용만 한 친구는 싫으면 다음부터 안만나면 되구요.
세상에는 분명 좋은 사람도 많을 것입니다.
내 주위에 담을 치면 그 좋은 사람 만날 기회조차 없어집니다.
주제 넘는 소리한 것 같아 죄송합니다.
이런 생각하는 친구도 있구나 정도로 이해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